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으름이 습관이 되기 전에 - 자꾸 미루는 버릇을 이기는 7단계 훈련법
스티브 스콧 지음, 신예경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끝도 없는 일→작심삼일→ 무기력증" 패턴에 갇힌 당신에게

습관의 신이 알려 주는 신속하고 칼 같은 처방!

-제가 좀 완벽주의자거든요. → '고착 마은드셋'을 '성장 마인드셋'으로!

-아무것도 하기 싫고 귀찮아요. → 꼭 해야 할 일과 내 가치관 사이의 연결점 찾기!

-주의가 산만해질 수밖에 없잖아요. → 유혹을 원천 봉쇄하는 환경을 조성하자!

-언제나 시간이 부족한걸요. → 일정표 작성법만 바꿔도 삶이 여유로워진다!

-너무 어려워서 시작조차 못 하겠어요. → 해야 할 일을 세분화하는 것에서 시작!

새해를 맞아 새로운 다짐과 결심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

물로 나도 그런 1인.

이 책은 새해에 읽으면 딱 좋은 책이고, 새해가 아니더라도 미루는 습관을 뽑아버리고 새롭게 살기 원하는 사람들에게 딱인 책이다.

<게으름이 습관이 되기 전에> 에는 뼈 때리는 말이 너무 많았다....

그만큼 나에게 필요한 충고들.

미루는 습관, 완벽주의, 그릇된 책임감, 과중한 스트레스, 예민함까지 싹 다 날려버리고

저자가 말하는 <게으름이 습관이 되기 전에> 바꿀 수 있는 방법들을 잘 써먹어봐야겠다.

우선 내가 미루는 유형은 완벽주의다.

완벽하려다 보니 시작하는데 에너지를 많이 쏟거나 아예 시작도 하기 전에 지치거나 실제로 시작을 안하거나 그런다.

하지만 막상 하다보면 별거 아니란 것을, 그리고 하다보면 다 어떻게든 된다는 것을, 어떻게 안되면 또다른 방법이 있다는 것을, 그리고 지나보면 이것 또한 다 좋은 경험으로 쌓인다는 것을, 그리고 인생은 새옹지마처럼 당장의 결과가 돌고 돌아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는 것을 너무 잘 알지 않은가.

그래도 미루는 습관은.. 고치기 쉽지 않다.

이런 나에게 아주 도움이 되는 책이다.

나는 소설, 에세이도 좋아하지만 자기계발서든 뭐든 가리지 않고 읽는 편이다.

내가 책을 읽은 경험치로 쌓여서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통계가 있다.

보통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은 자기계발서를 안 좋아하고 (그걸 왜 읽는지 이해 못함),

자기계발서 저자들은 추천 책도 죄다 자기계발서 시리즈에 소설은 거의 없거나 있어도 아주아주 유명한 몇권을 자기계발에 적용할 수 있는 부분만 암시해둔다.

보통 그렇게 상충한다. 신기하게도.

하지만 난 아직 아무거나 가리지 않고 읽는 잡식성이다 보니 다 즐겁게 읽는 편이다.

(물론 읽는 리스트를 보니 1위는 소설의 비중이 가장 높다)

이 이야기를 왜 하냐하면, 저자가 시작하는 부분에 자기가 읽은 자기계발서 책을 추천해주고,

실제로 책 속에도 다른 저자의 책과 구절을 정확하게 명시하면서 인용했기 때문이다.

보통 자기계발서 저자들은 자기가 한 말인냥 짜집기하는 경우도 왕왕 있는데 이런걸 보니 더 신뢰가 가는 책이다.

그리고 진짜 유명하거나 나도 꽤 중요하게 읽었던 연구결과가 담긴 책들도 있고 말이다.

진짜 게으름이 습관이 되기 전에 해보고 또 해본다.

 

 

고착 마인드셋과 성장 마인드셋

-<지속적인 성과를 내는 사람들의 일곱 가지 비밀>의 저자 힐러리 레티그에 따르면, 완벽주의 성향 때문에 일을 미루는 사람들은 고착 마인드셋을 가진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행여 실수를 저질러 완벽하지 못한 결과를 얻을까 봐 특정한 업무를 수행하지 않으려 한다는 뜻입니다. 이들은 모든 일을 완벽하게 해내고 싶어 하며, 그 일이 각자의 타고난 재능에 부합하지 않으면 결국 실패하고 말 것이라는 생각을 떨치지 못합니다. 그래서 그런 일들은 다음 기회로 미루어 두는 편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여깁니다.

완벽주의자들에게는 또 다른 치명적인 약점이 있는데, 바로 디테일에 집중하다 보니 큰 그림을 놓치는 경우가 흔하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꼼꼼해 보이는 데 반해 은근히 놓치는 부분이나 그로 인한 실수가 잦아서, 다른 이들이 이를 무척 의아하게 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결국 이들에 대한 평판이나 평가가 좋을 리 없는데, 더 큰 문제는 이들 자신은 스스로가 완벽주의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런 결과를 쉽사리 받아들이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너무 어려워서 시작조차 못 하겠어요"

-가장 우선적으로 급하게 처리해야 할 일이 너무 복잡하거나 특이하게 어렵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 이 불확실성 때문에 첫발을 언제 떼어야 할지 몰라 미적거리며 시작을 미루는 이들이 많습니다.

해야 할 일을 세분화하기

대단히 효과적인 방법은 세계적인 경영 컨설턴트 데이비드 알렌이 <끝도 없는 일 깔끔하게 해치우기>에서 설명한 방법을 설명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핵심은, 여러 단계로 이뤄진 프로젝트를, 집중적으로 노력해 단번에 완성할 수 있는 소규모의 업무들로 세분화하는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5단계가 필요합니다.

1단계: 주의를 기울어야 하는 구체적인 업무들을 적는다.

2단계: 당장 어떤 조치를 취할 수 있는지 결정하고 실행한다.

3단계: 그 업무의 나머지를 체계적으로 정리한다.

4단계: 업무 세부 내용을 지속적으로 검토한다.

5단계: 모두 끝마칠 때까지 업무를 하나씩 실행한다.

 

매일 열네 가지 습관 실천하기

-미루는 버릇을 고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다는 걸 잘 아실 겁니다. 그러므로 매일의 적극적인 몸부림이 필요합니다. 그런 이유에서 나는 여러분이 그날의 일정으로 잡아 둔 업무들을 미루지 않게 돕는 이 단계의 매일 실천 사항 열네 가지를 꼭 해 보라고 권합니다.

비상사태 해결은 무조건 1순위

일간 점검은 5~10분이면 끝

나만의 MIT에 집중하라

하기 싫은 일 먼저

아이젠하워 매트릭스는 유용한 도구

즉시 해결할 수 있으면 당장!

어려운 프로젝트에는 작은 습관을

코끼리 습관을 아시나요

전력 질주가 필요한 순간

불편함과 함께하는 습관

숨겨진 장애물 제거하기

행동과 보상을 한데 묶자

모든 일은 목표와 연관되도록

각별한 독려가 필요해

 

*이 글은 알에이치코리아로부터 도서만을 제공 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