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해커스 공인중개사 출제예상문제집 2차 부동산세법 - 제 32회 공인중개사 2차 시험 대비ㅣ기출지문 빈칸노트 제공 2021 해커스 공인중개사 출제예상문제집
강성규.해커스 공인중개사시험 연구소 지음 / 해커스공인중개사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법은 참 어렵죠. 세무사나 CPA 시험에서도 회계보다 세법이 훨씬 어렵습니다. 그러나 공인중개사 시험에 나오는 세법은 그 정도 난이도까지는 아니죠. 또 세법이 어려운 게, 다른 법령 과목은 암기로 커버하면 되는데, 세법은 암기할 것도 엄청 많지만 이해를 고도로 요구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래서 시험 임박해서 문제집도 질 공부해야 하지만 그 전에 기본서를 확실히 마스터해야 하며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은 인강을 듣거나 자신이 스스로 정보 검색도 해 보고 깊이 있는 책도 읽어 보면서 이해를 다져야 합니다. 능동적으로 공부를 해야 머리에도 오래 남습니다.


1편은 조세총론입니다. 어느 시험이라도 총론이 범위에 포함이 됩니다. 세법은 참 생긴 것부터가, 이처럼 처음 나오는 부분이 무슨 송달이다 국세심판이다 납세의무 성립이다 뭐다 해서 초장부터 정나미가 떨어지게 생겼습니다. 그런데 이런 총론 파트도, 성인이 되어 사회 활동을 하고 특히 자영업자들이라면 대번에 몸으로 겪는 일들입니다. 그러니 이게 책 속의 공부사항이 아니라 내가 밥 벌어먹고 사는 데 진짜 필요한 지식이라고 생각하면 책을 대하는 자세부터가 달라집니다. 물론 공인중개사 공부의 핵심 고비인 건 말할 필요도 없고요. 


그리고 공인중개사 시험에는, 세법의 진짜 난관인 법인세, 부가가치세, 이런 게 안 나오거나 비중이 극히 미미합니다. 또 소득세도 상당히 까다로운 파트인데, 중개사 시험에서 커버하는 부분은 그리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그러나 세법 자체가 워낙 어려우므로 이해 위주로 간다고 생각하고 머리를 써서 이해를 해야 합니다. 이해한 후에 그걸로 끝나는 게 아니라 또 암기도 따로 해야 되는 게 어렵지만, 그래도 딴 시험보다는 훨씬 수월하죠. 중개사 시험이라서 취득세, 등록면허세, 재산세 등이 나오는데 타 시험 수험생 중 내용은 잘 알면서도 정작 이게 지방세인 줄 모르는 사람도 있습니다. 공인중개사 수험생은 세법이 범위도 작거니와 이렇게 "지방세"라는 타이틀에 딱 분류를 해 놔서 모를 수가 없습니다.


이 책도 문제 위주로만 편성하지 않고, 문제가 물론 압도적으로 많지만 내용요약도 잘 해놓았습니다. 그러나 시험 최근 출제 경향이나 잘 헷갈리는 사항 위주일 뿐이고(문제집이니까 당연하죠), 세법은 그저 암기만으로 해결될 게 아니고 단편 이해로는 정복이 불가능하므로 기본서를 꼭 먼저 완벽하게 보고 접근해야 합니다. 부동산공법이 어렵다고 하나 독자인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 과목은 그저 암기로 커버가 됩니다. 그러나 부등법, 지적법(현 공간정보 구축 및 관리법), 세법(소득세법 등)은 기본서 이론 위주로 해야 합니다.


p180에 보면 고득점 유형이 나옵니다. 법령 암기에서 특히 기한의 경우 5년인지 10년인지를 묻는 유형이, 특히 이 해커스 예상문제집에는 참 자주 나오는 듯합니다. 이 문제에서 답이 ⑤인 것은 선지의 "5년" 부분이 10년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출제 유형에 따라 문제를 다양하게 실어 놓았다는 것입니다. 막판에 너무 시간이 없으면 예상문제집은 생략하기도 하지만, 특히 과거에 세법에서 과락이 나왔다거나 해서 실패를 맛본 분들은 기본서 이해를 먼저 철저히 다지고, 다음으로 이런 예상문제집을 반복해 풀어서 무엇이 부족한지 점겅하고 보완해야 하겠습니다. 


*본 포스팅은 네이버 카페 문화충전으로부터 제공 받아 솔직하게 작성된 서평입니다.


*출판사에서 제공된 도서를 받고 주관적으로 작성된 서평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