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첫 수학 1 : 100까지의 수 - 초등 입학 전, 즐거운 공부 기억을 만드는 시간! 7살 첫 수학 1
징검다리 교육연구소.간난영 저자, 차세정 그림, 김진호 감수 / 이지스에듀(이지스퍼블리싱)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가 연필을 야무지게 잡고 숫자를 쓰고 있는 책은 바로

 

7살 첫 수학이다.

7살이 되고 내년이면 학교도 가야하기에

한글과 숫자를 어떻게 가르쳐야하는지 고민이 많다.

어느 정도 한글 읽기도 가능하고

기본적인 숫자 쓰기도 가능하지만

정확한 개념이 서 있는 건 아닌지라...

그러다 만나게 된 7살 첫 수학

 

7살 첫 수학은 세 단계로 나뉘어져 있다

1. 100까지의 수

2. 20까지의 덧셈과 뺄셈

3. 100까지의 덧셈과 뺄셈

이렇게 구분되어 있는데

첫 단계를 지나 100까지의 덧셈과 뺄셈도 궁금하다.

아이에게 더하기와 빼기를 설명하는 쉬운 일은 아닌지라

 

7살 첫 수학-100까지의 수를 살펴보면

  공부의 완성은 부모님의 칭찬입니다!라는 글귀로

학부모님께 전하는 말씀이 나와 있고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면

이 책이 어떤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지도하면 좋은지에 대해 간단히 설명을 한 후에

그 다음은 첫째, 둘째, 셋째 마당으로 이루어진 차례를 소개한다.

하루에 4페이지씩

20일이면 100까지 숫자 익히기 완성!

 

1일차

 

이렇게 4페이지 하루 분량

수를 따라 써보고 세어 보고 선을 그어보기도 하면서

여러 활동을 통해 익힐 수 있도록 구성 되어 있다.

 

아이가 숫자를 따라 쓰면서 보조선을 가리키며 왜 있느냐고 묻는다. 

(평소엔 무지 노트에 그냥 써보기만 해서인지 궁금한가보다)

콧구멍이 몇개인지 물으니 웃긴지 키득키득 거린다. 

(아이들이란.... 코딱지 이런 것을 좋아해~)

 

 

19일 차를 넘어가면 20일 완성! 

 

 

 4일차에 1큰 수 1작은 수 라는 말이 나오는데

아이가 바로 이해를 하지 못하고 더듬거리는 모습을 보면서

살짝 충격....

이게 그렇게 어려운 말인가 싶었는데

1학년때 배우는 말이란다 그렇기에 

1보다 1 큰 수는 다음 수와 같다고 말해 주라는 tip도 나와 있고

그걸 보고서야 아!! 아이들에겐 그렇구나 라고 이해가 됐다.

 

전혀 숫자를 모른다면 

하루에 4페이지로 

숫자를 금방 익힐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

추가적인 복습이 필요해 보인다.

그러나

그보다 중요한 건 아이가

재밌게

어렵지 않게

숫자에 다가갈 수 있다는 것.

 이것이 기본적이면서도 가장 중요한 핵심이 아닐까 싶다. 

어려워하지 않고 다가가야 금방 익힐 수 있을테니까.

7살 첫 수학

일단 아이가 재밌어하니

그것만으로도 합격점을 주고 싶다.

그리고

이 단계가 끝나면

다음 단계인 20까지의 덧셈과 뺄셈도 만나게 해 줘야겠다. 

더하기 빼기 개념을 알려주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이지스에듀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체험 후에 솔직하게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뚝딱 접어요! 사파리 종이접기 - 세상 가장 쉬운 종이접기 놀이 체험하는 바이킹 시리즈
조 풀먼 지음, 앤 파쉬에 그림, 김보미 옮김 / 바이킹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엇일까요?

6살 아이에게

 

뚝딱 접어요 사파리 종이접기

책을 주고는 혼자 접어보라고 했더니

책을 한장 한장 넘기면서

무엇이 있는지 살펴보더니

꼬물꼬물 색종이를 접어

완성했다며 보여주네요.

펭귄이래요ㅋ

펭귄 같아 보이기도 하고ㅋㅋ

처음엔 기린인가 했답니다.

 

평소에도 색종이 접기를 좋아하고

혼자서 도안을 보면서

쉬운 것은 접기도 하는 아이라

책을 주었더니

역시나 혼자서 접기를 하네요.

 

사파리 종이접기를 잠시 살펴보면

종이법기 방법과 기호를 설명해요.

그리고

 차례가 나온답니다.

보통 별이 2개로 접기 쉬운 단계이고

간혹 별3개도 있구요

별 옆에 가위 그림도 있어요.

이건 가위가 필요하다는 뜻이지요.

 

다음 장을 넘기면

이 책을 활용하는 법에 대해서 간략하게 설명이 나오고

본격적으로 종이접기 시작.

차례에서 보았듯이

 

사파리에 사는 동물

열대 우림에 사는 동물

사막에 사는 동물

북극과 남극에 사는 동울로

분류가 되어 있어

종이접기를 하면서 어디에 사는 동물인지도 익힐 수 있는 효과~도 있네요.

 

기린과 북극곰이예요.

그림이 잘 그려져 있어 보고 쉽게 따라할 수 있어요.

 

 

 

다 접은 동물을 올려 놓을 수 있는 놀이판도 있구요.

잘라서 사용할 수 있는 색종이도 들어있답니다.

 

옆에서 아이와 함께 접기를 해 보았더니

대체로 잘 따라 할 수 있도록

상세하게 쉽게 설명이 되어 있는 편이었는데

간혹 어떻게 하라는건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더라구요.

음...... 종이접기 실력이 부족해서 그런가 싶기도 하지만

별 2개인 악어 접기를 하다가 결국 포기....

나만 그런 걸까요?

아이도 당연히 어려워하구...

한두군데 이런 부분만 제외하면

쉽게 재밌게 사파리 동물접기를 가능하더라구요.

동물의 특성도 잘 표현되어 있어서

시작부분에 나오는 학부모님께!에

나오는 말처럼 상상력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을 것 같아요.

아이와 함께

사파리 동물 접기 놀이

동물이라 아이들이 더 재밌어 하는  것 같아요. 

 

이 리뷰는 바이킹에서 책을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타요랑 안중근 타요랑 역사랑 3
스토리박스 지음, 임수현 그림 / 아이휴먼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들어 표지부터 보여주며 안중근을 아는지 물었더니

"손가락을 잘랐어요"라며 손바닥을 펴 보이는 아이를 보며

몇달 전에 남산 공원에 있는 안중근 역사기념관에 다녀온 효과가 있는 것 같아 흐뭇~

표지에 있는 타요가 보이는지 "타요다"라며 또 좋아하네요.

모두가 다 아는 타요가 <타요랑 역사랑>이라는 이름의 시리즈로 나왔네요

타요랑 세종대왕, 타요랑 이순신 그리고 타요랑 안중근 이렇게 세권으로 출간 되었지요.

시리즈의 세번째인 타요랑 안중근 책을 아이에게 읽어주려고 하니 타요가 먼저 눈에 들어오나봅니다. 역사책이라 아이들에게 조금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 타요가 았으니 조금 더 쉽게 역사와 가까와 질 수 있을 것 같네요.

4세~7세를 대상으로 하는 책답게 글자도 큼직하고 한 페이지에 들어가 있는 내용이 그리 많지도 않고 적당하게 그림과 함께 그리고 타요와 앨리스 등장하여 이야기를 이끌어가다보니 아이들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어 좋네요.

나라를 빼앗기고 안중근 의사가 독립운동을 한 중요한 사건들을 풀어내며 맨 뒤장에는

엄마 아빠와 함게 읽어요! 코너를 통해 이야기의 핵심을 간략하게 정리해서 나와 있는 부분도 괜찮구요.

무엇보다 내용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읽어주는 이야기를 재밌게 들으며 질문을 하는 아이를 보니 덩달아 신나네요. 타요랑 함께 하는 역사 이야기 아이랑 함께 읽으니 덩달아 역사에 한 걸음 더 다가간 것 같아 좋네요. 타요랑 이순신, 타요랑 세종대왕도 읽어보면 좋을 것 같아요.

 

*아이휴먼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담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웨이퍼 페이퍼 플라워
조현정.남희원.이나래 지음 / 씨앤디북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먹는 종이로 만드는 꽃은 어떤 느낌일지 정말 궁금해요. 웨이퍼 페이퍼 플라워의 모든 것을 알 수 있을 것 같아 그리고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정말 기대되고 빨리 보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 확실히 돈이 모이는 가장 쉬운 재테크
월급쟁이 부자들 카페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계부를 언제 써봤더라 기억도 나지 않고

분명 월급은 받았는데

월급 통장은 돈 세탁 통장인냥

들어오는 즉시 사라져 버리고

카드 대금 내기에 급급

어디에 얼마나 어떻게 쓰고 있는지

이제는 알아야 할 것 같다는 생각에

가계부를 써보기로 작정한 찰나에

선물로 받은

200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체험판.

 

 

 

월급쟁이도 부자가 될 수 있습니다.

부자가 될 수 있단다.

그리고 이어지는 설명속에

가장 와 닿았던 문장.

결국 돈을 대하는 태도 그리고 목표 설정이 중요하단다.

 

 

그 첫 시작이 바로 가계부를 작성하는 것이란다.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사용 순서를

넘어가면

 

 

 먼저 연간 지출 스케줄을 기록해서

일년 동안의 어디에 얼마큼 써야할지

알게 있으며 미리 미리 대비하기도 좋고

균형 있는 지출도 가능하겠지.

 

 

 

한달의 일정과 예산

한달동안 지켜야 할 목표와

조금 더 아껴야 할 부분 등에 대한

기록을 하는 부분이 눈에 띈다.

각 항목별로 한달 지출 목표액을 기록하면.  

 

 

매일 쓰는 가계부는

1주일 단위로

예산을 잡고 사용한 것을 기록하고

한 주의 결산도 하면서

그리고

매일 매일 짧은 감사 일기를 적고

한 주 결산 시 절약 다짐도 하고

 

 

4주가 지난 후에 한달 결산

결산을 토대로 다음달 계획도 세우고

셀프피드백을 통해

마음도 가다듬고.

 

예상 외 지출 항목과 금액

이번 달에 꼭 쓰지 않았었도 될 항목과 금액 등을

살펴보는 것도 부분도 괜찮고

카드 대금이 얼마인지 기록하는 부분도 있다.

(가계부를 쓰면서 카드 사용 부분과 현금 사용 부분을 구분없이

그대로 적기만 하면 되는 건가?

그럼 카드 사용에 대한 정산은 안되는 건가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카드 대금란이 있어 알 수 있을 것 같기는 하다)

 

 

사용 설명서를 다 읽고

한달 체험 시작

 

한주를 알차게 적고보니

주로 내가 어디에 많이 사용하는지

막연히 생각하던 부분을

정확하게 눈으로 보게 되니

더 확 와닿는 현실

그리고

어디서 절약할 수 있는지

계획 세우기도 쉬운 것 같다.

많이 복잡하지 않아서 좋다. 

알차게 가계부를 적을 수 있을 수 있고

적다보니

한달을 꼭 1일부터 30일까지 할 필요가 있나 싶은 것이

월급날을 기준으로 한달을 적어나가면

그게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다음달부터는 그렇게 적어보려 한다.

그렇게 하기에 좋은 것이

날짜가 인쇄되어 있지 않아

적어넣으면 되니까

그런데

문제는

체험판은 그러한데

정품 도서는

그러하지 않을 것 같은 아쉬움이 좀 있기는 하다.

 

통장 내역/카드 내역/보험 내역/대출 내역을

기록할 수 있는 란이 있는 것도 좋은 것 같고

본 도서에는

더욱 상세히 길잡이가 되어 주는

여러 내용이 담겨있는 것 같다.

 

2020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1년 동안 빠지지 않고 적다보면

확실히 돈이 모이는 가장 쉬운 재테크가 가능하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