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괄량이 길들이기
윌리엄 셰익스피어 지음, 정유선 옮김 / 레인보우퍼블릭북스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셰익스피어의 유명한 작품 중 <말괄량이 길들이기> 희곡을 드디어 이번 기회에 읽어보았다.

꼭 읽어봐야 할 고전을 항상 이런저런 이유로 (시간이 없어서, 읽을 다른 책들이 많아서, 아직 만날 때가 아니라서 등등) 읽지 못했는데

이번 <말괄량이 길들이기>는 레인보우퍼블릭북스 출판에 맞춰 신간을 읽어볼 기회가 생겨서 완독할 수 있었다!

역시 셰익스피어는 셰익스피어다.

1,500년대 시대의 작가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자연스럽고 읽기 좋았다.

이야기 속에 이야기를 펼치는 구성적인 장치라던지, 극 중 인물들이 서로 주거니 받거니하는 대사들의 맛도 재밌다.

물론 지금 이 시대에 읽기에는 불편한 내용도 많다.

아니, 사람이 사람을 길들인다니? 게다가 '어린왕자'처럼 아름다운 감성으로 길들인다는 의미가 아니고,

말괄량이를 더 말괄량이스럽고 더 난폭하게 행동하면서 교화시킨다니?

읽다보면 화가 나는 구석도 있었지만, <말괄량이 길들이기> 책소개를 읽어보면 분이 좀 풀릴 것이다.

-본극 말미에 전개되는 카타리나의 전향적인 모습과 대사가 현시대를 살아가는 독자의 입장에서 다소 불편하게 비칠 소지도 있지만, 사회에서 남성과 여성이 수행하는 젠더 역할들이 실상은 만들어진 것이고, 본질적인 부분은 아니라는 사실을 환기할 필요가 있다. 셰익스피어는 극중극이라는 형태로 이 연극이 남성들의 욕망을 충족시키는 판타지이며, 페트루키오가 카타리나에게 주입하는 남존여비 사상이 오로지 허구 속에서만 존재한다는 것을 의도적으로 보여준다.

<말괄량이 길들이기>를 이런 해석으로도 만나볼 수 있구나!

책을 읽으면서 읽기 쉬운 문체와 빠른 전개로 재미를 느꼈는데 레인보우퍼블릭북스만의 책소개와 영상도 <말괄량이 길들이기>를 읽기 전 또는 읽고난 후에 함께봐도 참 좋겠다.

우선 <말괄량이 길들이기>는 총 5막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전에 서막 1장과 2장이 먼저 펼쳐진다.

어디선가 본 듯한 이야기라 생각되는데 주정뱅이 '슬라이'를 발견한 영주가 장난을 친다. 바로 '슬라이'가 엄청난 부자의 영주이고 그동안은 환상에 빠져서 몰랐으며 이제서야 정신을 차리게 된 것이라는 설정.

그리고 그런 가짜 영주 '슬라이'에게 배우들이 공연을 하는 희극인 <말괄량이 길들이기>를 보여주는 극중극 형식의 내용이다.

 

 

 

 

 

-트라니오

(방백) 이러시면 곤란한데.

도련님이 정신 차리도록 좀 더 세게 나가야겠어.

그 아가씨의 언니가 성질 고약한 말괄량이인지라

부친께서는 이 큰딸을 시집보낼 때까지

도련님이 사랑하는 아가씨를

집에 가둬놓기로 했단 말입니다.

구혼자들에게 시달리지 않도록 집에 가두었으니

작은딸은 처녀 귀신이 되게 생겼다고요.

-페트루키오

내가 빈틈없이 주도권을 쥐게 됐으니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좋겠군.

매처럼 사나운 아내는 몹시 허기져서 쓰러질 지경일 거야.

먹이를 향해 달려들기 전에는 배를 채워주지 말아야 해.

배가 부르면 미끼를 쳐다보지도 않을 테니까.

...

이게 친절로 아내의 성질을 꺾는 방법이지.

이런 식으로 아내의 괴팍하고

고집불통인 성격을 고쳐놓을 거야.

말괄량이를 길들이는 데 더 나은 방법을 아시는 분은

어디 말씀 좀 해보시오. 재능 기부가 별거요?

(퇴장한다)

<말괄량이 길들이기>는 너무 유명한 이야기라 결말을 살짝 말해도 괜찮을 것 같다. (스포일러 주의!)

결국 말괄량이 카타리나는 남편인 페트루치오는 그녀보다 더 말괄량이스러운 행동으로 (다행히 하인들에게 막대하는 것으로 살짝 비틀어 행동하다) 그녀의 행색을 고쳤다는 평을 받는다. 그리고 아리따운 둘째딸 '비앙카' 역시 루첸티오(가정교사로 변신!)와 인연이 맺어진다.

이야기 끝에 반전이 있다면, 호르텐시오까지 세 명의 남편이 피로연에서 각자의 아내를 불러오고 누가 바로 달려오는지 금화 내기를 하는데,

결과는 의외로 말괄량이 카타리나였다.

이야기가 한 사람의 변화를 비록 특이한(?) 방법으로 변하게 했지만 둘의 만남과 인연은 특별했고 어쩌면 둘은 잘 맞는 커플이 될 것 같다.

<말괄량이 길들이기>를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독자의 몫이지만 흡입력 있고 빠른 이야기 전개만으로도 충분히 셰익스피어의 매력에 빠질 수 있을 것 것 같다. 등장인물들이 모두 행복한 삶을 살길 바라며, 특히 카타리나가 어떻게 살아가는지 궁금한 이야기 속의 이야기이다.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 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