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일치기 총알여행 - 생각 없이 준비 없이 떠나는 초간편
신익수 지음 / 생각정거장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돈이 없어서, 또는 시간이 없어서 늘 망설이게 된다. 나는 여행을 좋아하여 동남아는 물론 유럽과 미국, 캐나다. 중동, 아프리카 등 많은 나라를 여행했다. 여행이 주는 낯 설음, 설레임, 신선함, 새로움 그런 것들로부터 활력이 생기기 때문이다. 내가 몰랐던 무언가를 알게 되는 배움. 그것 또한 나를 크게 감동 시킨다.

 

그래서 여행이라는 두 글자는 언제 들어도 마음을 설레게 한다. 일상에서 벗어나 낯선 곳으로 떠난다는 것. 이것만으로도 여행은 충분히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요즘엔 누구나 여행에 관심이 많다보니 TV를 켜기만 하면 여행 프로그램이 방송되고 SNS에 접속하면 세계 곳곳을 누비는 사람들의 해맑은 얼굴이 가득하다. 그만큼 새로운 여행지와 여행법에 대한 갈망도 늘어나고 있지만 바쁜 일정 속에서 긴 여행보다는 당일치기 여행도 인기를 끌고 있다.

 

나는 여행과 관련된 책은 거의 구입해서 읽는 편이다. 이번에는 찜통더위 속에서 선풍기 바람을 쐬면서 <당일치기 총알여행>이라는 책을 읽었다. 그동안 국내 여행은 별로 하지 못하고 외국여행을 주로 했는데 이젠 국내 여행을 하려고 한다.

 

이 책은 다양한 TV 방송과 라디오에 고정 출연하면서도 초간편 여행, 당일치기 테마 여행코스만 설파하며, ‘3분 요리같은 새로운 총알 투어의 지평을 열어젖히고 있으며, 대한민국 구석구석 모든 곳을 당일치기로 찍고 온 집념의 사나이 신익수 기자가 당일치기, 길어도 1박으로 가면 좋을 국내 여행지에 관한 정보와 팁을 모은 실용 여행서다.

 

여행전문기자가 최적의 당일치기 여행 코스를 엄선해 수록한 이 책은 제목처럼 여행 테마 중 가고 싶은 곳을 찍고, 그곳을 총알처럼 다녀오면 되는 여행 코스들을 사계절 52주에 맞춰 구성했다. 각 장마다 말미에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맛집도 빠짐없이 수록하고 있기에 바쁜 직장인, 어린 자녀를 둔 부모, 여행 테마 고르는 것조차 귀찮은 사람들에게 흥미를 끌기 충분했다.

 

이 책은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 52주에 맞춰 테마를 구성하고 있으며, ‘스탬프 투어’, ‘스쿠터 여행’, ‘디지털 투어’, ‘무한 리필 여행’, ‘야경 투어’, ‘교황 순례길’, ‘한반도 투어’, ‘이색 이름 마을 여행’, ‘이색 우체통 투어처럼 한 가지 주제에 다양한 여행지가 줄줄이 달려 있어 입맛대로 주제를 고르기만 하면 된다. 저자는 어디로 여행을 가야할지 고민되는 분들에게 그냥 계절 따라 순서대로가면 된다고 말한다.

 

여행을 해보면 금강산도 식후경이다. 여행에 맛있는 음식을 빼놓을 수 없다. 하지만 현지에 가서 맛집을 찾는 것이 쉽지가 않은데 이 책은 파트의 말미에 여행지의 맛집 정보를 수록하였으므로 쉽게 찾아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다.

 

이 책은 단순히 여행 정보를 모아 놓은 책이 아니라 저자가 직접 경험한 독특한 여행들로 가득 채워져 있다. 이 책을 한 장 한 장 읽다가 보면 저자와 함께 여행하는 기분이 들 정도로 생생하다. 돈만 많이 들여서 여행을 떠났다가 오히려 짜증만 내고 돌아온 경험이 있는 분들, 사랑하는 가족들과 신나고 행복한 여행을 하고 싶은 분들에게 자신 있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이야 2015-08-23 2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윗님이 자신있게 추천하는 책이라니 믿음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