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ing Highlights 1 (Student book + Workbook + Audio CD)
Jacob Murray 지음 / 월드컴 ELT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 곳곳의 흥미로운 사건을 통해,

지식과 재미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재미있는 Reading 교재

월드컴ELT의  < Reading Highlights >

 

 

 

꾸준히 다양한 Contents를 읽어보는 것이 글에 대한 이해력을 향상시켜줄 수 있다는 생각에

Reading 교재를 주기적으로 접해주고 있는데요.

 

이번달부터는 월드컴 ELT에서 출간된 < Reading Highlights > 로 시작해보려구요.

 

 

 

Reading Highlights는 중급 수준의 EFL 학생들을 위한 독해 시리즈랍니다.

평소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면 흔히 접할 수 없었던

흥미를 불러 일으키는 주제에 관한 글들이 많아서

지문의 내용이 지루하지 않아서 좋은 것 같아요.

 

 

 

총? 3단계로 구분되어 있는데,

기초부터 차근차근 하는것이 좋을 것 같아 1단계부터 시작합니다.

 

 

 

일반적인 Reading교재처럼 CD가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고,

본책과 워크북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표지를 보면 아시겠지만,

교재 구성을 살펴보기 위해 책을 훑어보면

시선을 사로잡는 인상적인 사진들로 각 UNIT을 시작합니다.

 

 

 

처음 보고 깜짝 놀랬던 사진이예요^^;;

사진이 강렬하죠??

 

 

 

?목차를 살펴보면 여러 분야별로 컨텐츠가 잘 나뉘어져 있지만

이 책을 접하는 아이들은 큰 사진 한장을 통해 본문을 읽어보고 싶다는

궁금증이 생기는 것 같더라구요.

우리 아들도 본격적인 학습에 앞서 사진 감상부터 시작하고

본인이 학습할 컨텐츠를 골랐어요.

 

 

 

예전엔 무조건 순서에 맞게 Unit 1부터 시작해야 된다고 생각했었는데,

자신이 먼저 하고 싶은 부분부터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더라구요.

그래서 민서가 고른 주제는 Space에 관한 Life in Space입니다.

영화 <인터스텔라 > 를 본 지 꽤 되었는데도,

그 영화를 보고 관련 기사를 찾아서 읽고 강연을 들었던 기억 때문인지

?우주에 관한 내용은 늘 아이에게 흥미의 대상인가 봅니다.

 

 

 

보통 월드컴 교재는 공부방이나 학원에서 많이 사용한다고 들었는데

?이 사진 한장을 놓고 Guesswork를 함께 할 수 있는 친구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엄마와 하는 건 별로 흥미없고 길게 이야기가 이어지지 않아서 좀 아쉬웠어요^^

 

그래도 함께 그림을 보고 어떤 내용이 이어질지 이야기해보긴 했는데,

본문의 내용은 우리가 함께 이야기 한 전반적인 우주여행이나

우주의 모습과는 다른 내용이였답니다.

 

 

 

ISS(International Space Station) 에서 생활하는 과학자들의 이야기를

짧게 담고 있는데요. 특별히 어려운 단어나 구문은 보이지 않았어요.

 

 

 

정리된 단어리스트가 없어서 불편하다고 생각되시는 분들은

월드컴ELT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해당교재를 찾으시면

단어정리 이외에도 해설이나 번역 음원, 테스트 등의 자료를  활용하실 수 있으니

꼭 한번 참고해보세요.

 

 

전 모르는 단어가 있으면 항상 전자사전을 찾아보라고 시키는 편인데

이 단어장이 있는줄 알면 당장 출력해달라고 하겠네요.?^^

 

 

 

지문에 사용된 핵심 어휘를 익히고

어휘 사용을 확장시킬 수 있도록 도와주는 Vocabulary

 

 

Reading Comprehension 은 본문의 Main Ideas와 세부정보, 그리고 추론등으로

내용의 이해정도를 파악할 수 있는데요.

이런 과정을 잘 파악하면 좀 더 분석적인 글 읽기가 가능하니

그냥 문제를 푼다는 생각보다는 본문을 세부적으로 분석한다는 생각으로

접하면 훨씬 더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그리고 좀 더 많은 연습이 필요한 Writing

Organize에선 본문의 내용을 다시한번 재구성하여 정리하고

체계화 하는 작업을 하구요.

 

 

 

 Synthesize 에서는 그 체계화된 정보를 새로운 방식으로 써보는 연습을 합니다.

이 부분은 처음 시도해 보는 부분이여서 생각보다 쉽지 않네요.

하다보면 좀 더 익숙해지겠죠? 

 

이런 부분들을 보완하기 위해서 워크북이 따로 필요하답니다.

 






 

본문을 대충 보고 휘리릭 문제를 푸는 녀석

 워크북까지 풀고나니 꼼꼼히 점검하지 않은 걸 후회하네요.

다음 컨텐츠를 학습할때는 지금과는 좀 다른 모습이겠죠?

 

홈페이지에 있는 자료를 충분히 활용해서 책을 끝내는 진도에 연연하기 보다는

하나의 컨텐츠를 깊이 있게 학습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부족한 영작연습을 좀 더 많이 해야될 것 같네요.

3단계까지 꾸준히 활용해보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