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직업으로서의 정치·직업으로서의 학문 현대지성 클래식 57
막스 베버 지음, 박문재 옮김 / 현대지성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것들이 뒤숭숭한 세상. 제목이 눈에 꼭 박혔다. 


정치와 학문을 직업으로 사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일까?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 것인가?

특히나 정치인들에 불만이 넘쳐나는 세상이다 보니 더 궁금했다.


일단 이 두 직업에 공통으로 필요한 덕목은 ‘열정’이 있었다. 무엇을 하든 열정이 없다면 돈 때문에 힘든 직업이라고 한다. 음 공감이 조금 간다. 흔히 돈 있어야 정치한다는 말하지 않는가, 유학을 가야 교수가 되는 세상이고 답답하다.


2번의 대중 강연을 정리해서 한 권의 책으로 묵었다고 한한다. 그래서인가 내용이 아주 무겁지 않고 중간마다 재치 있는 부분들이 있다. 


독일어 완역본 그것도 완전 완역본이라고 매우 강조했다. 실제 강연의 뉘앙스를 잘 살려서 만들어진 책인 것 같다. 번역 또한 강연을 듣고 있는 느낌이 들도록 표현되어 있다. 그래서 그런지 사회과학 책이라는 부담도 줄어든다.


혹 리뷰를 보고 이 책을 선택한다면 책 후반부에 정리된 막스 베버와 당시 사회 상황 그리고 전체 강연 요약본을 읽고 본다면 조금 더 쉽게 읽을 듯하다. 특히나 바쁜 대학생이라면 후반부만 보아도 책 내용에 50%는 소화할 듯하다. 중간마다 각주로 들어간 설명이 교양을 쌓는 데 도움이 될 듯싶어서 완독한다면 책 한 권으로 3~4권을 읽은 느낌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막스 베버 책은 솔직히 처음인데 저자에 대한 좋은 인상을 받은 첫 책 선택 잘한 듯싶다.


* 글은 디지털 감성 e 까페를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리뷰입니다. *

오늘날 국가는 국가라는 개념의 특징에 속하는 일정한 영토 내에서 합법적인 물리적 강제력의 독점을 요구해 성공적으로 관철시킨 유일한 공동체라고 말해야 할 것입니다.

- P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속지 마세요 Don’t be Fooled!
자이언제이(Zion.J) 지음 / 샘터사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국적 그림에 영어 이름 같아 보이는 작가명까지 

번역 서적으로 생각하고 책을 펼치게 되었다. 

알고 보니 작가는 루이비통, 디올, 펜디 등 여러 패션 브랜드와 같이 작업을 한 한국인 아티스트였다. 

‘자이언 제이’는 NGO와 협업도 하고, 재능기부도 하는 멋있는 작가라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책을 처음 붙잡으면서 느낀 솔직한 심정은 일단 표지디자인부터 시작해서 그림이 매우 이쁘다. 

이런 책은 한권쯤 소장해볼만 하다는 생각이 든다. 부담없이 펼치기 좋은 책이다. 

그런데 막상 책을 펼치면 그 글 앞에서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사실 해외 출장 가며 공항에서 편하게 볼 책으로 가방에 넣었는데, 출장 기간 동안 종종 펼쳐보게 되었다. 


첫 페이지를 넘기고 또 한 페이지를 넘기면서 

책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 드는 책이라고 하겠다.


첫 페이지에 파란 물감은 붓이 닿으며 생긴 무늬가 아닌가 했는데

그 물감이 생명력을 가지고 태어나는 모습을 보며 탄성이 나왔다.


내면의 이야기를 그림과 함께 담아내서 더 아름답게 느껴졌다.

그리고 매 페이지 한글과 함께 있는 영문 번역들이 눈에 들어오는 책이 아닐까 싶다.

이런 깊은 사색을 주는 책들이 많아지면 좋겠다.


* 글은 디지털 감성 e 까페를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리뷰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단 첫인상 고급스럽다. 소장용으로 가치가 있다는 것이 

일단 합격이다. 



삼국지는 소장용으로 하나씩 갖고 있는 아이템(?) 아닌지 

나 역시 문고판으로 이미 한 세트가 있지만…

끝까지 읽지는 못하고 1권을 펼치고 접기를 몇 차례 넘기면서

그냥 그런 책으로 남아있었다. 




그런 삼국지가 오디오북으로 그것도 사극 드라마를 많이 하신 

길용우 선생님이 녹음하셨다는 말에 끌렸다. 그리고 마침내 오픈하여 

출퇴근길에 들으면서 이동하게 되었다. 일단 오디오북을 듣다 보니 

유튜브나 SNS 사용 시간이 줄어들었다. 

무언가 유익한 시간을 보낸다는 느낌이다. 




가이드북(?)을 살펴보면 목차부터 충실한 느낌이 팍 온다.



그리고 이어지는 인물 소개는 삼국지에 이렇게나 많은 인물들이 있었나 그리고 그들에 대해 이런 묘사가 있었던가 하며 그림책 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책을 읽기 위해서 필요한 준비라면 오디오용 USB를 차에 꽂는 것으로 끝이다. 그다음부터는 그냥 듣기만 하면 된다. 일본 출장을 다녀오면서 비행기에서 삼국지를 들으니 왠지 자랑하고 싶은 기분도 좀 들었다. 출장길이 심심치 않고 라디오 드라마 한 편을 듣는 느낌이 들어서 매우 좋았다. 


아이들에게 책 읽으라고 외치기보다 오디오북을 틀어놓고 같이 듣다 보면 자연히 독서가 될 것이라 이보다 독서를 위한 이보다 쉬운 접근법이 또 어디 있을까? 고전 읽기는 오디오북 삼국지로 시작해 보면 좋겠다.


* 이 글은 디지털 감성 e북 까페를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쓴 리뷰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일럿이 된 집오리 - 최고의 장면을 찾아서
앨릭스 채 지음 / 뷰티풀벡터 / 202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만 보면 삽화집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책을 펼쳐보면 음~ 동화책 같다. 글씨가 적은 책은 아니다. 표지에 그려진 비행기를 모는 집오리의 모습이 매력적이다. 어른들을 위한 동화라는 홍보 문구를 보면서 어른이 읽는 동화가 필요할까 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는 것인데 동화라고 하는 것일까? 집오리는 자신의 꿈을 위해 여행을 떠난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자꾸 자신을 집오리와 동일시하게 되는 듯하다. 그러다 보니 이 책이 인기가 많을 수밖에 없는 것이 아닌가 싶다.


나의 꿈은 무엇이지? 그 꿈을 향해 가는 나는 어떤 모습이지? 지금 꿈을 향해 가는 내 모습이 남들 보기는 웃길 수도 있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인생 최고의 장면을 찾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집오리를 쫓아가면서 삶의 가치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 되었다. 과연 나에게 최고의 장면은 무엇이었을까? 집오리의 여행은 사실 혼자가 아니라서 더 행복하지 않았을까 싶다. 여행 초반에 만난 호박벌.

그(? 성별은 모르겠지만)와 동행하며 정말 행복한 여행을 한다.

생각이 많아지는 동화책 이러면 어려워지는 건데 그런데 이 책은 정말 쉽게 삶에 지혜와 답을 준다. 


가슴 속 깊은 곳을 간지럽히며 삶의 방향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책이다.


** 글은 디지털 감성 e 까페를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헬로, 새벽이 샘터어린이문고 78
허혜란 지음, 안혜란 그림 / 샘터사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가 보는 책을 선택하는 기준 중에 작가와 출판사를 빼놓을 수 없을 듯한데. 일단 출판사는 40대 중반 아저씨들에게 어린 시절에 최고의 책들을 출판했던 샘터다. 이러면 일단 믿고 보자. 

최근에 스웨덴 성교육 도서가 우리 정서와 맞지 않아서 이에 대한 견해차가 크게 대립하고 있는데, 그런 부담 없이

자녀들과 같이 보면서 자연스럽게 성교육을 할 수 있는 좋은 책이다 싶어 선택한 ‘헬로, 새벽이’

아이들을 읽어 주면서 아저씨가 감동하는 것은 왜일까? 힘들게 아이를 가진 우리 부부에게 이야기와 흡사 비슷한 경험을 한 새벽이의 엄마를 보면서 무언을 동감과 응원을 보내게 되는 것일 듯싶다.

동화를 읽으면서 어린 자녀들과 부담 없이 성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책이다. 엄마 배 속에서 태아가 어떻게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부끄럽지 않게 이야기하고 있다.

생명을 소홀히 여기고 생명의 잉태에 대한 고귀함을 잊어가는 사회 분위기에서 내 자녀에게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고마운 책이라는 생각 한다. 


이 책은 부모 된 이들이 읽으면서 감동하고 힐링하는 책이라 생각된다. 읽어보면 나와 같이 느끼지 않을까

성교육을 위해 매우 구체적인 도감을 넣어가며 설명하기보다 이런 식으로 그들의 정서를 고려한 성교육이 그 어느 때보다 귀하게 여겨지는 이때 더욱 소중한 책 같다.


P.94 “세상이여, 기대하라! 새벽이가 간다!”


** 글은 디지털 감성 e 까페를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