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 그림 속 의학 이야기 - 고대의 주술사부터 미래의 인공지능까지
이승구 지음 / 생각정거장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부 극장

개인적으로 역사에 관한 책들을 좋아 한다. 그중에서도 학교에서는 배울 수 없었던 여러 분야의 새로운 관점으로 써 내려간 책들을 좋아한다. 음악을 주제로 역사를 바라보는 책도 좋았고 인문학 속에서 역사를 찾아보는 흥미로운 관점의 책도 좋았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나의 개인적인 기호에 딱 맞는 책이다. 하지만, 역사를 다루기보다는 저자가 잘 알고 있는 의학의 역사를 이야기하고 있다. 즉 이 책은 의학의 관점에서 역사를 바라보는 책이라기보다는 의학의 역사를 다양한 미술 작품들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책이다. 현직 의사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의 해박한 의학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서 흥미롭다. 한마디로 이 책은 의학과 미술의 만남이라는 신선하면서도 재미난 주제를 담고 있는 책이다. 


고대의 주술로 행해지던 의술이라기보다는 신앙에 가까운 초기 의학에서부터 현대의 의학까지 흥미로운 미술 작품들을 통해 관찰해 보고 미래의 의학을 예측해 보고 있다. 이 책의 흥미롭고 재미난 이야기들을 읽으면서 의학이 발전한 현대에 살고 있다는 것에 대해 너무나 감사하다는 생각을 하게되었다. 요즘 우리가 흔하게 행하는 수혈도 예전 서양에서는 목숨을 걸어야 했고 침술이나 약물 치료가 중심이던 동양과는 다르게 마취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행해진 서양의 외과적인 치료 방법을 피할 수 있으니 과거의 서양에서 태어나지 않은 것을 감사하는 것이다. 

 왕진 가방

많은 고통스러운 병들을 악마의 저주로 생각해서 환자의 아픔은 아랑곳하지 않았던 시대를 끝나게 한 많은 선지자 같은 의사들을 흥미로운 미술 작품들과 함께 소개하고 있다. 의학의 발전이 쉽게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증거들을 보여주고 있는 듯하다. 과학적인 사고가 부족했던 과거의 왕진 가방의 모습은 의료인의 가방이 아니라 무엇인가를 고치러 가는 기술자의 작업 도구가 들어있는 가방 같다. 또한 인체를 해부하는 것을 여러 사람들에게 공개하는 '해부 극장'을 보여주는 그림은 조금은 무서운 느낌으로 다가온다. 아마도 그 시대에 살았더라도 그 자리에 있지 못했을 것이다. 이 밖에도 쉽게 생각할 수 없었던 의학에 관한 흥미롭고 재미난 이야기들을 미술 작품들을 통해 매력적으로 보여주고 있어서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