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일의 한국통사 - 다시 찾는 7,000년 우리 역사
이덕일 지음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를 만난다는 것은 언제나 즐거운 일이다. 특히 우리나라 역사를 만난다는 것은 우리 조상들의 삶의 발자취를 따라가 그들의 정신을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언제나 설렌다. 학교에서 왜곡된 역사를 배웠다는 것을 깨달은지도 꾀 여러 해가 지난듯한데 아직도 시험용 역사가 따로 존재하는 것이 의아하기만 하다. 중학생 아들에게 이 책은 대학 들어가서 읽어라고 말한 책이 한 권 더 늘었다.

 

신한대학교 대학원 이덕일 교수가 쓴 <이덕일의 한국통사>는 국사 교과서와는 다른 결로 우리나라의 역사를 알려주고 있다. 이 책을 읽고 나면 역사를 진짜로 허구의 이야기로 창조해낸 대단한? 이들에 대해 알게 된다. 그런데 정말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역사를 가짜로 만들고 싶었을까? 『일본사기』의 정당성을 위해 연대를 바꾸고 지역을 바꾸는 얼토당토않은 짓을 한 이들도 이해 불가지만 우리 조상이 만든 『삼국사기』를 부정하며 『일본사기』를 받아들이는 우리나라의 학자들이란…….

 

이 책에서 역사를 바라본 저자의 관점은 서설 「국사를 보는 눈」만 읽어보아도 단번에 알 수 있다. 국사 교과서와는 전혀 다른 관점으로 우리 역사를 서술하고 있는 점이 이 책이 가지는 가장 매력적인 포인트다. 역사는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시시각각 변한다. 그래서 더욱 흥미로운 게 역사인듯하다. 하지만 역사 연구의 기본 바탕인 실증 주의적 접근 방법은 변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그런데 저자가 '강단사학'이라 서술한 '식민사관'이 그들을 '실증사관'이라 포장하며 '사대주의 사관'까지 더해 우리 역사를 왜곡하고 있었다는 아니 아직도 왜곡하고 있다는 사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이 책은 고대 '홍산문화'대한 설명으로 시작한다. 황허문명보다 1000 년 정도 앞선 요하문명 속 홍산문화를 처음 접했을 때 그때의 감흥을 다시 한번 느껴보았다.  저자의 주장에 고개를 끄덕이며 대한 제국까지 다다랐을 때 역사 책이 주는 재미와 함께 새로운 관점이 주는 특별함을 느낄 수 있었다. 평소의 재미보다는 계속 보여주는 역사 왜곡의 증거들로 인해 우리 아이들의 역사 교육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된 것이다. 이제 바로 잡아야 할 것이다. 어느 쪽의 이야기가 되었던 증명된 역사적인 사료를 바탕으로 한 역사 교육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조공'을 명나라에서는 3년에 한 번을, 고려에서는 1년에 세 번을 원했다고 한다. 내가 알고 있던 조공과는 다소 차이가 나는 조공의 진실을 새로 알게 되었다. 국사시간에 배운 고려의 국경과는 너무나 차이가 나는 고려의 국경을 보고는 가슴이 답답했다. 태종에게 죽임을 당한 정도전의 아들인 정진은 어떻게 세종 때 공조판서가 되었을까? '공신들의 낙원, 백성들의 지옥'을 만든 초석을 세종대왕께서 놓으셨다는 게 사실일까? 정말 흥미로운 이야기들로 가득 차 넘치는 소중한 책이다.

 

혈의 누』의 내용과 저자 이인직이라는 인물의 진실을 알고는 도대체 우리에게 무엇을 바라고 국사를 그렇게 가르쳤는지 너무나 화가 났다. 발해로 알고 있던 나라의 진짜 이름은 무엇일까? 중국이 발해라 부른다고 우리가 그렇게 부르는 것은 아닐 듯싶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서 처음 접한 기가 차는 이야기가 가장 머릿속에 남는다. '사육신'에 자신의 조상 김문기를 넣으려 '유응부'를 빼려 했던 김재규와 그에 동조한 역사학자 이병도의 행태가 정말 한심했다. 이런 자들이 국사 교과서를 만들었으니 역사 책이 아니라 친일에 사대주의가 만연한 동화 같은 이야기책을 만들어놓은 것 같다.

 

저자의 오랜 연구 결과 내놓은 보물 같은 역사 책<이덕일의 한국통사>는 한번 만나고 헤어지기에는 아쉬움이 너무나 짙은 책이다. 곁에 두고 일본이 이쁜? 짓거리를 할 때마다 들여다보아야 할 것 같다. 자신들의 근본인 역사를 허구로 만들어냈으니 오늘도 거짓으로 살 수밖에 없고 미래도 그래야 할 불쌍한 나라가 일본이다. 그런 일본과는 꼭 다른 길을 걸어야만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역사를 바로 잡아야한다. 역사는 곧 오늘이고 미래이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