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진으로 쏠쏠한 세컨잡 - 꽤 돈 되는 '스톡사진작가 되기' 매뉴얼북
정동주 지음 / 브레인스토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톡사진'에 대해서는 몇 년전에 알게 되었다. 스톡사진은 광고 회사와 사진을 직접 거래하는 방식으로 1920년경부터 시작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최근 인터넷이 발달하고 고성능 디지털카메라가 빠르게 보급되면서 아마추어 사진작가의 멋있고 품질 좋은 사진을 많이 접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런 사진들은 자연스럽게 개인 SNS나 블로그에 공개되는데 저작권법의 발달과 함께 광고회사에서는 고가의 비용을 지출하는 전문 사진작가의 작품보다는 공개된 아마추어 사진가들의 사진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사진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은 아마추어 사진작가에게 직접 연락해 사진을 구매해 사용하기도 하는데 이런 사진들을 스톡사진이라고 한다. 요즘은 인터넷을 기반으로 유료 회원제 방식으로 운영하는 회사나 정액제로 운영하는 회사 등 다양한 스톡사진 회사에 판매할 수 있다.


스톡사진은 사진 촬영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할 수 있다. 스톡사진을 시작해 성공할 확률이 높은 사람은 직접 촬영한 대량의 사진을 컴퓨터에 보관하는 사람이나 사진을 촬영할 줄 아는 청년 실업자나 은퇴자, 부업을 원하는 직장인, 해외여행을 많이 하며 여행 사진을 촬용하는 사람, 사진작가를 꿈꾸는 사람 등이다.  


 


사진 찍기를 좋아해서 모아둔 사진을 판매할 목적이라면 사진을 분류하고 사진 폴더를 따로 만든다. 분류된 사진에 제목을 만들어야 하는데 판매하는 모든 사진에는 사진 제목을 지어야 하기 때문에 검색과 관련되어 있어 중요한 부분이기도 하다. 분류된 사진에 기본 연롼 단어를 적는데 사진 구매자는 키워드로 사진을 검색해 구매하게 된다. 인물 사진에 대해서는 초상권 서류를 준비해야 한다. 사진도 관리가 필요한데 보관할 사진과 삭제할 사진을 분류하고 보관할 사진에는 검색에 활용할 기본 키워드를 미리 작성해 놓아야 한다.


잘 팔리는 사진은 어떤 것일까? 잘 팔릴 수 있는 사진은 계절의 변화를 알 수 있는 과일 사진이나 여행 사진, 커피, 생활 소품, 사람과 음식 등이 있는데 이런 피사체를 찍는 방법 또한 다르다. 그렇다면 스톡사진을 촬영할 때 주의해야 할 것들이 있는데 사진작가가 스톡사진에서 판매할 사진을 촬영할 때는 꼭 법적인 범위에서 문제점이 없는 사진을 촬영해야 한다. 풍경 사진이라도 개인 사유지나 출입 금지 구역에서는 사진을 촬영하지 않는다. 건축물이나 예술품 등의 정물 사진은 아파트나 특정 빌딩, 각종 종교 시설 등 소유가 비교적 명확한 건물은 촬영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런 주의점을 잘 기억한다면 스톡사진에 대한 이해를 더 높여줄 것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동주 2020-04-04 15: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블러그 검색하다 이글을 보고 들어 왔습니다.

내용을 준비 부분과 주의 사항 위주로 잘 요약해 주셨내요.

감사합니다.

코로나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