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으니까 귀여워 - 어른을 위한 칭찬책
조제 지음 / 생각정거장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아있으니까 귀여워>는 저자 조제 자신이 직접 겪은 아니 겪고 있는 '우울증'에 관한 이야기이다. 열심히 일하시고 사랑이 넘치는 부모님 슬하에서 자라 어린 시절은 마냥 행복하기만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엄청난 행운이었다. 하지만 아이에게 그런 행복을 주지 못하는 가장이 되고 나니 소주가 수면제가 된지는 오래되었다. 문득문득 찾아오는 어둠이 너무 짙어지지 않기만을 바라며 살고 있다. 오늘을 버티며 내일은 오늘과 다르기를 바라며 산다. 그런데 이렇게 근근이 버티는 삶도 이 책에서는 칭찬을 받을 수 있다. 저자의 경험에서 묻어나는 진솔함이 너무나 좋은 책이다. 진솔함을 담은 칭찬을 받고 싶다면 지금 이 책을 만나보기를 바란다.

우울증을 '마음의 감기'라 말하기도 한다는 데 아마도 감기처럼 쉽게 치료할 수도 있지만 완전히 치료할 수는 없는 까닭에 감기에 비유한듯하다. 옛날에는 감기로 사람이 죽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요즘은 감기로 생을 달리하는 이는 없을 것이다. 우울증이라는 용어도 우리에게 익숙해진지 얼마 되지 않았다. 그러니 지금부터 조금씩 '우울증' 치료법을 알아 간다면 극단적인 결말로 치닫는 우울증 환자들은 줄어들 것 같다. 그런 치료의 시작은 무엇일까? 주변의 따뜻한 관심과 배려일까? 물론 주변의 관심과 배려가 커다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맞지만 아마도 자기 자신이 우울함을 떨치고 무기력함을 버리는 것이 최우선의 치료 방법일 것 같다.

 

그런 치료의 시작을 함께 할 수 있는 흥미로운 책이 <살아있으니까 귀여워>이다. 그저 살아있다는 것만으로도 칭찬을 해주는 책이다. 아주아주 소소한 행동 한 가지를 행하는 것으로부터 우울증을 떨쳐버릴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았어도 칭찬해주고 응원해준다. 제목 그대로 살아있다는 것만으로도 칭찬을 해주는 정말 소중한 책이다. 저자는 기분 좋아지는 칭찬을 자기 자신에게 들려주라며 '내가 쓰는 칭찬 일기'를 권하고 있다. 일어나기 싫은 날 일어나기만 해도 칭찬 일기에 적으면 칭찬이 되는 것이다. 참 신기한 방법으로 우리에게 엄청난 에너지를 불어넣어 주고 있는 듯하다. 오늘 '칭찬 일기'를 써보는 즐거움을 맛보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