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2014년, 이 즈음. 새 일을 시작했습니다. 마음이 바빴어요. 독서일기를 왜 적지 않았나 곰곰이 생각하니 그렇습니다. 지금 마음 같아선 무척 아쉽지만 오늘은 오늘의 할 일을 해야겠지요.

 

2015년에는 모두 129권의 책을 읽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가장 많이 읽긴 했네요.

그렇지만 그 안에는 일 때문인 목록도 다수 있으니 역시 아쉽습니다.

한편으론 일로 읽은 목록이 더 가슴에 남아 있는 경우도 있어, 다시 위로를 합니다.

 

소설은 47권,

에세이 23권,

인문 21권,

자기계발 18권,

사회과학 16권,

시집과 만화 각 2권.

 

역시 소설이 가장 많네요. 그 가운데 분야를 넓혀 다양한 책읽기를 했다는 것에 만족을 느낍니다.

 

올해 발견한 저자와 책은

 

1. 장 미셸 게나시아

<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이 한동안 삶을 풍요롭게 해주었습니다.

여기서 다시 꼽는 명문장.

"어쩌다 우울한 기분에 젖어 자신의 고뇌를 드러내는 사람은 이런 식으로 퉁바리를 맞기가 십상이었다. "너는 네 문제로 우리를 따분하게 만들고 있어. 너는 살아 있잖아. 그걸 복으로 알고 살아.""

 

 

 

 

 

 

 

 

 

 

 

 

 

2. 정희진

<여성 혐오가 어쨌다구?>, <페미니즘의 도전>으로 만났어요.

한 줄, 한 줄 모두 깊이 새기고 싶은 소중한 내용들이었습니다.

 

 

 

 

 

 

 

 

 

 

 

 

 

3. 전영애

<시인의 집>처럼 아름다운 글이 담긴 책이 얼마나 될까요!

두툼하지만 아주 다정해서 꼭 추천하고 싶습니다.

 

 

 

 

 

 

 

 

 

 

 

 

 

 

그밖에도

<금요일엔 돌아오렴>을 읽으며 많이 울었고요.

황정은, 정세랑의 책들을 탐독했습니다.

조선족 작가인 금희의 소설도 다 좋았어요.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는 같은 시대를 사는 우리가 꼭 읽어야 할 책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역시,

읽을 책들과

아직 읽지 않은 책들을 생각하며 마음 졸이는 연말입니다.

새해에도 열심히 읽어야겠어요!

 

모두, 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5기 활동 마감 페이퍼를 작성해 주세요!

 

어떤 독서는 좀 괴로웠고, 어떤 독서는 무척이나 저를 고양시켰습니다.

이렇게 정리하는 순간에도 그때가 생각나 잔잔해집니다.

 

- 15기 신간평가단 활동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책과 그 이유 

<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

사샤가 남긴 편지를 읽다가 눈물을 쏟고 말았는데, 돌아보니 그 목소리가 들려주는 아름다운 이야기들에 모두 밑줄을 긋고 있었습니다. 아름다운 이야기, 아름다운 사람들이 아주 좋은 기억을 남겨주었어요.

 

- 15기 신간평가단 도서 중 내맘대로 좋은 책 베스트 5

(순서는 상관없습니다.)

 

우리 동네 아이들

그것이 나만은 아니기를

구제불능 낙천주의자 클럽

용감한 친구들

네메시스

 

또 만나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참 아이러니 하다. 잊기 위해서는 우선 기억을 해야 한다는 것, 적어도 `기억하기`를 시작해야 한다는 것은. (9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노엄 촘스키 지음, 드니 로베르 외 인터뷰어, 강주헌 옮김, 레미 말랭그레 그림, / 시대의창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소에는 누구도 감히 권력자를 비난하거나 공격하지 못합니다. 가령 당신이 권력자들을 비난한다면 그들이 거센 반격을 가하면서 당신을 미치광이로 만들어 버릴 것입니다. -19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칠면조와 달리는 육체노동자
천명관 지음 / 창비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칠면조와 달리는 육체노동자. 천명관. 창비
166쪽. <핑크>
`참으로 묘한 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