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 김용택의 꼭 한번 필사하고 싶은 시 감성치유 라이팅북
김용택 지음 / 예담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힐링이라는 단어가 '너무나도 흔하게 쓰인지' 벌써 몇 년. 컬러링북이 자기 자신을 힐링하는, '무언가를 하는' 책의 탄생을 알렸다. 색칠을 하는 동안에 머릿속을 복잡하게 하던 모든 것들을 잠시 내려놓은 채 비워진 곳을 색칠하는 데 집중하며 잡생각을 날려버리고, 여러 색깔을 섞어서 쓰면서 그 속에서 묘한 어울림을 발견하기도 하는 즐거움을 찾는 그런 컬러링북. 컬러테라피를 컬러링북을 통해 무의식적으로 하게 되는 것이었다. 그런 컬러링북은 '붐'이 일어날 정도로 어른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았다. 컬러링북을 안 해 본 사람은 있을지언정 컬러링북이 무엇을 하는 것인지를 모르는 이가 없는 것이라면 말 다한 것 아닌가. 그리고 이제는 누군가가 그려놓은 그림 속에 색칠을 하는 것으로도 모자라 책을 그대로 베끼는 '필사' 영역까지 뻗어 나왔다. '라이팅북'이라는 이름을 달고 말이다. '무언가를 하는 책' 2기가 시작된 셈이다.

 

시중에 라이팅북들이 많이 보이기 시작한다. 캘리그라피와 맞물려 둘의 시너지가 작용하기 시작하는 것 같고, 사람들이 글자로 무언가를 표현하는 것을 컬러링북에 이어 놀이화 시키기 시작했다. 필사는 더이상 작가가 되기 위해 한 번쯤은 해 보는 작가코스가 아니며, 굳이 어렵고 읽기 힘들지만 주옥같은 문장들이 담겨 있는 책을 필사할 필요도 없다. 라이팅북들은 각자의 개성에 맞게 여러 장르의 책들을 내놓았고, 독자들은 자신에게 맞는 내용들을 고르기만 하면 된다. 나는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를 선택했다.


 


이 책은 애초에 샘플북으로 시작한 필사단이라서 책 전체는 알 수 없었다. 하지만 샘플북을 보며 직접 필사를 해 본 결과, 이 책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는 시를 읽는 재미가 있다. 모르는 시를 읽는 것도 좋고 이미 잘 알고 있는 시를 읽는 것도 좋다. 시를 읽으며 그 단어를 곱씹어 보면서 한 글자씩 바로 옆의 공간에 옮겨적다보면, 마음에 와 닿는 구절들이 등장하기도 한다. 이 책은 김용택 시인이 직접 선택한 시 101편과 김용택 시인 본인의 시 10편이 수록돼 있다. 총 111편의 시를 다 읽어보지는 않아 알 수 없지만, 시를 추천해 준 김용택 시인의 감성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지 않을까 싶다.


 


나는 필사한 것들 중에서 '그날'이 가장 좋았다. 곽효현 시인의 시도 좋았고, 내가 옮겨 쓴 것도 좋았고, 거기에 사진도 잘 찍혔다. 내가 받은 샘플북에는 총 12편의 시가 실려 있다. '청포도' 같이 유명한 시도 있고, '찬란' 같이 처음보는 시도 있다. (이병률 작가가 시인이었다는 걸 늘 잊고 있는데, 이 '찬란'이라는 시를 통해 그를 다시 깨달았다고 해야할까. 무튼 되게 신선한 느낌을 받았다.) 12편의 시 모두가 각기 다른 매력을 내뿜고 있는데, 본편은 4부로 나뉘어 있다고 하니 각 시가 담긴 카테고리를 잘 생각하며 작가가 그 카테고리에 넣었던 느낌을 생각 했으면 좋겠다는 느낌.

 

 


맨 뒷쪽에는 앞에서 마음에 들었던 시를 다시 한 번 써보는 공간이 있다. 그 공간에 나는 전문을 옮기는 대신 내게 와 닿았던 단문을 옮기는 것으로 마음을 먹고 이것 저것 옮겨 보았다. 샘플북에 실려있는 12편의 시 중에서 '그날'이란 제목의 시, '울컥 울음이 터졌다/멈출 수 없어 그냥 두었다'는 아마 두고두고 느끼지 않을까 싶을만큼 내게 새로운 발견이었던 시였고 기분 좋은 시란 생각이 든다.

 


본래 이 책의 제목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는 작가의 말 속에 그 의미가 담겨있다.

누구나

눈물 한 말 한숨 한 짐씩 짊어지고

밤하늘의 별들 사이를 헤매며 산다.

시인이 만들어 놓은 세상을 따라가다 보면

시가 헤매는 우리 마음을 잡아줄지도 모른다.

어쩌면

밤하늘의 저 별들이

내 슬픔을 가져갈지도 모른다.

김용택


내 슬픔 한 조각이라도 위로받고 덜어낼 수 있다면 이보다 좋은 것은 없을 것 같다. 위에서도 이야기했다시피 그저 손을 움직여 집중하는 것 뿐인데 머리가 맑아진다. 기분이 나아진다. 내 마음에 꼭 드는 시를 발견하게 된다. 정말 이 책이, 어쩌면 내 마음을 잡아줄 지도 모르겠다라는 마음이 생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