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이야기
니시 카나코 지음, 권남희 옮김 / 생각정거장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의식주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그 답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식이라고 생각한다. 우리의 몸을 지탱해주고 건강한 삶의 기본이 되는 것이 먹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건강한 육체에서 건강한 정신이 나온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우리의 몸은 삶을 사는 데 중요하고 그 몸을 이루는 것이 먹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어떤 음식을 누구와 어디에서 먹느냐에 따라 그 음식의 맛이 차이가 난다. 아마도 음식을 먹는다는 것은 그저 배를 채우고 영양분을 공급해주는 이상의 무엇인가가 있는 것 같다. 그 '무엇'이 어떤 의미인지를 보여주는 책이 있어서 만나본다. <사라바!> 라는 작품으로 2015년 제152회 나오키상을 수상한 니시 가나코의 먹는 것에 대한 생각을 생각정거장에서 나온<밥 이야기>를 통해서 들어본다.


니시 가나코의 깔끔한 글을 담고 있다는 자체만으로도 이 에세이는 충분히 매력적이다. 물론 작가 자신이 좋아하는 것과 좋아하지 않는 것들에 대해 소소한 이야기를 통해서 보여주고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지만 이 책의 가장 큰 매력은 일본의 음식들을 비롯해서 유럽, 아프리카, 남미 등의 음식을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다. 조금은 낯선 음식 재료와 음식들이 등장해서 인터넷을 뒤지면서 읽어야 했지만 그 검색하는 순간마저도 행복하게 느낄 수 있는 이야기이다. 이야기들 속에서 만나 본 작가의 음식에 대한 생각은 소박하고 털털한 느낌을 준다. 소박하고 평범한 음식들을 통해서 사람 사는 냄새를 맡을 수 있는 짙은 향기을 가진 책이다. 작가는 '글'만이 갖고 있는 음식의 깊은 맛을 이야기하면서 음식보다는 먹는 것에 대한 생각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권말에 마치 부록처럼 실려있는 작가의 단편 소설 <놈>은 작가가 생각하는 '먹는 것' 자체가 가진 의미를 잘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우리가 음식을 먹을 때 느끼는 오감은 먼 훗날 다시 그 음식을 떠올릴 때 그 자리를 함께했던 이들과의 추억도 함께 찾아올 것이다. 그래서 아마도 이 책은 '위는 추억으로 만들어졌다'라고 말하고 있는 것 같다. 그저 평범해 보이는 재료들이 가진 자기들만의 색을 조화롭게 만들어 내는 것이 요리인듯하다. 그리고 그 조화로움의 차이가 맛의 차이를 만들어내고 그 자리에 있던 이들의 조화로움이 추억의 깊이를 만들어내는 것 같다. 누구나 추억이 담긴 음식 하나쯤은 있을 것이다. 그런 추억을 떠올리게 만드는 정말 깔끔하고 맛나는 이야기가 향기롭게 담긴 책이다. 향기로운 이야기와 함께 맛난 추억을 만들어 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