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리 삭스 지리 기술 제도 - 7번의 세계화로 본 인류의 미래
제프리 삭스 지음, 이종인 옮김 / 21세기북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p.325.위대한 진화생물학자 에드워드 윌슨은 우리가 "석기 시대의 정서, 중세의 제도, 신과 같은 기술"을 갖고 21세기에 들어섰다고 말했는데, 정말로 그러하다고 할 수 있다.

컬럼비아대학교 교수이자 국제금융, 거시경제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인 제프리 삭스가 들려주는 인류의 미래를 만나보았다. <제프리 삭스 지리 기술 제도>라는 제목에서 느낄 수 있듯이 이 책은 지정학을 바탕으로 한 인류사를 보여준다. 그런데 그 인류사를 '세계화'라는 기준, 틀에 담아 7번의 세계화를 설명하고 있다. 세계화를 통해서 다음 단계로 진보한 인류에게는 지리, 기술 그리고 제도의 적절한 조화가 만들어내는 상호작용이 필요했다. 그리고 그 상호작용의 결과는 인류의 발전이었다.

사피엔스에서 유발 하라리는 신석기 시대의 농업혁명을, 정착생활을 인류에 대한 '밀의 지배'라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그런데 제프리 삭스도 이 책에 담긴 일곱번의 세계화 중 세 번째 세계화인 청동기 시대(4장 말이 주도한 세계화: 기마 시대, 말이 세계를 연결하다)에 대해 흥미로운 이야기를 펼친다. 말을 길들인 인류가 말의 노동력과 속도를 이용하면서 '문명'으로 발전시킬 수 있었다는 것이다. 총 9장으로 구성된 이 책에는 각 장마다 흥미로운 특별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동서 문명을 이어준 고속도로는 실크로드인데 그곳에서 만난 유럽과 중국은 제국주의(8장 제국주의의 세계화: 해양 시대, 제국의 야망이 충돌하다)라는 제도에서 운명을 달리하게 된다. 그렇게 세계화에서 잊혔던 중국이 기술과 디지털 시대를 기점으로 미국과 경쟁하게 되고 이 경쟁구도는 세계정세에 또 다른 불안을 낳고 있다. 그 해결책은 무엇일까? 1장 세계화의 역사에서 저자는 역사를, 세계화를 통해서 인류의 미래에 대한 문제점을 예측해보고 2장부터 시작된 역사적인 고찰을 통해서 921세기 세계화를 위한 조언에서 해결 방법을 제시해 주고 있다.

p.326.이와 함께 인류의 희망은 공동의 역사와 인간 본성에서 오는 교훈을 활용하여 세계적 규모의 새로운 협력 시대를 구축하는 일에 있다.

특별한 관점에서 인류사를 촘촘하게 들여다보고 그곳에서 얻은 교훈과 지혜로 미래의 경제뿐만 아니라 문화, 사회 그리고 환경까지 광범위하게 고찰해본 멋진 책이다. 경제를 이야기하고 있지만 역사를 함께 들려주고 있어서 재미나고 편안하게 접할 수 있었다. 재미나게 접할 수 있는 '세계화'의 의미를 꼭 한번 만나보길 바란다.


"21세기북스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