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풍당당 여우 꼬리 1 - 으스스 미션 캠프
손원평 지음, 만물상 그림 / 창비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몬드로 너무나 잘 알려진 손원평 작가의 첫 어린이 책<위풍당당 여우꼬리>를 만나보았다. 학교라는 작은 사회 속에서 '관계'라는 삶의 방법을 터득해 가는 어린아이들이 주인공이다. 그런데 등장하는 아이들의 모습들이 낯설지 않다. 아이들을 통해서 우리 어른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누군가와 관계 맺기가 서툴고 힘들기만 한 권재이도, 인기라는 허상의 늪에서 허우적 되는 배윤나도 어른들 사회에서도 만날 수 있는 이들이다.

 

초등학교 4학년. 중학년이라 불리는 아이들이 펼치는 모험의 시작은 시리즈의 첫 이야기인 '으스스 미션 캠프'이다. 학교 어두운 교정에서 6명의 모둠 인원들이 미션을 수행하는 나름 재미있을 것 같은 캠프이다. 그런데 캠프에 참여한 단미의 팀원들은 모두가 개성이 넘친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열정을 다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자연스럽게 그려진다. 별다를 것 없는 스토리를 개성 있는 주인공들과 함께 '특별한'이야기로 만들어내고 있는 것은 꼬리이다. 여우꼬리.

 

갑자기 단미에게 신체적인 변화가 찾아온다. 너무나 당황스럽고 두려워 '비밀'로 만들어버린다. 어쩌면 작가는 중학년 여자아이들에게 찾아오는 신체적인 변화(생리)에 놀라지 말기를 그리고 비밀을 만들지 않기를 바라며 이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낯선 신체적 변화에 고민에 고민을 더하던 단미는 그 변화와 마주한다. 자기 자신에서 분리되어 나온 첫 번째 구미호와 단미는 어떤 이야기를 나누게 될까? 내 속에서 나온 또 다른 나와 잘 지낼 수 있을까?

이야기를 읽으면서 단미가 접하게 되는 문제들에 대해 답을 생각해 본다면 조금 더 성숙한 '관계'에 다가서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게 될듯하다. 단미와 친구들이 보여주는 관계와 소통이 가진 소중한 의미를 알아가는 것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커다란 깨달음이 될 것 같다. 그런데 이 책이 1권이라는 점이 엄청난 설렘을 만들어내고 있다.

 

아직 단미의 꼬리가 어떤 능력을 가지고 있는지 또 어떨 때 나타나고 어떨 때 사라지는지 알려주지 않았다. 그러니 이 재미난 이야기의 2권을 기다리는 것은 당연한 것 같다. 단미와 아이들이 들려줄 두번 째 이야기는 어떤 즐거움과 에너지를 담고 있을까? 아마도 소통이 주는 즐거움보다 더 큰 즐거움과 관계가 가진 에너지보다는 더 큰 에너지를 담아낼 것 같다. 관계가 서툰 아이들에게 단미와 친구들을 소개해 주고 싶다. 대화를 통해서 서로를 알아가는 단미와 친구들이 우리 아이들의 관계와 희망을 키워줄 것이다.

"창비로부터 가제본을 제공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