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프 푸셰 - 어느 정치적 인간의 초상, 전면 새번역 누구나 인간 시리즈 2
슈테판 츠바이크 지음, 정상원 옮김 / 이화북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인물의 전기라고 하면, 당연히 훌륭한 업적을 남긴 위인을 떠올릴 거예요.

모든 사람이 존경할 만한 인물.

<조제프 푸셰>는 기존 상식을 뒤집는 책이에요.

부제가 '어느 정치적 인간의 초상'인데, 바로 조제프 푸셰의 삶을 다룬 이야기예요.

프랑스의 모든 역사가들은 푸셰라는 이름에 똑같은 반응을 보인다고 해요.

"타고난 배신자, 보잘것없는 모사꾼, 미끌미끌한 파충류 같은 인간, 변절을 밥 먹듯 하는 놈, 경찰의 비열한 기질이 몸에 배인 놈, 한심하기 짝이 없는 악당..."  (4p)

세상에나, 한 마디로 '나쁜놈' 아닌가요?

그런데 왜 하필 나쁜놈에 대해 우리가 알아야 하는 거죠?


우선 푸셰의 삶에 대해 주목한 사람이 있어요. 루이 마들랭이 그의 전기를 썼어요. 푸셰는 나폴레옹과 로베스피에르 같은 거물과 벌인 심리전에서 승리한 인물이라고 평가했어요.  그다음은 위대한 작가 발자크가 혁명기와 제정시대 인물들 중 푸셰를 어둠 속에서 끌어냈어요.

발자크에 따르면 "권력으로 사람을 다루는 능력을 놓고 보면 푸셰가 나폴레옹보다 한 수 위였다. 그러나 평생 전면에 나서지 않으려 했던 푸셰는 역사에서도 배후의 인물로 남는 데 성공했다." (7p) 라고 해요.

마지막으로 이 책의 저자 슈테판 츠바이크가 프랑스 혁명을 배후 조종한 조제프 푸셰를 소환했어요.

이것은 새로운 유형의 인간 탐구 보고서라고 볼 수도 있어요. 저자는 푸셰의 삶을 추적하면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어요. 그토록 대담하게 변신을 거듭하며 일관성 있게 지조 없이 살았던 그의 성격에 대한 내용이에요. 그에게는 아예 성격이 없다는 사실이에요. 감정이 얼굴에 전혀 드러나지 않고, 자신을 숨기는 데 탁월했다고 해요. 살면서 여자나 도박에 빠진 적이 없고, 술을 마시지 않았으며 낭비벽도 없었고 거친 열정에 휘말린 적도 없었어요. 그야말로 냉혈동물의 영혼을 지녔다고 표현하고 있어요. 젊은 시절의 조제프 푸셰 초상화를 보면 갸름한 얼굴에 푹꺼진 눈, 긴 매부리코, 얇은 입술이 뭔가 나약한 인상을 줘요. 그런 인물이 혁명의 배후 조정자로서 한 시대를 주물렀다니, 마치 영화 <유주얼 서스펙트>와 맞먹는 반전인 것 같아요.

푸셰는 천재적인 재능과 냉혈성으로 영웅들의 열정을 이기고 살아남았어요. 좋게 표현하자면 외교적 수완이 뛰어났던 거죠. 어디에도 속할 수 있으며, 언제든 떠날 수 있는 사람이라서 위기의 상황을 절묘하게 빠져나갈 수 있었어요.

이 책은 조제프 푸셰의 삶을 통해서 정치인이자 기회주의자가 어떻게 살아남았는지를 생생하게 그려내고 있어요.

리옹 대학살을 지휘했던 푸셰는 이렇게 말했어요.

"그렇다. 우리는 여러 배신자들을 처단했다. 그러나 오직 인간에 대한 사랑와 의무감에서 그렇게 했다고 감히 주장한다.

(...) 우리에게 번개를 쥐어 준 자는 국민이다.

국민이 원하지 않는 한 우리는 이것을 결고 내놓지 않을 것이다.

그때까지 우리는 멈추지 않고 계속 적을 타도할 것이다.

가장 무섭고 신속한 방법으로 적을 뿌리뽑을 것이다."   (77p)

그때나 지금이나 정치인의 발언은 소름돋게 닮아 있어요. 자신들의 만행을 정당화하려고 국민을 내세우죠. 그들에게 국민은 오로지 권력을 가진 강자 편.

조제프 푸셰는 수도회 학생이었으나 사제가 되지 않고 수도원 교사로 머물다가, 신을 버리고 속세의 삶을 선택했어요.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부유한 상인의 딸과 결혼했고, 국민공회 의원으로 당선됐어요. 당시 나이가 서른둘.  이후 정치가의 삶이 순탄치는 않았으나 총재정부와 보나파르트 정부에서 장관직을 수행했어요. 경찰장관!

푸셰에게 정당과 정파는 아무 의미가 없었어요. 공산주의자였던 사람이 백만장자에서 오트란트 공작이 되었던 건 무엇이 세상을 지배하는지 알았기 때문이에요. 

또한 자유에 익숙해진 프랑스 국민이 혁명 덕에 출세한 나폴레옹의 독재를 못마땅해 할 때, 맞서 저항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대중의 호감을 얻었어요. 그 대가로 황제의 총애를 잃고 유배 시기를 거쳤어요. 재미있는 건 푸셰가 삶의 중대한 전환점마다 여러 차례 비극에서 희극으로 바뀌었다는 거예요. 나폴레옹이 힘을 잃자 일말의 가책도 없이 내쫓고, 루이 18세를 따랐던 푸셰는 56세 나이에 성공의 절정을 누렸어요. 그러나 권력의 맛이란... 한 번이라도 맛본 자는 스스로 물러나지 못하는 법. 그점에서 푸셰는 나폴레옹과 똑같았어요.  푸셰는 장관직을 보장받는 대가로 루이 18세에게 정부를 팔아넘겼어요. 비열하다 못해 심각한 범죄이며 푸셰가 저지른 최대의 바보짓이었어요. 그는 영원히 역사 속 비굴한 인물로 낙인 찍혔어요. 교활한 여우가 한순간에 토사구팽 신세가 되어 비극적 말로에 이른 거죠.

부디 대한민국 정치인들이 조제프 푸셰의 교훈을 기억했으면... 그는 죽었으나 '어느 정치적 인간의 초상'은 영원히 기억되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