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감성 - 여행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휴식 같은 타인의 일상
남자휴식위원회 지음, 홍민경 옮김 / 생각정거장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금은 낯설고 특이한 여행을 하고 글과 사진으로 그 여행을 담아낸 여행 에세이를 만나봅니다. 보통의 여행 에세이라면 많은 이들이 가보고 싶어 하는 곳을 가서 그 곳의 맛집이나 아름다운 경치를 소개합니다. 거기에 여행 에피소드를 더하고 여행 루트를 추천하는 정도의 에세이가 여행을 다룬 에세이들의 모습입니다. 하지만 생각정거장에서 출판한  <교토 감성>에서는 많은 이들이 보고 싶어 하는 곳보다는 자신들이 가보고 싶었던 곳에서 머무르면서 그곳을 여행하며 글로 쓰고 사진에 담습니다. 교토의 수많은 여행지들은 뒤로하고 사쿄라는 지역에 있는 지극히 평범한 그곳의 일상을 담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내용만큼 특이한 또 다른 하나는 저자 란에 등장하는 낯설기만 한 남자휴식위원회라는 명칭입니다. 이 책에서는 다토, 이카이, 아요나 로 구성된 대만의 창작 집단이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창작과 관련된 일을 하는 젊은이들이 모여서 작은 모임을 만든 것 같고 그 모임의 일원들이 쿄토의 사쿄를 여행하면서 만난 사쿄의 일상을 여행자의 시선이 아니라 최대한 현지인의 시선으로 담아내려고 한 여행 에세이입니다. 500엔으로 아침을 먹어보기도 하고 사쿄의 골목골목을 다니면서 보고 느낀 것들을 섬세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멋진 풍경이 담기지는 않았지만 일상을 솔직하게 담아낸 담백한 사진이 이 책의 가치를 더해주는 것 같습니다.

 

저자들처럼 여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지 못해서 아니 훌훌 떠나버릴 용기가 없어서 저자들의 여행이 부럽기만 합니다. 저자들과 너무나 다른 여행들을 하고 있지만 저자들과 공통된 것 하나는 있었습니다. 언제나 일본의 소설가 모리미 도미히코의 작품을 보면 교토를 엄청 사랑하나보다 생각했었습니다. 이렇듯 이 책에는 여행지에서의 신선한 추억보다는 일상에서 찾을 수 있는 편안함이 담긴 책입니다. 가을 감성이 뚝뚝 떨어지는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 책의 저자들처럼 자유롭게 떠나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