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버스 융합과학 12 : 공룡 - 학교 공부 꽉 잡는 공부툰, 소년 한국 좋은 어린이 책 스토리버스 융합과학 12
신재환 외 지음, 이융남 감수 / 스토리버스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교과서와 연계되어 재미있게 공부하는 공부툰 스토리버스 >

한때 공룡하면 자다가 벌떡 일어날정도로 좋아했고 관심이 많았던 때가 있었는데,

이제 좀 컸다고 예전만큼 드러내놓고 좋아하진 않네요.

그래도 공룡 관련 영화가 나오면 민서가 보고 싶어해서 꼭 보러다녔었는데요.

책에서 보는 공룡이랑 또 스토리를 가지고 입체화된 공룡을 눈 앞에서 보는 느낌은 많이 다르더라구요.

요즘은 공룡에 관한 영화도 많고 공룡관련 책도 많아서 공룡에 관심이 있을때

여러책을 두루 섭렵하면 좋을 것 같은데요.

그 중에서도 놓치지 말고 봐야할 책이 바로 스토리버스 융합과학의 < 공룡 > 편이죠.

 

 

공룡은 워낙 좋아했던만큼 다른 분야보다 배경지식이 많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요.

중생대의 지구를 지배한 거대한 동물인 공룡은 중생대가 지나면서 멸종되고

지금은 그들이 남긴 흔적인 화석으로 우리의 상상력을 더해 복원되고 있지요.

 

 

공룡하면 워낙 종류도 다양하고 방대한 스케일을 다룬 분야라

이번에는 어떤 내용을 중점으로 공룡이라는 주제를 다룰까 살펴보았더니

공룡에 대한 전체적인 스토리에 고루 접근하고 있어요.

우리가 공룡의 분류하면 가장 떠올리기 쉬운 육식공룡과 초식공룡의 분류부터 시작해서

공룡이 살았던 중생대의 자연환경이나 공룡의 발자국을 통해 추론해볼 수 있는 사실들,

그리고 공룡 시대가 끝나고 어떤 동물들이 지구를 지배했는지 알아볼 수 있기 때문에

단지 과학적인 탐구에만 그치지 않고 좀 더 깊이 생각할 수 있는

토론의 장을 열어주는 주제를 많이 다루고 있답니다.

 

 

실제같은 공룡 사진을 보니 어떤 내용이 있을까 무척궁금한데요.

 

 

공룡은 4학년 1학기 과학교과의 화산과 지진,

그리고 2학기에 배울 지층과 화석분야와 연계되어 있네요.

 

이젠 8가지의 캐릭터가 나오는 소주제별 옴니버스식 만화에 익숙해져서

어느 만화를 봐도 재미있어요.

 

 

한때는 고고학자가 꿈이었던 민서는 화석발굴현장을 몹시 흥미진진해했는데요.

뼈에 번호를 매기고 사진을 찍고, 줄로 격자를 만들어 정확한 위치를 기록하고,

석고를 잔뜩 바른 두꺼운 헝겊으로 감싸 안전하게 이동하며

작은 뼈는 체로 걸러내어 따로 찾아야하니...

복원까지 정말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꼼꼼함이 필요한 과정이네요.

 

 

과학뿐만 아니라 다른 영역과 결합한 지식코너는 사고를 확장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데요.

글만 가득한 지식페이지는 늘 건너뛰곤 했는데,

학습만화가 끝나고 만나는 지식페이지는 좀 더 새롭고 다양한 정보가 가득해

어느 하나도 대충대충 보고 넘어갈 수가 없답니다.

 

스토리버스를 볼때면 늘 빙그레 웃음짓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기다려온 학습만화라 그런지 무척 아끼고 꼼꼼하게 살펴보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흥미위주의 한번 보고 책장에 꽂혀 있는 학습만화가 아니라

언제든지 꺼내보고 교과에 접목할 수 있어서 더욱 유익하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