일기 감추는 날
황선미 지음, 조미자 그림 / 이마주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학교에 들어가면서 두 가지 부담감을 가득 안겨주는게 있답니다.
바로 받아쓰기와, 일기쓰기
초등 시절 제일 기억에 남네요.
일기 쓰기 숙제는 특히나 부담감이 컸던 것 같은데요.
제일 싫어던 것은 방학중 일기 숙제로 기억이 나네요.

방학 중 일기를 한꺼 번에 했던 기억도 몇 번 있었고,
거짓 일기도 많이 썼기에
일기를 왜 써야하나 궁금하기도 했었지요.

하지만 성장 한 후 어릴 적 일기를 보면 정말 배꼽잡고 웃게 되는 일기장
내 소중한 어린시절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네요.






이마주 출판에 일기 감추는 날


이 책은 너무나도 유명하신 황선미 작가님에 책이기에 더욱 믿고 보게 되는 책이지요.
웅진 주니어책으로 만나봤던 책이지만 이마주 출판으로 그림 작가님이 달라져
책이 또 다른 느낌을 주기에 새롭게 만나보게 되었네요.
아이들은 삽화에 느낌이 전혀 달라져 더욱 좋다고 말하지만,
두 책다 삽화로 느낌이 달라진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답니다.





책 속 주인공 동민이는 일기를 너무나도 싫어하는 학생이랍니다.
일기 쓰기가 너무나도 싫고 왜 써야만 하는지 모르겠다고 하네요.
일기는 마음에 정리라고 하는데 일기를 검사하는 선생님과
일기를 훔쳐보는 엄마가 너무나도 밉다는 동민이네요.
이 부분을 읽으면서 아들도 일기에 대한 생각을 깊게 하게 되었고,
일기는 사생활이기에 보여주면 안되는 것임을 알게 되네요.

동민이에 학교생활 정말 기대되면서 아들은 자신을 돌아보게 되네요.
책 속 동민이의 담임 선생님은 매일 매일 일기 검사를 하고, 일기를 써 오지 않은 학생들은 남아서 청소를 해야 만 하는데,
어느 날 동민이는 일기를 쓰지 않고 남아서 청소하는 것을 선택할 정도다
선생님은 그런 동민이가 걱정이 되지요.

              

동민이는 일기를 쓰지 않아 선생님에 엄마와 면담을 하겠다는 말을 듣고
동민이에 일기가 더욱 눈길을 끄네요.

               

 


동민이만에 일기 정말 매력적인 것 같아요.

황선미 작가님에 책 정말 아이들에 맘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 같아요.


일기는 아이들의 생각을 알 수 있는 방법, 글쓰기 실력을 향상 시킬 수 있지만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쓰면 제일 좋은테 아쉽네요.
아들이 이 책을 본 후 엄마에게 일침을 놓는 한 마디
아들에 일기 사생활이니 몰래 보는 것 자제 부탁이라고 하네요.

엄마는 아이의 궁금한 일기 몰래 보아야 하기에 미션처럼 잠들기만 기다려 슬쩍 보곤 하지만,
아이들의 생각을 알아보기 위한 일기장 검사보다는
아이들과 많은 대화를 통해서 생각을 꺼내 보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네요.
이 책은 초등교사와 초등학생 자녀를 둔 부모라면 꼭 읽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