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 래빗의 정원 - 베아트릭스 포터의 사랑스러운 스케치북
에밀리 잭 외 지음, 김현수 옮김, 베아트릭스 포터 / 생각정거장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베아트릭스 포터의 '피터 래빗'의 탄생 150주년 기념 특별판으로 나온 <피터 래빗의 정원>을 통해서 어릴 때 캐릭터가 무언지도 모를 때부터 알고 지내던 친근한 토끼 피터 래빗을 만나 본다.

  이 책은 아름다운 책이다.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동물들을 스케치하고 이쁘고 친근한 캐릭터가 탄생하기까지를 자세하고 친절하게 잘 설명해주고 있다. 베아트릭스 포터의 삶을 보여주면서 그녀가 사랑했던 자연의 모습들을 그림과 함께 보여주고 있어서 한 권의 그림 작품집을 보는 듯해서 더욱 좋았다. 책 속에 그림들은 영국의 자연들을 담고 있어서 아름다웠고 그런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이야기들이라서 베아트릭스 포터의 작품은 아름다운 것 같다. 그리고, 그런 아름다운 작품들을 만날 수 있어서 이 책은 아름답다.

 이 책은 편안한 책이다.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사랑스러운 토끼 이야기 <피터 래빗 이야기>의 저자 베아트릭스 포터의 삶을 그녀의 스케치 작품들을 중심으로 보여주고 있어서 한 편의 풍경화를 보듯 편안하다. 유채로 그려서 강렬하게 이 목을 끄는 풍경화가 아닌 수채로 그려서 부드럽고 편안함을 주는 파스텔 톤의 수채화인 것 같다. 읽는 이들을 아련한 풍경화 속으로 끌어드려 과거 속 어린 시절로 이끌어 즐거웠던 동심을 추억하게 하는 듯하다. 또 읽는 이들을 자연 속으로 끌어드려 편안하고 친근함을 선사한고 있다. 그런 친근함과 추억이 있어서 이 책은 편안하다.

  우리가 알고 있던 친근하고 편안한 느낌의 피터 래빗에 관한 모든 것이 담겨 있어서 좋았다. 그리고 토끼의 주인 베아트릭스 포터의 삶도 고스란히 담겨 있어서 더욱더 좋았다. 자연을 사랑했고 아이들을 사랑했던 아름다운 심성의 작가 베아트릭스 포터의 그림들을 통해서 북아일랜드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는 것은 이 책이 가진 또 다른 매력이다. 매력적인 작품들이 담긴 책을 만날 수 있어서 행복했다. 베아트릭스 포터의 그림에는 묘한 매력이 있다. 왠지 모를 설렘이 있는 묘한 매력을 발산하는 <피터 래빗의 정원>을 꼭 산책해 보시길 바란다. 어쩌면 그곳에서 사랑을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 그 대상이 자연이 될지 동물이 될지는 모르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