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자의 습관 - 스치는 일상을 빛나는 생각으로 바꾸는 10가지 비밀
최장순 지음 / 더퀘스트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리에이티브한 기획력을 기르는 생활 습관"

-이 책은 기획의 방법론이나 공식을 달달 외워 흉내 내봤지만, 잘 되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는 누군가를 위한 책이다. 오늘을 빡빡하게 살아가는 당신에게 약간의 여유와 다소간의 용기를 주고 싶었다. 이 책을 한마디로 요약하라고 한다면, '별 것 아닌 습관들이 어떻게 기획력을 증대시키는지 보여주는 텍스트'라고 할 수 있을 듯하다.

-생각이 자유로워지면, 다양한 방법론들을 자유롭게, 나만의 방식으로 요리할 수 있게 된다. 기획에는 천재가 없다. 마찬가지로 기획에는 정석도 없다.

-동일한 것의 영원한 반복

-동일성과 차이 변하지 않는 것과 변하는 것 반복과 극복

기획은 이 둘 사이의 줄다리기다.

-기획은 기획자만 하는 게 아니다.

식당을 고르는 일, 메뉴를 선택하는 일, 퇴근 후 만날 친구를 정하는 일, 영화를 고르는 것부터 주말 일과를 정하는 일, 모두가 기획이고, 우리는 매일 기획을 한다.

-기획

어떤 일을 도모하고, 그 생각들을 나누어 보는 것.

기획이 없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생은 기획한 대로 살아갈 필요가 있다.

-기획은 기획자의 전유물이 아니다.

일상을 책임감 있게 살아가려는 모든 이들이 할 수 있는, 사유의 한 형식이다.

-기획에는 정석이 없다.

광고인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책, <기획자의 습관>!

물론 저자 최장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도 워낙 유명하셔서 <기획자의 습관>, <의미의 발견>, <본질의 발견> 등 재밌는 책이 많다.

이번에는 예쁜 민트색으로 <기획자의 습관>을 만났다.

광고인이라고 하면 뭔가 특별할 것 같고 비상할 것 같고 남들과 다를 것 같다.

위의 말한 건 맞다. 다만 그 이유가 저자 최장순은 일상의 사소한 습관, 디테일한 발견의 차이라고 우리에게 말해준다.

일상을 더 재밌게, 흥미롭게 살면서 못 보던 것을 보는 눈을 가지고 싶다면 <기획자의 습관> 안에 있다.

그냥 하는 말이 아니고 일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기획자의 습관>은 이미 유명하다.

종종 책을 추천하거나 요즘 읽고 있는 책, 그리고 도움이 되는 책을 얘기하다보면 <기획자의 습관>은 어김없이 나오고 이미 모두 알고 있기 때문에 읽어봤냐는게 대화의 논지가 아닌, 어느 부분을 새롭게 읽었고 나는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흐름으로 이어간다.

그만큼 기획자에게(이 책에서 계속 말하지만, 우린 모두 기획자이다.) 꼭 필요한 책이다.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정리력과 히스토리 기억으로 센스 있게 일을 잘 하는 사람이 있다면

바로 <기획자의 습관>을 백번 활용하는 사람이 아닐까.

만약 타고난 게 아니냐는 질문과 의문이 있는 사람이라면 <기획자의 습관>을 아주 조금만 읽어봐도 바로 그 답을 알 수 있다.

"중학교때 마지막으로 치렀던 IQ 평가에서 내 점수는 109밖에 되지 않았다. ... 그런 나도 지금 기획을 하며 먹고산다. 기획이라는 걸 통해 브랜드를 분석하고, 브랜드를 만들고 있다. 기획과 크리에이티브를 어려워하는 당신께 위로와 용기를!"

역시 공감과 위로와 용기도 재밌게 해준다.

일상에 빛나는 관심과 연습들로 기획을 잘 할 수 있다니!

이미 <기획자의 습관>을 펴기 전부터도 기대와 의욕이 생기는 고마운 책이다.

기획자에겐 정도가 없다. 정답도 없다. 하지만 사람마다 저마다의 기획이 있다.

답을 찾는 게 아니라 기획을 위한 기획이 아니라, 쓸모 있고 가치 있고 공감할 수 있고 새로우면서 익숙한 기획을 하기 위해 나만의 <기획자의 습관>을 만들고 찾아본다.

 

 

 

 

 

발상의 힘

-새로운 기획을 내보이려면 세상을 언제나 낯선 존재로 인식하는 태도가 필요하다. 세상은 낯선 관찰 대상이다. 낯선 세계 속에서 모골은 모두 곤두서 있을 정도로 날카로울 때가 많다. 그렇게 긴장감 속에서 관찰하고 습득된 인식과 판단의 덩어리들은 새로운 발상을 위한 시작을 알린다.

-세상은 의미로 가득 차 있다. 세상은 감상하고, 이해하고, 숨은 무언가를 파악하기 위한 대상이다. 기획자에게 세상은 언제나 익숙하면서 낯설다. 그것은 잡히는 듯 싶더니 어느새 빠져나간 물고기와 같다.

"최고의 컨셉을 만드는 비법은 무엇인가요?"

-이런 질문들은 언제나 난감하다. 하지만, 내가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는 게 있다. 바로 '스터디'다.

-난 기획의 90퍼센트는 스터디라 생각한다. 프로젝트마다 스터디의 범위는 매우 넓다. 1000만 원짜리의 프로젝트라고 해서 1억짜리 프로젝트보다 스터디의 범위가 줄어들지 않는다.

*이 글은 리뷰어스 클럽의 소개로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 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