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멘탈 - 마음 근육을 길러주는 스포츠 멘탈코칭
이영실 외 지음 / 예미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포츠 선수와 지도자들은 모두 멘탈 관리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그 방법에 대해서는 맣은 어려움을 느낄 것이다. 우리는 선수들이 최고의 퍼포먼스를 발휘해야 하는 그 순간을 위해 프로멘탈 코칭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해왔고, 이제 그 노하우를 이 책에 담으려 한다.

-선수가 바라는 목표를 현실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남다른 마음가짐이 바로 '프로멘탈'이다. 어떠한 경기든, 또 달라진 환경에서도 평정심을 갖고 최고의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마음가짐, 그것이 바로 '프로멘탈'이다.

-다른 분야에서도 마찬가지이지만 특히 스포츠는 기술력을 포함한 체력과 정신력이 복합된 경쟁이며, "승패를 좌우하는 것은 기술력이 20%, 정신력이 80%"라고 한 골프 황제 잭 니클라우스의 말처럼,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정신력의 비중은 더욱 커진다.

살면서 느낀 건 어쩌면 실력보다 중요한 게 멘탈이라는 것.

'존버가 승리한다!'라는 말은 어쩌면 존버라는 멘탈로 버텨서 살아남으라는 의미일 것이다.

강한 자가 살아남는 게 아니라 살아남는 자가 강한 자가 되는 것처럼 말이다.

특히 스포츠계에서는 그 멘탈이라는 의미가 더욱 중요하겠다.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만의 사인, 징크스, 의식을 보면 정신을 가다듬으며 승리를 향해 노력하는 모습이 참 아름답다.

나도 바로 그 프로 선수들의 멘탈을 배우고 싶어서 바로 이 <프로멘탈>을 꺼냈다.

<프로멘탈>의 저자들은 제목의 '프로멘탈'이라는 의미를 이렇게 정의했다.

"절제절명의 순간에도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며 최고의 퍼포먼스를 발휘하도록 돕는 것'

그 프로멘탈은 '자신을 온전히 알아가는 것부터 시작한다'고 알려준다.

 

 

 

 

-멘붕! 멘탈이 무너질 때

-한 조사 결과를 보면, 멘붕을 겪은 사람들 중 약 30%는 그것이 '궁극적인 삶의 의미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했으나, 약 60%는 '멘붕으로 인한 혼란스러움은 있었지만 결국 자신의 삶을 반성'하게 되었으며, 나머지 약 10%는 '멘붕을 통해 삶에 대한 믿음이 분명해졌다'고 답했다.

-결국 멘붕은 70%의 사람들에게 변화와 지혜를 주는 계기로 작동한 것이다.

그러므로 멘붕은 '새로운 인생의 의미를 찾을 수 있게 하고, 지혜롭게 만드는 좋은 신호'가 될 수 있다.

흔히 쓰는 말 중 멘붕에 빠졌다, 멘붕이다는 말이 있다.

멘탈이 붕괴되었다는 뜻의 줄임말인데 크고 작은 일들로 우리는 하루에도 몇번씩 멘붕을 겪는것 같다.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은 게 어려운 일, 힘든 일, 막막한 일이지만 피한다고 피할 수 있지 않고 차라리 겪어야 한다면 젊었을 때, 내가 회복할 수 있을 때 겪는 게 오히려 복이겠다.

이런 생각을 가진 나에게 멘붕의 좋은 점이랄까, 멘붕이 꼭 필요한 이유에 대한 이 챕터는 더욱 와닿았다.

같은 일을 겪어도 A에게는 멘붕이 아니지만 B에게는 멘붕이다. C라는 날에는 멘붕이지만 D라는 시간에 겪은 일은 멘붕이 아니다.

마찬가지로 멘붕을 겪은 사람들 중에도 일정 부분은 변화를 겪지 않았지만 어떤 사람들에게는 삶의 의미가 되어 새로운 삶, 더 좋은 삶을 살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다. 더 잘 실패하는 법을 배우라는 말처럼, 더 잘 멘붕을 겪고 그 멘붕을 좋은 에너지로 쓰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금 깨닫는다.

하지만 아직 난 되도록이면 멘붕에 빠지고 싶지 않다.

그러기 위해 <프로멘탈>을 읽는 것이고!

올바른 멘붕과 평온한 멘탈을 위해 조금 더 노력해본다.

-In the Zone

-'In the Zone'은 최고의 정신상태, 즉 최고의 멘탈을 가진 상태에 있음을 의미한다.

-자신감과 집중력이 충만한 존 상태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예를 들어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해야 할 일'과 '생각해야 할 것'을 떠올려보는 것 등이 도움이 된다.

-그리고 경기에 몰입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천천히 최대한 생생하게 이미지 트레이닝을 한다. 이미지 트레이닝을 할 때는 전체 경기 모습을 그려보거나 경기 중 특정 장면을 확대해서 그려보는 것도 좋다.

-이미지 트레이닝은 멘탈 트레이닝, 멘탈 리허설, 멘탈 프랙티스 등으로도 불린다.

-이미지 트레이닝을 한 선수는 때때로 경기를 하면서 ' 이 상황은 내가 머릿속으로 그려봤던 바로 그 장면이다'라고 느끼는 순간을 마주할 때가 있다.

이처럼 이미지 트레이닝은 미리 시각화했던 경기장면과 실제 경기장면에서 같은 감정이나 행동을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에 퍼포먼스를 향상시키는 데 큰 효과를 나타낸다.

심리학 책을 읽고 자기계발서를 읽다보면 꼭 나오는 부분은 심상화하기이다. 자세히 말하자면 <프로멘탈>에 나오는 '이미지 트레이닝'인데 마치 그 일을 이미 겪고 성취한 것처럼 생생하게 그려내보는 것이다.

너무 유명한 연구이지만, 실제로 머리속으로만 자유튜 연습을 한 그룹, 진짜로 공을 던져본 그룹, 아무것도 하지 않은 그룹으로 나누었을 때

아무것도 하지 않은 그룹이 최하의 성적을 기록했지만 실제로 연습한 그룹과 상상만으로 연습한 그룹 모두 전과 비교하여 성취도가 올라갔다.

이미지 트레이닝은 이제 유명한 기술로 자리잡아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많이 쓰이는 듯하다.

중요한 면접을 앞두었을 때, 중요한 pt가 있을 때 조차 이미지 트레이닝을 실시한다. 내가 좋아하는 히사이시 조의 책을 읽어보니 그도 역시 무대에 서기 전 천이나 수건 위에 손가락을 두고 마치 연주하듯이 이미지 트레이닝을 한다는 얘기가 있었다.

이렇게 유용하고 쓸모있는 기술이지만 막상 실천하기에는 뭔가 거창해보이고 귀찮아지기도 한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실제로 연습하는 것처럼 상상만으로도 도움이 된다니! 그렇다면 실제 연습과 더불어 상상까지 곁들인다면 더 좋은 퍼포먼스에 반드시 도움이 될 것이다.

<프로멘탈> 책을 읽으면서 그동안 궁금했던 선수들의 멘탈 관리법을 알 수 있게 되어 좋았다.

순간 순간이 결정적인 승패를 가르는 만큼 실력보다 더 중요한 멘탈을 어떻게 다스리고 더 좋은 방향으로 이끄는지 한 개인의 힘을 알고 싶었는데 역시 그냥 나오는 게 아니라 수 많은 연습의 시간과 노력의 흔적들이 많이 보였다.

그리고 나만 잘해서는 이길 수 없듯이 팀웍, 팀플, 팀플레이어로서 가져야할 자세와 멘탈을 알려주는 부분도 의미가 깊었다.

함께 사는 세상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더 좋은 멘탈을 가지길 바라며, <프로멘탈>을 적용해본다.

*이 글은 리뷰어스 클럽의 소개로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 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