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친일파
호사카 유지 지음 / 봄이아트북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의 '거짓말 문화'와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의 '노예근성'"

-2019년 <반일 종족주의>라는 기이한 제목의 책이 우리나라에서 출간되었고, 뒤이어 일본에서도 출간되었다. 그 책의 저자들은 한국인의 반일적인 '상식'이나 '정서'가 근거 없는 거짓말이라고 하면서 일본에 대한 '노예근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

따라서 이 책에서는 그들이 책 <반일 종족주의>를 통해 주장하는 한국인들의 '상식'이나 '정서' 중 현재 한일 양국이 외교적 갈등을 빚고 있는 문제들, 즉 일본군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문제, 독도 문제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루고자 한다.

-한국인의 정신문화를 '반일 종족주의'라고 폄하하는 이영훈의 논리는 일본 극우세력에게 면죄부를 주는 '이적행위'와도 같다. 필자는 '노예근성'을 되풀이하는 이영훈의 논리와 글이 한국을 파멸로 이끌 수도 있다는 우려스러움을 떨쳐낼 수가 없다. 필자는 그 우려스러움을 확실히 해결하기 위해 본서를 썼다. 독자 여러분은 본서를 통해 거짓에 사실을 섞어 사람을 속이고 나라를 파멸로 몰아가려는 악마가 있다면 그 본질이 무엇인지를 알게 될 것이다.

-이영훈을 비롯한 <반일 종족주의>의 저자들은 물질만능주의나 배금주의 신아에 빠진 사람들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 그렇다면 그들이야말로 종족주의자일 텐데, 왜 한국 사람들의 정신문화를 '반일 종족주의'라고 비판하는지도 알 수 없는 일이다. '종족주의'라는 말은 아마도 자신들을 관찰해서 나온 말일지도 모른다. 그런 뜻으로 그들을 '친일 종족주의'자라고 할 수도 있다.

-연합군의 조사 기록에 의하면 일본인 '위안부'들은 조선인 '위안부'들보다 안전한 후방 지역에 배치되었다. 모든 지역에서 그랬다면 일본군은 조선인 '위안부'들을 최전선에 배치했다는 민족적 차별을 자행했던 것이다. 아무도 자발적으로 가지 않느 최전선에 일본군과 조선총독부가 선정한 포주들이 조선인 여성들을 취업 사기로 속여서 연행했다는 사실이 조선인 '위안부'가 자발적으로 '위안부'가 된 게 아니라는 진실을 말해주고 있다.

그런 진실을 왜곡하는 일본 우파나 한국의 신친일파들은 하늘이 용서하지 않을 인권유린주의자들이다.

 

위안부 문제가 붉어졌다.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이번 문제는 '나눔의 집' 관련 후원금 횡령 논란이다.

이번 <신친일파>를 읽으면서 그리고 뉴스들을 보면서 마음이 너무 아팠다.

'이것이 인간인가?' 라는 생각이 맴돌았고 읽으면서도 이 책을 오늘 다 읽지 못하면 마음이 너무 아파서...

그리고 다시 꺼내기 힘들 것 같다는 마음이 들어서 책을 펴자마자 하루만에 읽었다. 그리고 또 읽게될 것이다.

<신친일파>의 저자는 자랑스러운 한국인, 호사카 유지 교수님이다.

난 이 책을 읽고서 알았다. <반일 종족주의>, 그리고 올해 5월에는 <반일 종족주의와의 투쟁>이라는 책이 있다는 것을.

책은 크게 2가지로 나눌 수 있다.

좋은 책과 나쁜 책.

두 책 모두 중요하다.

좋은 책은 좋은 책이니 그 나름의 의미가 있고, 나쁜 책은 나쁜 책으로 잉크와 종이가 아까우니까 그리고 우리의 시간과 노력과 지성이 아까우니까 세상에 뿌리 뽑아야한다는 것.

호사카 유지 교수님의 <신친일파>와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반일 종족주의>, 두 책은 바로 이 2가지 안에 속한다.

이 책은 크게 3가지, 강제징용, 위안부, 독도 문제를 다루고 있다.

(사실 그것 외에도 정말 광범위하게 다루고 있고, 알기 쉽게 조목조목 논리적으로 따져가며 <반일 종족주의>책을 파헤쳐준다!)

-제1부 강제징용 문제에 드러난 '노예근성'

-제2부 일본군 '위안부' 제도는 최전선 성노예 제도

-제3부 일제강점은 원천적으로 범버 행위였다

6.25 전쟁이 70년도 채 되지 않았고 그리 먼 일도 아닌데 어떻게 같은 한국사람, 아니 한 인류애로서 그런 말과 글을 쓸 수 있는지 정말 충격이었다. '신친일파'라는 책 제목이 딱이었다.

저자의 말처럼 반일 종족주의가 아니라 친일 종족주의자라고 불러야할까?

자발적 징용, 자발적 위안부라는 말도 안되는 주장부터 한국인이라면 결코 그냥 넘어갈 수 없는 독도문제까지.

배울만큼 배운 사람들이 그런 억지 논리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기가 막혔다.

<신친일파>는 용기의 책이다.

이 책은 결코 용기 없이는 쓸 수 없는 책이고 국적을 떠나 올바른 역사의 한 단면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산물이다.

우리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 이런 책을, 이런 역사를.

역사를 공부하고 화를 잊지 않아야만 두 번 다시 이런 치욕과 설움을 겪지 않을 수 있지 않을까.

나는 정말 궁금하다. <반일 종족주의> 같은 사상을 가진 사람은 다시 전쟁이 발발했을 때 과연 조국을 위해 애국심을 가질 수 있을까.

이런 책의 논리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저자들이면 족하다.

 

 

 

-미이케탄광으로 연행된 조선인 노동자

-...위와 같은 증언으로 집단적 연행이 실시되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또한 부상이 일상적이었고 일을 쉬면 식사량이 줄어들었다는 점, 탄광 측이 조선인을 심하게 구타하는 등 폭력적으로 관리했다는 점, 조선인들은 강제로 저축해야 했다는 점, 장시간의 과중 노동으로 목숨을 보전하기 위해 도주하는 조선인들이 속출했다는 점 역시 사실임을 확인할 수 있다. 인간으로서는 감당하기 힘든 노예 사역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일본군 '위안부'는 일본이나 조선 내의 창부만을 데려간 것이 아니었다. 또한 일본군 '위안부' 제도는 조선의 기생제와 공창제의 연장선상에서 생긴 제도도 아니었다. 일본군이나 일본 정부, 조선총독부라는 일왕으로 직결하는 국가 기관들이 '위안부' 강제연행을 주도하며 취업 사기 등으로 연행하는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해 조선인 여성들을 해외의 최전방 전선으로 데려갔다.

-독도가 한국의 고유 영토인 증거

-(1) <세종실록지리지>: 독도를 우산이라 표기하엿고, 날씨가 맑으면 무릉도(울릉도)에서 바라다보이는 섬으로 묘사되어 잇다. 그런 섬은 독도 외에는 없으므로 우산(도)이란 독도를 말한다. <세종실록지리지>는 독도를 울진현 소속으로 기록해 놓았다.

(2 <숙종실록>: 안용복은 일본인들이 말하는 송도(독도)를 조선의 우산도라고 주장하며 일본인들을 독도에서 쫓아냈다. 그리고 <숙종실록>에는 대마도주의 아버지 말을 빌려 "두 섬(울릉도와 독도)이 조선 땅"이라고 기재되어 있다.

... 위의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역사적 증거는 일부만을 소개했을 뿐이다. 독도가 한국 영토라고 증명할 수 있는 증거는 수도 없이 많다.

개인의 언론 자유는 보장되어야 하지만, 역사 왜곡 행위는 막아야 한다. 이우연을 비롯한 <반일 종족주의>의 저자들은 역사를 왜곡하는 글과 동여상을 서슴지 않고 발표해왔다.

어려운 시대를 사는 지금, 우리는 진실이 무엇인지 분별할 줄 아는 눈이 절실히 필요하다. 본서가 올바른 세상과 밝은 미래를 꿈꾸는 모든 분들께 미약하나마 나침반이 되어줄 수 있다면 더없는 영광이다.

맺음말

<신친일파>를 읽으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는 말이 반복해서 떠올랐다.

이렇게 가다간 리에게 미래는 없을지도 모르겠다.

독일이 나치 청산과 홀로코스트 기념관을 세우고 전쟁의 피해를 잊지 않는 것은 어쩌면 패전국이기 때문일 것이다.

일본은 패전국이면서 결코 한국에게는 패전국이 아니었다.

그래서 우리는 청산할 수 없었고 지금도 <반일 종족주의>같은 친일 종족주의가 나오는 것이다.

용기 있는 책을 용기 있는 사람들이 읽기를 바라며.

마음이 아픈 좋은 책은 그렇게 계속 읽혔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