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재성원령기 12 재성원령기 12
암향 / 보헤미안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2권은 얌체족 때문에 짜증나다가 화끈한 초구기 땜시 웃고 신중한 부원령에 후련해진다. 근데, 돈 쏟아붓고 맘고생 잔뜩하면서 남 좋은 일만하는 들러리 안했으면.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하께서 직접 무기를 들고 피를 뒤집어쓰면서 얻어낸 영예예요. 왜 그들은 인정하지 않는 거죠?"
"……."
부원령은 가슴이 답답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
"초구기, 사람으로 태어난 이상 저는 정정당당하게 살고 싶어요. 당신은 이렇게 좋은 사람이잖아요. 나라를 위해 싸웠고, 백성을 위해 근심을 나눴지요. 솔직히 젊은 시절에 벌인 그런 치기 어린 짓이 당신의 영광을 가려서는 안 돼요."

원신을 비롯한 시녀들은 사실 마음속으로는 불평하고 있었다. 애초에 운주가 그렇게 혼란스러웠을 때, 아가씨네가 운주에 가서 큰 힘을 낸 덕분에 그 뒤의 국면을 만들어 낸 거였다. 솔직히 말하자면 조정에서는 토사구팽한 혐의가 있다.
하지만 아가씨 말이 맞았다. 팔로는 넓적다리를 비틀지 못하듯, 약자가 강자를 이기기는 어렵다. 게다가 사업이라는 것은 한순간을 보는 게 아니었다. 운주의 사업을 길게 가지고 가다 보면 이러한 손실도 만회할 수 있었다. 그런데 꼭 죽기를 각오하고 대들어야겠는가.
자고로 상인은 관부를 이기지 못하는 법이다.

"부끄러울 게 뭐가 있어요. 저만해도 그래요. 저는 근왕 전하를 좋아하는데요. 그게 뭐가 어때서요?"
서수녕은 부원령의 말에 깜짝 놀랐다.
"너…… 그런 말을 어떻게 입 밖으로 내니?"
"이게 왜 못 할 말인데요. 좋아하면 좋아하는 거죠. 좋아하지 않으면 좋아하지 않는 거고요. 누군가를 좋아하면 그 사람에게 알려 줘야죠.
반응이 돌아온다면 서로 좋아하는 거고요. 반응이 오지 않으면 그때는 내 걱정이 끝나는 거잖아요. 안 그래요?"
부원령은 자기가 살짝 바람을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지 않으면 앞뒤를 고려하는 서수녕의 성미로는, 몇 년이 지나도록 한 걸음도 내딛지 못할 수도 있었다.
서수녕은 총명하고 세심한 성격이었다. 부원령은 꿈속에서 호되게 당한 경험이 있었기에 이제는 더욱 단호하게 행동했다. 상황에 따라서는 숨기기보다는 대놓고 말하고 털어버리는 편이 나았다.
되면 되는 거고, 안 되면 마는 거였다.
사람이 평생을 살면서 참기만 하면 무슨 재미가 있겠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재성원령기 11 재성원령기 11
암향 / 보헤미안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독한 글을 많이 봐서 그런가? 자꾸 자극하고 죽이려드는데 그냥 약올리고 땡. . .물러터진 이들이 너무 많아. 어디까지 봐주고 편애 할꺼야, 고구마 황제야! 11권은 역동적이라서 좀 깊게 몰입해서 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재성원령기 10 재성원령기 10
암향 / 보헤미안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간혹 찌그레기들이 활약하며 나름의 발버둥치지만, 대부분 부원령 중심이라 고구마가 아니라서 괜찮다. 근데, 부원령 완전 자물쇠없는 금고아녀? 명성이 차곡차곡 쌓여가는 10 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재성원령기 09 재성원령기 9
암향 / 보헤미안 / 202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은근히 중독성 있고 나름 악역들도 재미에 보탬이 되는데, 황제 짜증나는 능구렁이. 아무런 공을 세우지도않은 놈까지 굳이? 글고 나랏돈까지 삥땅한건 묻어주는게 아니지! 벌 안줘? 똑바로 안해? 9권은 웃다가 욕나오고 감탄하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