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한국현대사 - 1959-2014, 55년의 기록
유시민 지음 / 돌베개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책은 저자인 유시민이 태어난 1959년부터 현재 2014년까지의 55년간 기록이다
시간순으로 차례대로 쭉 서술된것은 아니고
임의로 저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것 위주로 서술되어있고
챕터가 나눠져있긴하지만 그 역시 시대순은 아니고
경제적변화라던가 복지 민주화
이렇게 구분지어서 서술되어있다
한국현대사는 빛과 그림자가 함께 있다
해방을 맞고 분단이 되고 내전이 일어나서 국토가 초토화됐지만
몇십년만에 경제를 일으키고
독재정권을 지나 민주화를 이루기도 했으니 말이다
물론 좋은일만 있었던것은 아니다
경제발전이면엔 저임금에 혹독하게 착취당했던 노동자들의 피땀이 있고
돈이 필요해서 일본과 급하게 한일협정을 맺어서 일본에게 좋은 핑계거리를 줬으며
베트남에 군인을 파병해서 많은 군인들이 희생되었다
물론 그덕에 산업시설기반을 닦을수있긴했다
정치적으로는 전반부는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서술이 압도적이고
뒷부분은 전두환 대통령이 많이 언급되지만
역시나 박정희대통령이 압도적이다
저자가 태어난지 얼마안되서 대통령이었는데 대학갈때까지 대통령이었다니
대통령 = 박정희였던거다
이승만대통령도 그렇고 박정희대통령 전두환 대통령도 그렇고
권력을 가지면 부패하게되는것이 어쩔수없는일이고 권력에 집착하게되는것인지
왜 대통령만 되면 헌법을 뜯어고쳐가면서까지 대통령을 하려고 하는건지
뭐 지금으로서는 상상도 할수없는 폭압정치를 펼쳤는데도
간혹 박정희시대에 묘한 향수랄까 그리움을 내비친은 사람을 보면 사실 기가차서 말이 안나온다
아무리 지나간 기억은 미화되고 추억이 된다지만
글로만 읽어도 사실 너무 끔찍하다
뚜렷한 증거도 없이 절차를 무시하고 고문을 가해서 자백을 받아내고
사형을 시키거나 고문하다가 죽음에 이르게 하거나
변호인이나 남영동 영화를 보면서 경악했던건
알고있던것을 실제로 시각화된 영상을 봤을때 더 충격적이고 와닿았달까
아무리 민주주의가 피를 먹고 자란다지만 ;;;
지금에와서야 다시 무죄판결을 받고 배상을 받는다지만
이미 죽어버린 사람에게 그리고 고통받았을 가족들에게 얼마나 위로가 될런지
그나마도 안하는것보다야 낫긴하겠지만
지금도 완전한 민주주의가 이뤄졌다고는 생각하지않는다
여전히 색깔론이 판을 치고 알게모르게 권력형 비리가 판을 치고
국정원이 여전히 정치권에 밀착되어있는것을 알기에
그러나 과거에 비한다면 훨씬 민주화된것도 사실이다
우리는 그저 누리고 있지만 잊지않아야할것이다 이렇게 되기까지 희생했던 많은 사람들
많은이들의 노력과 수고를
그리고 현재에 만족하기보다는 점진적으로 조금씩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위해서 노력해야할것이다
읽으면서 생각치도 못했던것은 대한민국이 섬나라나 마찬가지라는발언이다
우리는 삼면이 바다이고 북으로는 북한이 있기때문에 섬이나 마찬가지라는것이다
또 지리적 특성상 정글이 많은 중남미처럼 국지적전투도 불가능하기때문에
혁명이 일어나기위해서는 전국적으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났을때만 가능하다는것이다
그래서 419와 6월항쟁은 성공했고 518은 실패했다는것이다
뭐 꼭 정치사뿐만아니더라도 인구나 경제지표
전반적인 것을 한번에 쓱 볼수있다 또 북한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과거에도 그렇고 현재에도 미래에도 북한과는 뗄레야 뗄수없는 관계이다보니
민감한 주제이기도 하고
북한은 적이기도 하며 적이 아니기도 한
한마디로 정의하기 어려우니 어려울수밖에 없는듯하다
남북관계가 대내적으로도 대외적으로도 얽혀있고 민감하다보니
그러나 경색되는것은 우리에게 좋은것은 아니니
어떻게든 잘 풀어나가야하지않을까
마냥 배척한다고 해결될일은 아닌듯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데시안느 2014-09-15 09: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그대가 생각하는 진정한 민주주의란 어떤것인지...
그런 세상이 현실에 존재하는것인지...
꿈꾸고 노력하는것과는 전혀 별개의 문제이다.
막연한 이상에 빠져서는 안됨을 정중하게 충고하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