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카이 마코토 [날씨의 아이3]

 

예약.

 

 

 

 

 

 

 

 

 

 

카즈키 미야 [책벌레의 하극상 4부 8]

 

 

 

 

 

 

 

 

 

 

우에하시 나호코 [하늘과 땅의 수호자 3]

 

꾸준히 챙기던 글인데, 어영부영 보내버린 시간속에 잊고 있었다.   갑자기 작가의 신작 있을까?  검색하다보니 어이구야,  2020년도 출간 된 글을 몇개나 빼먹었네.     일단, 가장 최근 출간 된  <하늘과 땅의 수호자 >부터 구매. 

 

 

 

 

 

 

 

 

 

성혜림 [그 기사가 레이디로 사는 법]

출간당시 구매 못하고  지난 12월 부터 한권씩 구매. 

이번에 마지막 한권까지~

 

 

 

 

 

 

 

 

 

노희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12월 부터 신나게 장편 읽는 중.   탄력 받아서  리뷰글에 혹~  팔랑팔랑~ 구매.

 

 

 

 

 

 

 

 

 

 

4권까지는 착한 내용이라 힐링된다.  

마도구사 달리아의 연구.교제. 먹방~

근데,

유유상종이라 그녀 주변인들이 자세히 파고들면 대부분 은근슬쩍 괴짜들이라  번외편 보는 재미도 제법 좋다.   

자기 분야에 푹 빠져들어서   항상 제1순위인 이들의 일 이야기~ 

 

4권까지 알라딘서 구매해서 읽었으나,  뒷이야기 고파.... 5권이 아직 출간되지 않았다.    궁금하잖아.  

후속권 검색하다가 연재 사이트에서 잠깐 맛보기만 하려고 했으나,     https://ncode.syosetu.com/n7787eq/317/

자중하지 않는 괴짜들이 재미있어서 번역기 돌려가며 317까지 확 ~  읽어버림.   아주 이상한 번역도 있으나, 그럭저럭 읽을만 하네.   연재 분량이 6권쯤 될까?    

 

 

큰 줄기를 나눠서 단행본이 늘어나긴 하지만, 각 권마다 그 기본 구성은 크게 변화 없이 가는 것 같다.

 

1.  연구 바보 신나게 취미 생활겸 주변인들 챙기다가 우연찮게 신상품 개발

2.  인맥 늘어나고 상회 부회장 부지런히 발품팔고   

3.  희귀한 소재 생겨서 또 마검 연구하고, 의외의 제품 나와서 주변이 들썩거리고.    

4.  둔탱이들을 지켜보는 이들의 응원하는 마음을 보여주는  단락이 있는....   

 

그래도,

다크하고 음모가 판치는 글이 아닌, 착하고 좋은 사람들이 많은 글이라서 꾸준히 읽게 만드니까   나는 好

 

 

 

 

 

 

1월에 구매한 알라딘 커피.  

[콜롬비아 아스무까에스 톨리마]

 

 

 

 

 

 

2021년 우리집 거실 꽃.

그 첫번째 개화는~

[천리향]

 

실내에서 개화해서 그런가 ?

천리는 커녕 코를 들이대어도 향기가....

 

12월에 베란다에서 거실로 옮겼더니 지난해보다 빠른 개화. 

그런데,

1년동안 자라난 티도 안나고... 잎도 겨우 몇잎 붙어있고...

그야말로 죽지않고 겨우겨우 버티면서 꽃까지 피워준게 마냥 기특한 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1-14 22: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천리향이 별이랑님 집에서 꽃을 피웠다니!
히야신스 닮았네요.
천리향 꽃말이 ‘꿈속에 사랑‘ 이라는데
나머지 꽃망울도 활짝 폈으면 ^0^

별이랑 2021-01-14 22:13   좋아요 2 | URL
꽃이 너무 작아서 티도 안나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