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벌레의 하극상 제2부 : 책을 위해서라면 무녀가 되겠어 4
스즈카 지음, 시이나 유우 그림, 강동욱 옮김, 카즈키 미야 원작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부 끝자락을 달리는 라이트노벨을 읽은후 만화로 다시 읽어보는 2부는 특별하다. 모두가 가족과 평범한 행복을 누리길 바라는 마음으로 마인이 또 한번 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봄이 오나 봄
단꽃비 지음 / 봄출판사(봄미디어)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9년 출간 글인데 이제서야 구매했다. 봄이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주 잠깐 메일 확인만 하고 나가려 했으나 실패.    

책장에 확보 되어있는 것은 뿌듯함만 담고, 멀리 있는 것은 손에 잡고자 하니...  아 욕심이 끝이 없네.    일정주기로 미니멀 흉내라도?   

 

 

 

 

2021년 제12회

젊은작가상 수상집.

 

 

 

 

 

 

겨우 한페이지 읽고 휘리릭 넘기기를 반복했다.  

그러다가 좁혀지지않고 채워지지않는 관계를 겨우 하나 읽고 휴식.

읽은 글은.    

박서련 <당신 엄마가 당신보다 자하는 게임> 

요즘 엄마와 아이......

캥거루족이란 말이 정착했으니 참 현실적인 소설이다. 

휴대전화만 있으면 얼굴 보지않아도 부모님이 해결해주는 세상.   그래도, 당사자는 항상 부족하다.   

엄마가 자신의 아들을 부러워하듯 옛 기억을 소환하며 읽었다.  

 

 

 

 

 

 

 

 

로맨스 소설.   잔잔하다고 함. 

 

단꽃비 [봄이 오나 봄]  

먼저 읽으신 분들 리뷰 맛보기 하니까 종이책으로 읽고 싶어서 이미 구간이 되어버렸지만 구매.      

 

 

 

 

 

 

커피도 구매하고~

 < 에티오피아 구지 지게사 >

 

 

 

 

 

 

갈때마다 턱 막히던 가슴이 바뀌는 계절의 숫자만큼 풀어져서 일까?   

이전에도 그 자리에 있었는데, 눈에 들어오지도 않던 꽃들이 이제는 눈에 담긴다.   

 

 

 

2021년 4월 2일

엄마,압찌께 인사 후.

어슬렁거리며.

흰진달래.

진달래가 우아하다면 오버일까?

 

 

:

:

 

얼레지

큰 오라바이가 늘어가는 주름만큼

꽃을 늘려가고 있다.

 :

:

 

근처 야산에 피어있는

생강 나무꽃

:

비슷하지만  자세히 보면 다른 꽃.

산수유꽃.

:

:

그리고,

올해도 일찌감치 앞마당에 피어난.

우리집 앞마당에

매화꽃.

2021년은 꽃향기가 벌써부터 진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 떨어진 시간은 여전히 보일러를 가동.      

마당이 꽃망울 터트리며 예년과 다르게 4월이 빨리도 온다.      봄 이다.  

여기 1인.  

컨디션을 핑계로 겨우내 꾸깃했던 몸을 펴며 계절을 만끽하는 중.    으흥~   봄이라 걷는다.   

 

 

 

 

 

스즈카 원작.  시이나 유우 그림, 카즈키 미야 라이트노벨 원작.

[책벌레의 하극상 제 2부 책을 위해서라면 무녀가 되겠어4]

만화책이 주는 느슨함이 좋아서, 구질구질해도 자유로웠던 아랫마을 시절이 다정해서 좋은 촌스러운 시절 그 2부~  

 

  

 

 

 

 

2021년 4월은...

그 첫날. 4월1일.

여전히 쌀쌀해도. 

 봄은 온다.    파주. 

 

 

제비꽃.

그때는 그랬다. 

코 훌쩍이며 이웃집 놀러가는 짧은 시간에도 그 집 울타리 아래 흔하게 보던...

:

:

남산 제비꽃.

흰색.  뾰족하니 이파리도 다른데?

:

:

현호색.

으흥~ 색 좋고.

:

:

개별꽃.

땅만 보며 걷다보면 보인다.

:

:

 

솜나물꽃.

귀여운 솜털이~

 

짧은 시간.  기나긴 여운.

늘어진 벚꽃도 보이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4-02 17: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비꽃은 보라색만 있는 줄 알았네요.
하긴 민들레도 흰색, 찾기 어려워 그렇지 원래 흰색 민들레가 토종이라고 들은 것 같아요. 아름다운 사진 잘 감상하고 갑니다.

별이랑 2021-04-02 17:55   좋아요 1 | URL
그래도 익숙한게 더 좋은지 저는 보라색 제비꽃이 더 예뻐 보여요. 흰색 민들레가 꽃대도 크고 은은하니 멋지 더라구요. 얄라 님, 좋은 주말 되세요 ^^
 
백귀야행 28
이마 이치코 지음, 한나리 옮김 / 시공사(만화)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음... 앞 내용이 기억이 안나서 다시보기 해야될 듯. 새로운 에피소드 같은데 알고보면 연결고리가 잔뜩있다. 그나저나, 리쓰 캐릭이 뾰족해진 느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