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문장을 읽고 또 읽었다 - 지적이고 행복한 삶을 위한 문장의 향기
허연 지음 / 생각정거장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P.195. 희망이란 것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 것은 마치 길 같은 것이다. 원래 땅 위에 길은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으면 그게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


많은 사람들이 책을 읽는 이유는 각기 다른 다양한 이유를 가질 것이다. 많은 이유들 중에서 개인적으로는 책을 통해서 알지 못했던 많은 지식들과 다른 이들의 생각을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점이 좋아서 독서를 즐기고 있다. 서점에 가면 꼭 몇 권의 책을 들고 집에 돌아오는 데 아내는 표지가 화려하고 두꺼운 책을 사 오라고 한다. 어차피 읽지 않고 장식이 될 것이니 이왕이면 장식 효과가 좋은 책으로 들고 오라는 것이다. 그래서 책 읽는 습관을 들이기 위해 선택한 방법이 여러 경로를 통한 '서평단'활동이다. 책을 제공해준 이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제는 책을 완독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작은 노트에 책을 읽으며 작은 울림을 준 문장들을 적고 있다. 그런 수고를 덜어주기위해 나온 책이 있어서 즐겁게 만나보았다. <그 문장을 읽고 또 읽었다>는 매일경제신문사 문화 전문기자 허연이 여러 작품들 속에서 받은 울림을 적어 놓은 아름다운 책이다. 그 아름다운 문장들을 접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이 책의 가치는 입증된것 같다.


P.63. 내가 해야 할 일은 하나밖에 없었다. 모든 사물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말 것. 모든 사물과 나 자신 사이에 적당한 거리를 둘 것. - 무라카미 하루키


'현대시세계'신인상으로 등단한 작가이기도 한 저자가 들려주는 문학의 깊이는 초보 독서가에게는 그저 놀랍기 만 하다. 많은 작가와 철학가들의 생각과 삶을 짧지만 임팩트 있게 소개해주고 있다.  5만여 권의 장서를 가지고 있던 움베르토 에코에서부터 중국 현대문학의 시작을 연 루쉰에 이르기까지 정말 많은 이들의 주옥같은 문장과 그들의 삶을 만나 볼 수 있어서 행복했다. 이 책은 아마도 아름다운 문장을 소개하면서 그 문장을 통해서 한 사람이라도 더 독서를 즐기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쓰인 듯하다. 시인인 저자가 바라는 책 읽는 세상이 꼭 찾아오기를 바란다. 책보다는 스마트폰에 익숙한 이들에게 독서의 즐거움을 알려주기에 충분한 매력을 가진 <그 문장을 읽고 또 읽었다>를 화사한 봄 향기가 사라지기 전에 꼭 한번 만나보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