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필요없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인간은 필요 없다 - 인공지능 시대의 부와 노동의 미래
제리 카플란 지음, 신동숙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전에 구글의 인공지능 컴퓨터인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의 바둑을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우리 인간보다 훨씬 똑똑한 인공지능에 의해 일자리를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가 많았다. 누가 바둑에서 이기느냐가 중요한 듯 했으나, 우리나라에서 이 경기가 열림으로 해서 그동안 관심이 적었던 인공지능에 대해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집중되었고 한편으로는 알파고가 이김으로 해서 당장 닥쳐올 미래는 아니지만 언젠가는 우리 인류가 현업에서 밀려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컸다. 이러한 시점에 이 책을 접하게 되어 타이밍이 절묘하지만, 이 책 제목처럼 뒷맛이 씁쓸할 수 밖에 없다.

저자는 제리 카플란으로서 약 30여년간 여러 스타트업에 몸을 담았으나 은퇴후에도 스탠퍼드 인공지능연구소에 근무하는 인공지능학자로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높은 실업률과 소득 불균형의 심화는 경제가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와중에서도 커다란 문제거리가 되었고 과학발전이 이러한 문제를 더 심화시킬 수 있는 우려도 생긴다.

인공지능연구는 두 분야에서 크게 발전하고 있는데 경험에서 배우는 시스템(인조지능)으로 기계학습, 신경망, 빅데이터, 인지체계, 유전알고리즘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려지고 있다. 또 하나는 센서와 작동장치의 결합에서 출발하는데 보고, 듣고, 느끼고, 자신 주의 환경과 교류할 수 있는 인조노동자라 부를 수 있다.

이러한 개개인의 대리인 노릇을 하는 인조지능과 인조노동자의 등장으로 수많은 현실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의 경우 보행자를 보호할 것이냐 아니면 차에 타고 있는 사람을 보호할 것이냐의 선택의 문제가 발생한다. 그러나 이러한 문제보다도 경제적 위험이 더 클 수 있다. , 사무직 및 생산직 근로자들은 인조노동자와 인조지능에게 일자리를 빼앗길 위협에 직면할 수 있다. 미래는 자산 대 사람의 투쟁이 될 수 있다. 한편으로는 일자리를 빼앗긴다는 의견에 대한 반론으로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는 주장이 있다. 맞는 말이지만 평균적으로 본다면 과연 우리 가정의 형편이 나아질 수 있을까. 소수의 상위 집권층이 부를 거머지고 대부분 사람들은 인공지능만큼 빠르게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기 쉽지 않을 것이다.

물론 저자는 해법을 제시한다. 주택대출을 받을 때 토지를 담보로 제공하듯 미래의 노동(근로소득)을 담보로 내놓는 새로운 금융제도인 직업대출을 제안한다. 많은 학자들이 인공지능이나 인조노동자가 우리 일자리를 빼앗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흐를 것이라고 본다. 아직 충분한 시간이 있는 만큼 여러가지 발생할 수 있는 우려에 대해 충분히 협의를 해야 할 것이다.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4-04 15:5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