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적 : 나를 변화시키는 조용한 기적 배철현 인문에세이
배철현 지음 / 21세기북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적>은 책으로 읽는 명상의 시간 같습니다.

평범했던 단어가 새로운 화두처럼 등장합니다.

한 권을 쭉 단숨에 읽기보다는 단락을 나눠서 천천히 되새기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저자는 이 책을 하루 10분, 나를 다스리는 '정적'의 시간으로 활용하기를 권하고 있습니다.


'정적'은 잠잠한 호수와도 같은 마음의 상태다.

잡념으로 인해 흔들리는 마음의 소용돌이를 잠재우고 고요하며 의연한 '나'로 성숙하는 시간이다.

정적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고요한 마음을 유지하려면, 그 안에 부단한 움직임을 품고 있어야 한다.

정적은 '정중동(靜中動)'이다.  (10p)


시끄럽고 번잡한 하루 중에서 '정적'은 스스로 만들지 않으면 그냥 찾아오지 않습니다.

이 책은 우리에게 자기 자신을 변화시키는 고요한 울림을 들을 수 있도록 이끌어 줍니다.

귀 기울여야 들을 수 있습니다.

찾으려고 애써야 찾을 수 있습니다.

중요한 건 '무엇'이냐는 것입니다. 무엇에 귀 기울이고, 무엇을 찾아야 할까요.

어둠 속에 잠시 길을 헤매고 있다면 이 책이 작은 등불이 되어줄 수 있습니다.

네, 이 책은 길이 아니라 길을 밝혀주는 등불입니다.

스물여덟 개의 화두는 나를 지키는 힘입니다.

아무도 자신의 길을 대신 가줄 수 없습니다. 슬쩍 뭔가에 기대고 싶고, 의존하고 싶지만 헛된 일입니다.

불현듯 찾아오는 외로움은 병이 될 수 있지만 스스로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것은 약이 될 수 있습니다.


명심 銘心  ■  심장에 새긴 생각

한자 '명심(銘心)'은 배움의 핵심 내용을 담고 있다.

배움은 자신의 머리가 아니라 심장에 그 내용을 새기는 작업이다.

배움은 나의 삶을 통해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최선의 가치다.

배움을 통해 자신의 삶을 조금씩 개선하려 노력하기 때문에

스스로에게 정돈되어 있고, 스스로에게 친절하다.

그런 사람이 남에게도 친절하다.     (44p)


기원후 2세기 랍비인 벤 조마는 『탈무드』 중 '선조들의 어록' 4장 1절에서 이렇게 말한다.

누가 지혜로운가?  

  - 모든 사람으로부터 배우는 사람이다.

누가 강한가?

  - 자신의 욕망을 절제하는 사람이다.

누가 부자인가?

  - 자신의 몫에 만족하는 사람이다.

누가 존경받을 만한가?

  - 자신의 동료들을 존경하는 사람이다.      (45p)


회복  回復   ■  내 안의 그릇을 깨뜨릴 시간

회복은 없는 것을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 자신을 발견하고 구축하는 과정이다. 

회개는 자신의 원래 모습, 퍼즐의 원래 그림을 발견하는 행위다.

정신분석학자 빅터 프랭클은 '나 자신'을 '존재 의미'라고 불렀고,

칼 융은 '셀프(self)'라고 정의했다.

종교 전통은 그것을 '믿음'이라고 칭하고,

예술에서는 '영감'이라는 이름으로 칭송한다.

... 독일 출신 현대 미술의 거장 안젤름 키퍼는 2009년 작품 <세비라스 하 켈림>에서

바벨탑이라는 현대 문명의 파괴와 그 안에서 생존한 열 개의 깨진 그릇 조각들을 표현한다.

'세비라스 하 켈림'이라는 히브리어 문장의 의미는 '(신적인 불꽃이 담긴 희망의) 그릇들의 깨짐'이다.  (291-295p)

보이지 않는 마음도 꾸준히 갈고 닦지 않으면 탈이 나는 것 같습니다.

더 아프기 전에 내 마음을 들여다보고, 주변에 흔들리지 않을 수 있는 힘을 키워야겠습니다.

매일 핸드폰은 열심히 충전하면서, 정작 마음은 방전된 채로 놔뒀던 것 같습니다.

<정적>으로 오늘 제 마음은 100% 충전되었습니다. 내일은 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