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대 새로운 DNA, 창업 강옥래 신서 1
강옥래.강민구 지음 / ceomaker(씨이오메이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시대의 혁신은 알파이자 오메가입니다."

 

 

-여러분은 혁신으로 회사를 세워야 하고 발전시켜야 합니다. 한시라도 혁신을 게을리하면 그 회사는 괴사가 시작됩니다.

단언컨대, 지금 잘 나가는 어떤 회사도 혁신을 게을리하고 그 혁신이 타사와 비교하여 부족하면 도태될 것이며, 그 붕괴의 속도와 규모는 이전과 달리 빠르고 또 클 것입니다. 한시라도 혁신을 게을리하지 마십시오. 혁신은 바로 자신, 자기 주변의 작은 것부터 시작됩니다.

-앞으로는 "자기의 의지에 따라 재미있게 할 수 있는 일을 찾는데 더욱 고민하십시오!"

-이 책은 총 4부로 구성되었으며, 왜(WHY) 창업을 해야 하고, 어떻게(HOW) 구상하고 기획할 것인지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새롭고 빠르게 변하는 이 시대, 창업은 하나의 트렌드이자 문화가 되었다.

주변에는 이미 창업한 사람부터, 회사를 다니며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 그리고 당장은 아니지만 짧게는 몇 년, 길게는 몇 십년 후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까지 다양하다.

<새로운 시대 새로운 DNA, 창업>이라는 책도 우리가 왜? 창업을 해야하고, 어떻게? 해야 창업을 잘 할 수 있을지 전문가의 입장에서 알려주고 조언해준다.

강옥래 저자는 삼상전자에 입사 후 신입 사원부터 임원 시절까지 해외시장 신규개척과 확대라는 도전을 해왔는데, 그런 그가 느낀 성공 경험과 노하우, 그리고 창업과 스타트업에 성공하기 위한 비법들을 전수해준다.

그렇다면 성공을 부르는 창업자의 기본 덕목 4가지인 기획과 설계, 사람경영, 자금, 시스템과 함께 혁신에 대해 배워본다.

 

 

 

 

 

 

 

 

 

 

 

 

"혁신할 수 있느냐?"

 

-5개의 쌍기역이 부자의 요건이라고 한다. 끼, 끈, 꼴, 깡, 꿈이 바로 그것이다. 이 중에서 우리는 '깡'을 가지고 계속해서 도전하는 것이 혁신하는 것이다. 이 깡이 바로 도전 정신이다. 성실하고 부지런한 '끼', 개방적이고 유연하게 '꿈'을 도전 의식인 '깡'으로 구동시켜 완성하는 것이다. 이 도전 의식도 우리가 가지고 있는 주요한 자산이다.

-우리가 이 책에서 자주 쓰는 부사가 무엇인지 혹시 알겠는가? 다름 아닌 '진지하고 절실하고 간절하게' 이다. 누구에게 "열심히 잘 하겠습니다."라고 하면 면박을 받을 수 있다. 다들 열심히 잘하면 잘과 열심히 하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가 헷갈리게 된다. 진지하고 절실하게 간절해야만 파괴적 혁신에 가깝게 다가설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사실 혁신 그 자체다. 지금, 이 순간에도 우리는 어떠한 혁신을 그리고 있는 줄도 모른다. 성과를 얻었을 때도 끊임없이 혁신하려는 노력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이것이 멈출 때 경중에서 뒤쳐질 수 있다는 긴장감을 가져야 한다.

우리는, 또는 그 브랜드는 "혁신적인가?"하고 생각하기 전에 "혁신할 수 있느냐?"라고 물어보는 관점을 새롭게 제시해줬다.

우리가 혁신하면 흔히 떠올리는 애플이나 페이스북처럼 기존에 없던 새로운 플랫폼과 변화를 가져왔는지 혁신이라는 요소를 찾아내기 전에,

이미 혁신이라는 자질이, DNA가 있는지부터 묻고 찾아내야 한다.

혁신이 없다면 그건 도태와 마찬가지이다.

<새로운 시대 새로운 DNA, 창업>에서는 '진지하고 절실하고 간절하게'를 내세운다.

이제 오래 전 이야기이지만 면접 준비를 하면서 '진지하고 절실하고 간절하게'의 중요성을 체득했었다.

누군가가 가지고 있는 이 진정성은 단순히 '열심히, 잘'하겠다는 사람과는 결이 다르다.

심지어 어떤 기사에서 읽었는데, 면접자의 '열심히 하겠습니다, 잘 하겠습니다'라는 멘트는 이제는 볼 수 없는 구시대의 자소서의 정석인 "자애로운 어머니와 엄격하신 아버지~"로 시작하는 그것과 마찬가지란다.

내가 왜 지원했고, 어떤 준비를 해왔고, 어떻게 성과를 낼 수 있으며, 어떤 인재로 자리매김할 것인지 논리력과 구체성을 가지고 상대방을 설득시켜야 한다면, 창업과 혁신도 마찬가지로 내가 가진 무기를 '진지하고 절실하게 간절하게', 그리고 '구상하고 설계해서' 펼쳐내야 한다.

 

 

 

 

 

 

-배우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누구든 조직의 수장이 되거나 리더가 되면 내가 그 분야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많이 알아야 한다는 강박감 때문에 모르면서도 아는 척하여 조직을 잘 못 이끄는 실수를 범하기도 한다. 훌륭한 리더는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하고 배울 것은 배우는 열린 자세와 정직이 필요하다. 어떻게 개인이 모든 것을 다 알고 다 잘할 수 있겠는가. 그렇기 때문에 파트너가 있고 조직이 필요한 것이 아니겠는가.

그렇다. 모르는 것은 모른다고 하고 배우면 된다. 그래서 우리 창업자의 학슴 능력은 필수적이다. 사업을 하면서도 우리는 계속 배워야 한다.

-배우는 방법 중에 아직 독서만큼 좋은 방법은 없다. 바쁘더라도 틈을 내어 꾸준히 독서하고, 포럼, 세미나, 학회, 전시회 등도 기회가 닿는 대로 참가하여 트렌드, 신기술 업계 정보 등 타인 또는 다른 회사들과 교류하면서도 배우는 기회를 만드는 것도 좋다.

-그리고 실수하는 것을 두려아하지 마라. 누구나 실수는 한다. 때로는 실수 그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실수한 이후의 행동이 중요하다. 실수를 빨리 인정하고 그 실수의 원인을 분석하여 똑같은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시스템적으로 보완하도록 한다. 그리고 또 다시 도전하는 것이다. 세상에는 우리의 실수를 기다리는 사람이 부지기수다. 그들에게 우리가 자주 실수하여 약점을 보이지 말아야 한다. 아니 잡아먹히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얼마 전 교육원에서 배운 것 중 기억에 남는 말이 있다.

"사람은 배우는 것을 멈출 때 늙는다."

나는 늙는 것은 두렵지 않지만 배우는 것을 멈추고 싶지는 않다.

만약 내가 정해진 수명을 살아가는 동안 더 온전히 충실하게 살 수 있다면 배우고 또 배우는 방법이 그 중 하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내가 리더 또는 멘토가 된다면 실무와 동떨어지거나 원론적인 이야기가 아닌, 실제로 도움이 되고 곁에서 배울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리고 실력뿐 아니라 인성도 곁들이면 정말 좋겠다.

전에 읽은 전준하 저자의 <불안과 불만사이>라는 책에서는 전문성과 전문가라는 척도에 대해 3가지 관점으로 살펴보라고 제시해주었다.

1. 전문성은 상대적이다.

2. 전문성의 핵심은 암기의 양이다.

3. 전문성은 전체를 알고 나의 위치를 아는 것이다.

그 중 혁신과 함께 살펴볼 것은 2번째 요소인 암기, 즉 공부하는 양이다.

배움이 암기는 아니지만 암기는 배우고 공부하는 것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해왔던 것을 패턴분석해서 반복하거나 "그거 내가 다 해봤어. 아니야"라고 말하지 않고 계속 계속 변화하는 리더나 기업가가 되고 싶다.

창업이 필수가 된 요즘, 자신이 깊이 깊이 좋아하고 몰입할 수 있는 그런 요소를 고민하고 찾아내는 것,

그리고 그 포인트를 가지고 <새로운 시대 새로운 DNA, 창업>에서 알려주는 성공의 요소를 이루어 맞추는 것이 또 다른 과제로 생각해봐야겠다.

*이 글은 씨이오메이커로부터 도서만을 제공 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고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