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행방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소미미디어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타까운 일이지만 유명 작가인 만큼 기대도 많이 되고 기본적으로 원하는 기준이 있기 때문에 불리하기도 할 것이다. 그 중 '히가시노 게이고'는 불리한 상황이고 엄청나게 반전이거나 몰입도를 보이는 스토리가 아니라면 보통의 점수를 받을 수 밖에 없다. 우리나라에서 일본 작가하면 가장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고, 일본 소설에 대해 잘 몰라도 히가시노의 이름은 어렴풋하게라도 알고 있을 정도로 대중적인 작가이기에 점수를 잘 줄수가 없다. <연애의 행방>은 작가의 '설원 시리즈' 중 하나라고 한다. 그 설원 시리즈도 사실 기억에 남는 작품들은 아니었다. 이번 <연애의 행방>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연애 소설이고 연작 소설이다. 사토자와 온천스키장을 찾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연작으로 만든 것인데 스키장에서 벌어지는 연애의 이야기들이 펼쳐지면서 등장하는 인물들의 서로 얽힌 인연들을 알게 된다.





 


첫번째 이야기이자 가장 인상이 깊었던 주인공이 등장하는 '곤돌라'는 스키장에서 사용되는 리프트의 한 종류이다. 높은 산을 오를 때 주로 타는 케이블카와 같은 형태다. 이 곤돌라는 스키장의 정상으로 올라가기 위해 타는데 밀폐된 공간이기도 하다. 그런 곤돌라에서 만약 주인공 세사람이 만났다면 어땠을까 상상만 해도 아찔하다. 고타와 모모미는 스키장으로 스노보드 데이트를 하기 위해 왔다. 고타는 모모미와의 첫 스노보드 데이트를 위해 새 스노보드복뿐만 아니라 부츠, 스노보드, 비니까지도 샀다. 고타는 모모미와 곤돌라는 타자 스키장 직원이 12명이 정원이니 곤돌라의 합승을 부탁한다. 함께 곤돌라를 탄 여자 4명은 스노보드를 타는 설렘을 대화로 엿들을 수 있었다. 그런데 너무나 익숙한 이름들이 등장하고 4명 중 한 명이 고글을 벗자 얼굴이 나타난다. 미유키였다. 미유키는 고타와 연인 사이로 동거중에 결혼까지 생각한 사이다. 그런데 고타가 모모미와 데이트하는 것이 목격되고 말았다. 그것보다 더 최악의 상황은 모모미와 미유키가 고등학교 동창이었던 것이다. 고타에겐 그 순간이 인생 최고의 숨막히는 상황이라는 것을 누구나 느낄 수 있다. 그 다음 세 사람은 어떻게 되었을까?



'스키 가족'은 스키를 너무 사랑한 스키 가족의 여행 이야기다. 하루키와 마호는 도쿄 시내의 호텔에서 함께 근무하는 동료이고 교제한지 반년 만에 결혼하기로 한다. 그래서 마호의 가족들과 사토자와 온천스키장으로 스키 여행을 가는데 마호 가족은 스키 마니아로 매년 두 번은 연례행사로 스키장을 갔다. 특히 마호 아버지 데쓰로는 스키장에서 스노보드를 타는 사람들을 아주 싫어했다. 젊은이들이 예의도 없고 위험해 보인다 등등의 이유로 질색을 한다. 그런데 문제는 마호와 하루키는 스노보드를 더 좋아하고 잘 탄다는 것이다. 하루키는 데쓰로에게 잘 보이기 위해 스키 초보자로 배우기 시작하는데 그들에게 뜻하지 않은 사건이 일어난다.



<연애의 행방>은 사토자와 온천스키장에 찾은 손님들이 서로 가족, 직장 동료 등으로 연결되어 있어 각각의 이야기에 주변인물로 등장하기도 한다. 이 소설을 '히가시노 게이고'라는 이름이 없었다면 그저그런 '평타'수준의 소설로 읽었을 것이다. 그렇다고 히가시노의 이름때문에 이 소설이 평균적인 스토리가 되지는 않는다는 것이 최종 결론이다. 지금까지는 히가시노의 최근 작품들도 다 읽고는 있지만 지금처럼 계속 실망이 쌓이다보면 그마저도 읽지 않게 될 것 같다는 개인적인 취향을 피력해 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나 2018-09-12 11: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히가시노 게이고는 어떻게든 평균치에 수렴한다는 느낌이 드는데.. 그 평균치 자체가 조금씩 낮아지고 있나보네요...

리나 2018-09-12 14:49   좋아요 0 | URL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책은 직접 읽어보시고 판단하는게 제일 좋다고 생각해요^^ 미스터리 좋아해서 히가시노의 미스터리가 가끔은 읽고 싶은데 날카로운 추리가 안나오고 너무 대중적이 되어서 아쉬워서요..초창기 작품들이 워낙에 괜찮아서 아직까지도 계속해서 읽고는 있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