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긋하게 홋카이도 - 이방인의 시선에 걸린 낭만적인 일상의 풍경
남자휴식위원회 지음, 홍민경 옮김 / 생각정거장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P.97 공간과 시간을 자신만의 색깔로 채울 줄 알아야 삶을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는 생각으로 우리는 오늘도 숙소를 꾸민다.

 

얼마 전 <교토 감성>이라는 색다른 여행 에세이로 만나보았던 남자휴식위원회가 이번에는 홋카이도를 향한다. <교토 감성>을 통해서 접했던 이들의 글이라 조금은 더 편안하게 접할 수 있었다. 이번에 저자들과 함께할 여행지는 홋카이도의 중부에 해당하는 홋카이도 도오의 삿포르, 오타루, 샤코탄 그리고 하코다테 이다. 홋카이도하면 누구나 떠올리는 삿포르에 많은 지면을 할애하고 있고 오타루와 샤코탄은 자신들을 경험을 바탕으로 농장 생활을 보여주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바다를 볼 수 있었던 하코다테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P.109. 뜻하지 않게 찾아온 순간을 소중히 여기고 열린 마음으로 서로를 대한다면 삶과 여행이 훨씬 풍요로워 질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만남이었다.

 

<교토 감성>에서 보여주었듯이 이번 여행도 저자들은 유명 여행지보다는 눈에 띄지 않는 곳들을 소개해주고 있다. 자유로운 여행이 아니라면 찾아보지 못할 뒷골목의 명소들을 소개해주고 있는 데 지극히 저자들의 주관이 들어간 듯했다. 하지만 저자들의 설명을 읽고 저자들의 느낌을 공유하면서 그들이 왜 꼭 한번 찾아보라고 권하는지를 쉽게 알 수 있었다.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늘 그 자리에서 여행객들을 기다리고 있는 매력적인 장소들이 언젠가는 꼭 찾아보고 싶은 욕심을 갖게 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현지인처럼 느끼고 생활하며 여행의 참된 의미를 찾는 저자들이 있다.

P.158. 평소 같으면 절대 하지 않았을 일을 하게 만드는 것도 어쩌면 여행의 묘미일지도 모르겠다.

 

저자들은 시간에 쫓겨 하나라도 더 보려고 애쓰는 그런 여행이 아니라 천천히 하나라도 더 느끼려고 하는 여행을 하고 있다. 여행지에서 식탁에 꽃을 올리고 아침 일찍 조깅을 하는 이들이 몇이나 될까? 보기 위한 여행이라기보다는 여행지에서 생활을 하며 그 지역을 느끼려 하는 저자들의 모습이 부럽다. 눈에 담는 여행이 아니라 가슴에 담는 여행을 하는 저자들의 용기가 부러운 것이다. 그리고 그런 용기를 섬세하게 담아내고 있는 <느긋하게 홋카이도>를 남길 수 있는 여유로움이 부럽다. 시간이나 금전적인 여유에서 오는 여유가 아니라 저자들의 삶의 자세에서 오는 진정한 여유로움이 부러운 것이다. 홋카이도에 여행을 가게 된다면 꼭 손에 들고 가고 싶은 책이다. 그리고 그들이 걸었던 길을 꼭 한번 걸어보고 싶다. 그들이 가진 삶을 대하는 여유로움을 마음껏 느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