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대를 위한 이주헌의 창조의 미술관 - 예술가들의 9가지 발상전환 이야기
이주헌 지음 / 21세기북스 / 2013년 1월
평점 :
품절


지방소도시에 살고 있는 아이들에게 미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경우는 정말 적습니다. 공원에 있는 조각상을 보거나 학교에서 도시로 체험학습을 갈때 잠깐 보는 경우가 다 입니다.

그렇다 보니 우리 아이들에게 미술 감상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그림이나 조소를 볼때 뭘 어떻게 봐야 하는지도 모르고 뭘 이야기 하는지도 이해하지 못합니다.

자주 듣는 음악과는 다르게 많이 어려워하네요. 우리 아이들에게 미술에 대한 이해를 도와주고 재미를 줄 수 있는 책을 찾다가 발견했습니다.

책은 9개의 미술관으로 나눠서 각 미술관마다 8-9개의 부분으로 나눠서 설명을 해주고 있습니다. 꼭 십대뿐 아니라 미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싶은 분들이면 보면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책입니다. 미술관에 가도 아이들에게 그냥 미술품을 보게 했지 어떤 표현기법을 사용하고 왜 이렇게 표현하게 되었는지 알려주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책을 통해서 이런 부분을 알아가는 재미도 쏠쏠하네요. 아이도 그동안 잘 몰랐던 표현법에 대해서 알게되고 그 표현법이 어떤 의미를 내포하게 되는지 알게 되고 그러면서 미술품에 대한 소통을 하게 되네요. 아이가 음악은 그냥 자신의 감정대로 들으면 되는데 미술은 조금 어렵다고 합니다. 미술품은 작가가 어떤 표현을 한 건지 정확히 알아야 감상을 할 수 있을거 같다고 하네요 ^^

제대로 된 감상을 통해 우리 아이들의 창의성도 커지고 우리 아이들만의 새로운 작품도 탄생하지 않을까요?

각 미술관마다 대표되는 인물에 대한 이야기와 아이들이 미술관 주제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는 코너가 있어서 다양한 미술작품에 대한 감상과 함께 우리 아이들의 생각도 많이 커가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네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량 식품이 왜 나빠? 푸른숲 새싹 도서관 4
잭 갠토스 지음, 박수현 옮김, 니콜 루벨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13년 1월
평점 :
절판


막내아이가 편식이 좀 있습니다. 자기는 안 그런 척 하지만 야채나 과일 싫어하고 입이 짧아서 잘 먹지 않아요. 그런데.. 문구점에서 불량식품 파는 걸 알고 난 뒤로 틈만 나면 가서 뭘 사먹습니다. 먹고 싶은게 있으면 엄마가 만들어 주던지 아니면 사줄테니 말을 하라고 하지만 아이는 혼날까 무서워서 그런지 말을 안 하고 몰래 먹다 걸리기 일쑤에요. 아이에게 올바른 식습관을 알려주고 싶은데 쉽지 않네요... 제가 아무리 입 아프게 떠들어도 아이가 듣지 않으면 아무 소용 없잖아요. 제 잔소리보다 좀 더 효과적인 방법을 찾고자 아이에게 책을 보여줬습니다.

랠프의 모습을 보니 우리 아이의 모습을 좀 닮아 있네요. 아이는 사라의 모습이 엄마같다고 합니다. 동물을 좋아하는 아이라서 랠프를 우리 집에서 키웠으면 좋겠다고 하네요. 랠프가 좋아하는 음식을 먹지 못하자 몰래 쓰레기통을 뒤져서 음식을 먹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는 '저러면 배탈나는데' 하면서 걱정을 하더라구요. 책을 통해 보니 자신이 한 행동보다는 좀 더 객관적인 시선으로 보게 되나 봅니다. 랠프가 결국 배탈이 나고 쓰레기통을 뒤져서 먹은 음식이 나오는 그림을 보자 아이는 저에게 음식을 먹고 나면 그게 다 뱃 속에서 그대로 있는지 물어보더군요. 소화 과정을 거쳐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분을 섭취하는데 오래된 음식이나 비위생적인 음식은 병균이 있어서 음식을 먹고 난 뒤 병에 걸릴수 있다고 알려주자 아이는 많이 놀랜것 같아요. 그동안 음식은 그냥 맛있게 먹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병에 걸릴수도 있다는 점을 처음 알게 되었나 봅니다. 아이에게 몸에 좋은 음식은 먹고 나면 영양분이 우리 몸을 튼튼하게 해주지만 몸에 나쁜 음식은 먹고 난 뒤 아플 수 있다고 하자 그동안 먹었던 불량식품이 걱정되는지 이제 자기도 아프냐고 물어보네요. 아이에게 앞으로 편식하지 않고 골고루 먹고 가공식품 덜 먹으면 좋다고 알려주니 앞으로는 좋은 음식 많이 먹겠다고 하네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이플스토리 초등속담 레벨업 1 메이플스토리 초등속담 레벨업 1
콩끼리 지음, 이정규.이숙정 감수 / 넥슨(Nexon) / 2013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요즘 아이들은 정말 배울 것이 많습니다..저희 때보다 더 그런 것 같아요. 유치원에서부터 한자와 속담을 공부하는 아이를 보면서 조금 안스럽기도 하고 좀 도와주고 싶은 마음도 있습니다.

유치원에서 보통 일주일에 속담 하나를 공부하는데 아이가 제대로 알고 있는지 모르겠더군요.

제대로 신경을 못써주는 막내 아이를 위해 게임과 만화영화를 좋아해서 거기 맞는 속담책을 찾다가 메이플스토리에서 나온 책을 보고 얼른 아이에게 보여줬습니다.

책은 레벨업 1권과 2권으로 나눠져 있는데 1권은 1-3학년에서 배울 속담이 들어있네요. 2권보다 쉬우니 아이도 잘 볼 것 같습니다.

아이는 책을 보더니 좋아하는 캐릭터가 나와서 너무 좋아하는 군요. 프롤로그를 읽어보니 수련기사가 정식 기사가 되기 위한 훈련의 하나로 료양수련을 위해 교훈이 되는 속담을 배우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이런 작은 내용이 아이에게 또 다른 동기 부여가 되네요.

책은 마치 게임을 하는 듯한 기분이 들도록 레벨 1-3으로 되어 있습니다. 각 레벨에 보통 40개 이상의 속담이 있어서 1-3을 마스터 하게 되면 120개도 넘는 속담을 익히게 됩니다.

레벨이 시작되기 전 마치 칠판에 글씨를 쓴 듯한 페이지가 나옵니다. 앞으로 책에서 나올 속담의 내용들과 게임 캐릭터가 같이 공부를 하는 듯한 기분이 들어요. 하나의 속담은 한 장으로 설명을 해주고 있습니다. 한 쪽에 속담에 대한 에피소드가 나오고 다른 한 쪽에는 칠판에 선생님께서 직접 쓴 듯한 내용이 있고 관련이 있는 속담 소개와 사자성어, 영어속담, 수수께끼까지 한 장에 정말 하나도 버릴게 없는 알찬 내용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

막내아이에게는 속담에 대해서만 읽도록 했고 큰 아이는 다른 부분까지 읽어보면서 학습을 하네요. 외우기만 하는 재미없는 학습방법에서 이렇게 좋은 책을 가지고 아이가 속담 공부를 하면 저절로 머릿속에 쏙쏙 들어오겠어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이플스토리 초등속담 레벨업 2 메이플스토리 초등속담 레벨업 2
콩끼리 지음, 이정규.이숙정 감수 / 넥슨(Nexon) / 2013년 1월
평점 :
품절


아이들 수업시간에 따로 속담을 배우는 시간이 있지는 않지만 담임 선생님께서 따로 프린트를 해서 아이들에게 나눠주시고 나중에 시험을 보더라구요. 아이 말에 의하면 선생님께서 속담을 아는 건 우리 민족의 생활양식과 문화의식을 알 수 있다면서 꼭 알아야 한다고 했다고 해요. 아이가 프린트물을 보면서 공부하는 모습을 보니 좀 더 재미있게 공부를 하는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냥 외우기만 하면 금새 잊어버리기 일쑤잖아요.

아이가 쉽고 재미있게 속담공부를 할 수 있는 책을 찾다가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가 잔뜩 나오는 속담책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메이플스토리 게임을 하지는 않지만 아이들이 무척 좋아하는 캐릭터거든요.

아이 둘 다 책을 보자마자 너무 좋아하더군요. 항상 느끼지만 캐릭터의 힘은 대단합니다.

아이들이 학습 만화를 좋아해서 비슷한 책이긴 하지만 만화는 아니라서 아이들 반응이 나쁘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책은 잘 봐서 한시름 덜었습니다.

4-6학년 과정을 4-6레벨로 나눠놓았는데 속담을 소개하는 글들이 간결하면서 재미있네요.

하나의 속담은 한 장으로 설명을 해주고 있습니다. 한 페이지에서 상황 설명을 하면서 왜 그런 속담이 쓰이는지 알 수 있도록 해주고 있고 다른 쪽에서는 선생님 말씀이 있어서 그 속담에 얽힌 생각을 아이들이 직접 해 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그리고 관련 속담 3개를 설명해주고 있구요. 비슷한 사자성어와 영어 속담 거기다 수수께끼까지 한 장의 내용이 정말 꽉 찬 알찬 내용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한 레벨이 끝나면 짧은 만화와 함께 레벨에서 다뤘던 속담을 다시 한번 복습할 수 있습니다. 이솝 우화를 통한 속담 소개와 레벨업 하기 위한 퀴즈가 있어서 마치 게임을 하는 듯한 기분을 들게 하네요. 부록으로 들어 있는 수수께끼 책은 아이들이 갖고 다니면서 친구들과 놀기 좋겠다 했더니 역시나 아이들이 무척 좋아하네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원서읽는 LOOK BOOK 룩북 영단어 - 2013년 룩북 영단어
진선주 지음 / 이토피아(Etopia)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큰 아이가 영어 학원을 다닌지 일년이 조금 넘었습니다. 중간에 하기 싫다고 해서 좀 쉬게 했는데도 학교에서 영어 수업이 계속 있어서 그런지 다행히 많이 잊어버리진 않은 것 같더군요. 작년 11월부터 다시 다니고 있는데 새로 옮긴 학원은 전에 다니던 학원에 비해 단어 시험도 많이 보고 아이들이 제대로 알고 있는지 확인을 하는 과정이 좀 있어서 아이가 그동안 제대로 공부하지 않은 게 표시가 너무 잘 나더군요. 아이 단어 공부 하는 모습을 보니 제가 학교 다닐때 단어 공부하던게 떠오르면서 아이에게 좀 쉽게 영어 단어를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고 싶었습니다. 사실.. 우리나라 말도 잘 모르지만 모르는 단어를 유추하면서 이해하기도 하잖아요. 다른 나라 말이라 좀 어려울 수 있지만 아이에게 암기가 전부가 아니고 이해하면서 단어를 읽힐 수 있게 도와주고 싶었는데 외우지 말고 보기만 하라는 룩북 영단어 2탄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사실.. 1탄이 있다는 건 2탄을 본 뒤에 알았어요 ^^

우선 책이 귀여워요. 제 선입견으로는 단어장이라고 하면 딱딱하고 지루하다는 느낌이였는데 책을 보는 순간 귀엽다는 단어가 떠오르네요. 삽화에 나오는 캐릭터가 그림이 귀엽게 표현되어서 그렇게 느껴지나 봅니다.

사실.. 아이의 반응이 제일 궁금했는데 아이가 단어공부하는 책이라는 거부감 없이 책을 봐서 우선 마음에 들었습니다.

하나의 단어를 설명하기 위해 하나의 문장이 나옵니다. 문장을 읽으면서 단어를 익히고 또 그림을 보면서 단어를 익히고 그 단어에 대한 뜻과 실제 예문을 들어 사용하는 걸 보여줍니다. 그 다음에는 문장을 통해 함께 쓸 수 있는 단어들을 익힐 수 있도록 해줍니다. 이것도 그림을 통해 아이가 익힐 수 있도록 합니다. 한가지 아쉬웠던 부분은 아이가 어떻게 읽어야 할지 모르는 경우가 많아서 발음기호까지 있었으면 굳이 사전을 찾지 않아도 되겠다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반대로 아이가 사전을 통해 발음을 익히면서 그 행동으로 단어를 기억하는데 도움을 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하게 되네요.

하루에 2개의 단어 즉 4쪽을 학습하게 되어 있는데 전 그냥 아이 편한대로 쭉 읽어보고 또 반복해서 보고 편한대로 하라고 했습니다. 아이가 계속해서 보다보면 저절로 머릿속에 단어들이 들어갈꺼란 생각이 들더라구요.

아이들이 즐겁게 책을 보면서 그림을 통해 단어를 익힐 수 있게 도와줘서 너무 좋더라구요. 개인적으로 1탄도 너무 궁금해집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