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 돌아가라 - 아닌 척하지만 사실은 너무나도 외로운 당신에게
장문정 지음 / 쌤앤파커스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답은 제목에 써있다.
사람에게 돌아가라고.

사람은 죽을 때까지 외로움을 느끼는 동물이라며.
때로는 외로움도 즐길 줄 알아야 한다며.
결국 세상의 중심은 나로써 귀결된다.

언제나 외로움을 품고 살아갈 수 있는 것일까?
그러나 그 외로음은 가볍게 볼 것이 못된다.

금이 간 물병은
언젠간 계속 흐르는 물줄기에 깨지게 마련이고,
이는 곧 사람의 마음이다.

사회가 우리를 이렇게 만드는 것일까?
아니면 우리가 내면을 닫아두게 되는 것일까?

직장을 다니다 보면 번아웃에 부딪치게 된다.
한가지에 몰두하다 정신,신처 에너지의 고갈을 겪게 되지만,
이놈의 사회는  '너는 할수 있어'라며, 맹목적 격려를 동반한
긍정성의 과잉이 피로사회로 일컬어 지는 사회를 만들어낸다.

그래서 필요한게 '체념' 이다.
자신의 한계를 깨닫고 미련을 버리고,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는데,
꼭 목표를 달성하고 내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는
영웅을 숭배하는 사회.

호랑이의 등에 올라탄 형국으로
나는 나 자신을 위해 달려가고 있다고 착각하지만
실상은 고독으로 침잠되어간다.
나를 이해해 줄 사람이 점점 없다고 믿어가는 것이다. 

이렇게 우리 사회가 다들 외로움이 만연한 세상으로
바뀌어 가는 만큼 슬픔은 더욱 커지고 내면의 아픔을
치유하기는 어려워진다.

그래서 우리 의 마음은 먼지가 많이 쌓이기 전에
닦아주고 사랑을 줘야한다.
혼자 살아가지만 그 사랑을 받고 채울 수 있는 원천은
바로 다른 사람일 수 밖에 없다. 이웃

 

 

이웃에게 다가가는 것은 어렵다.
그러나 인사를 하는 작은 것부터
시작해보는 것도 좋을 것같다.

외로움을 이기려면 일단 작은 용기가 필요하다.
내가 먼저 밖으로 나가야 한다.
그리고 힘들면 당장 누군가에게 도움을 청하기.

나는 불완전하다는 것을 이해하기.
그래서 다른 누군가가 필요하다는 것을 꼬옥 깨닫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