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짝꿍으로 말할 것 같으면,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07
임근희 지음, 지우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 짝꿍으로 말할 것 같으면,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로 자라온 우리 아들

인성교육에 큰 도움을 주게 되지요.

저학년문고 기다리면서 어떤 이야기로 어떤 교훈을 주게될지 매번 기대감이 크답니다.

저학년 문고답게 일러스트도 생동감있게, 재미있게 표현되 책 속에 빠져들게 만들어주는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 책을 단숨에 읽어내려 가게 되었답니다.

이번에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07번째 이야기는

내 짝꿍으로 말할 것 같으면, ​

이라는 제목으로 찾아왔는데요.

책에 표지만으로도 살짝 이야기가 엿보이는 것 같아요.

​친구들 사이에 쭈뼛쭈볐 하며 사이에 들어가는 친구가 보이는 가운데,

한 친구가 손 높이 들고 있는 카드 <원칙>​이라고 쓰여있네요.

느낌이 팍팍 오는데요... 새치기 하지 맙시다!!

원칙이라는 말은 정확히 알아보면,

 모두가 지켜야 할 기본적인 규칙이지요.

하지만 기본적인 규칙을 우리는 가끔 놓치고 가는 경우도 있답니다.

그러나 꼭 지켜야 할까? 하는 고민에 빠져보기도 한답니다.

책 속 내용을 들여다 보면,

진후가 등교전 무엇을 하고 있나요?

초등학교에서는 한 달에 한 번 짝을 바꾸게 되는데,

얼마전 아들도 짝이 누가될지 기대된다고 하더라구요.

진후네 반도 한 달에 한 번 짝을 바꾸는데 진후는 남자친구가 짝이 되었으면 하네요.

그래서 쪽지를 뽑는 연습도 한답니다.

쪽지 뽑기를 연습해서 될까 싶지만, 진후는 열심히 연습을 하고 있네요.

​아들도 이 부분에서 이해하기 힘들다 말하면서도

진후에 맘이 이해가 된다고 하네요..

여자친구와 짝이 되면 너무 불편하다고 하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친구와 짝이 되고픈 맘 충분히 이해가 되네요.

한 달 동안 짝으로 지내야 하기에 아이들에겐 굉장히 큰 일이랍니다.

 

 

선생님들도 짝을 바꿀때 신경이 많이 쓰일 것 같아요.

진후 연습한 결과 어떤 짝을 만났을까요?

집중해서 보게되는데, 연습한 덕분인지 남자짝을 만나게 되었답니다.

짝꿍은 다름아닌 강기찬...​

강기찬은 규칙을 너무나 강조하는  친구랍니다.

얼마만큼이냐면 규칙을 지키지 않으면 사과할때까지 계속 잔소리를 하는 친구이기 때문이지요.

규칙을 지키는 것이 맞지만, 조금 심했기에

반 친구들은 강기찬에 말을 무시할 때도 있답니다.

 

 

 

친구들이 힘들어 하면 방법을 달리해도 좋을텐데 강기찬은 그럴 수 없었기에 안타깝네요.

진후와 기찬이를 보면서 아이들에 학교생활을 깊이 들여다 보게 되는데요.

아들도 이 부분을 공감하면서 더욱 재미있게 보게 되는 것 같다고 하네요.

반드시 지켜져야 하지만, 친구들은 그런 기찬이를 무시하고,

진후와 기찬이의 생활을 엿보면서 어른들은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되돌아 보게 되네요.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로 만난 이야기에서 아이들에게 어떻게 설명해 주어야 할 까 살짝 고민도 학게 되네요.

학교생활에 있어서 규칙, 원칙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것,

그렇지 않으면 질서를 유지하기 힘들고, 서로가 더 힘들어 질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 아들이네요.

단체생활에 기본인 규칙을 꼭 지키며, 서로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생활이 필요하다는 것을

이해하고, 실천하게 되는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내용이 아닌가 싶답니다.

너무나도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꼭 전달할 수 있는  교훈

따로 설명이 필요없을 만큼 충분히 이해하며, 자신에 학교생활에 여러 이야기를 꺼내놓는 아들

책 한권은 단숨에 읽어내려갔지만, 뒤 학교생활에 이야기로 한 시간 이나 긴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던 시간이네요..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를 읽고 아들과 긴 이야기를 나눈 후 독후활동도 꼼꼼히 해보았답니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이야기 다음 이야기도 기대가 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