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버스 융합과학 6 : 동물 - 학교 공부 꽉 잡는 공부툰, 소년 한국 좋은 어린이 책 스토리버스 융합과학 6
유기영 외 지음, 이재열 감수 / 스토리버스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에서 빠질 수 없는 주제인 < 동물 >은 스토리버스 시리즈를 좋아하는 민서보다

동생인 시은이가 더 좋아하는 주제인데요.

오빠가 스토리버스 공부툰을 사랑한다면 동생은 브로마이드 팬이죠.

이번 동물편을 보더니 바로 4권의 생태계편의 브로마이드를 찾아 함께 펴 놓고선

마치 말풍선의 말들이 마치 자신의 머릿속에서 나온 말인것 처럼

혼자서 열심히 동물박사 놀이를 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읽어놓고도 빼놓고 읽은 것은 없는지 꼼꼼히 확인하며 브로마이드를 살펴보는데요.

이렇게 둘다 활용하는 방법은 다르지만 하나의 주제에 대해 

서로 다른방식으로 호기심을 가질 수 있어서 엄마인 저는 보는 내내 흐뭇했어요.

 

 

 

 

앞에서 말씀드린것처럼 스토리버스 융합과학의 여섯번째 주제는 [ 동물 ] 입니다.

이제껏 민서가 배운 초등교과 과학의 동물편을 살펴보면

 동물의 독특한 외형적인 모습과 환경에 따라 동물들이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를 살펴보았는데요.

스토리버스 6권에선 좀 더 확장된 소주제들로 초둥교과과정에 나오는 동물에 관한 모든 것을

학습만화와 함께 재미있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

 

 

 

스토리버스가 추구하는 융합교육은 한 가지의 주제를 다각도로 살펴보는 것인데요.

동물이라는 주제를 동물의 생김새나 특징 같은 단순한 구분으로만 살펴보는 것이 아니라,

동물의 생김새에 따른 이유와 기능, 새끼 동물둘의 학습과 놀이,

동물들이 의사소통하는 다양한 방식과 동물의 울음소리가 나라별로 어떻게 표현되는지

나아가 다윈의 진화론까지 살펴보면서 통합적이고 창의적인 학습을 할 수 있지요.

 

 

주제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인트로부분의 사진은 언제봐도 강렬하고 신기한데요.

아프리카 세렝게티의 동물들의 집단이동 장면은 마치 실제 동물들이 이동하는듯한 느낌이 들어요.

우리가 보기엔 이상해보이는 동물들의 행동에 다 이유가 있다고 하니

직접 스토리버스를 통해서 그 이유를 찾아봐야겠네요.

 

 

 

동물들에게 기본적인 체온유지를 도와주는 털은 색깔과 모양이 동물마다 제 각각이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들의 털을 얻기 위해 동물들을 포획하기도 하고

동물들의 모양을 그대로 본떠서 물건을 만들기도 합니다.

따라서 동물들은 생존을 위해 기본적인 학습을 하는데요.

인간처럼 학교에서 모여 공부를 하진 않지만

각 종별로 다양한 방법으로 생존과 번식을 위한 학습을 하네요.

 

 

아이들에겐 좀 내용이 어려울 수 있는 중학과정의 다윈의 진화론도

미스테리 어드벤쳐라는 만화를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되어 있는데요.

귀가 긴 토끼와 귀가 짧은 토끼를 비교하면서 진화론의 핵심인 변이와 생존 경쟁,

유전의 개념도 빼놓지 않고 설명하고 있어요.

 

 

 

자러 간다더니 갑자기 바닥에 펼쳐놓은 스토리버스에서 확인할 게 있다며 페이지를 넘기더니...

또 스토리버스에 빠져 시간가는줄 모릅니다.

 민서의 스토리버스 사랑 누가 좀 말려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