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 우리 한자어사전 - 한자어 속뜻 사전 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 시리즈
이재운 외 엮음 / 노마드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 우리 말을 잘 하고 잘 사용하려면 한자어를 간과하거나 무시해 버릴 수가 없다. 그래서 한자를 잘 사용해 오지 않던 세대에게, 특히 저자의 딸 세대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책으로 남겼다고 하니 이 책은 반드시 곁에 두고 사용해야 할 것이다.


<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의 시리즈 중 하나이다. 영어, 철학 뿐만 아니라 한자어에서도 신경써서 설명해 주는 책이 있으니 독자로서는 환영할 일이다. 뜻도 모르면서 자주 쓰는 한자어와 주제별로 엮어 모은 한자어로 구성하고 있는데 부록 또한 유익하다. 한자어로 만들어진 구성 원리와 우리나라에서만 사용하는 한자로 이루어져 있어서 살펴 읽어 볼 만하다. 


사전 방식으로 설명하고 있어서 ㄱ 부터 ㅎ 으로 이어져 전개한다. 그 중 눈에 들어오는 내용들이 많았는데 백성을 읽을 무렵 인상적이었다. 성씨가 있는 자, 성씨 없는 자로 나뉜다는 것과 나아가서 관직이 있는 자와 없는 자로 나뉠 수 있다는 것에 백성의 원 뜻이 있다 하니 공화국이 되고 국민이 탄생한 점이 참 고마울 뿐이다. 녹봉 부분도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어서 관심있게 보았다.  드라마에서 등장했었던 단어, 여사도 설명되어 있다. 물론 관직의 하나였으나 나중에는 왕의 침실에 들여 보낼 여인을 순번 매기는 일에도 관여하였다 하니 몰랐던 부분이다. 이것 때문에 기세가 등등하기까지 하였다 하니 여사라는 단어에 지워진 무게도 전해 내려온 것일까. 원 뜻과 바뀐 뜻을 비교하며 설명하고 있으니 단어 속 의미가 많이 다르게 느껴지는 것도 있다.



주제별 한자어 소개에서는 색깔, 돈, 책 등 한 가지 주제에 맞게 모든 한자를 모아 설명하고 있다. 같은 의미더라도 다른 모양새로 쓰여온 한자를 설명하고 있어서 한 글자씩 외우고 접하기에도 좋다. 물론 설명도 잘 되어 있다. 곁에 두고 조금씩 이라도 자주 읽는다면 우리말 어휘 향상에 크게 보탬이 될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