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사 연대기 - 세계사의 결정적 순간과 위대한 미술의 만남
이언 자체크 엮음, 이기수 옮김 / 마로니에북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방대한 역사가 여기에서 흐른다. 미술 하나만을 바라보는 서술을 기대 한다면 곤란하다. 우선적으로 시대를 조명하고, 그 시대에 일어난 사건들이 어떻게 미술에 영향을 끼쳤는지 하나 씩 읽어 가도록 구성 되어 있다.


첫 눈에 이 책은, 개인적인 의견으로, 백과사전 아닐까, 생각하게 했다. 크기 부터가 세로 30 센티 가까이 되어 보이는 커다란 사이즈가 보여주는 느낌과  각 페이지 별로 순 컬러 그림 자료들이 즐비하게 차지하고 있는 첫 인상 때문이다.   시대별 구성 또한 고대/중세, 르네상스와 바로크, 로코코/신고전주의, 낭만주의, 근대로 이어지고 있어서 작품들의 설명이 준비되어 있겠거니, 할 만 하다.


작품들을 감상함에 있어서도 눈에 익어 왔던 그런 작품들도 있긴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낯선, 처음보는 작품들이 많이 차지하고 있는 까닭에 이제까지 보아왔던 작품들만 바라 봐 오던 안목에서 벗어나  좀 더 시선을 넓혀 주는 역할도 했다는 생각도 든다.   가령, 노아의 방주에서 노아는 늘 수염 달린 노인을 먼저 떠올리게 되는데 <노아와 비둘기> 라는 작품을 보면서, 이런 작품이 있었구나, 생각도 들었지만 젊은 노아를 표현한 것을 볼 기회는 여태까지 없었다. 게다가 에트루리아 라는 문명은 듣도 보도 못했었는데 발견된 예술품으로 이들의 문화와 문명이 존재했었음을 알 수 있었다. 물론, 고대 알타미라 동굴 벽화 같은 것, 르네상스 시대의 작가와 작품 등 은 워낙 유명하기도 한지라 연대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쏙쏙 이해되었다.


연대기 별로 발생했던 사건들도 특히 눈에 들어오던 부분이, 빵을 만들어 먹기 시작했었다는 것과 바퀴 발명, 첫 번째 올림픽의 시작, 우리나라의 중요 사건들, 갑오경장 같은 것이 세계사에서 어떤 모습으로 차지하고 있나, 둘러보게 되더라.


켈트 족 문명을 돌아볼 때에는 여러가지 공예품들이 있었는데 방패라든지 포도주 주전자, 연회용 솥 같은 것에서, 또 다른 문명들에서 발견된 유물들, 투구, 황금 허리띠 버튼 같은 것들에 이르러서는 마치 박물관을 둘러 보고 있는 느낌을 받았다.


르네상스와 바로크를 거쳐 신고전주의 양식으로, 고딕 양식이 공포 스럽기 까지 했다는 또다른 관점까지 접하면서 근대 사진술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소개와 설명들이 종종 나타나면서 이런 것도 있었구나, 하는 생각과 개인적으로는 많은 공부가 되어 주었다. 미술품과 역사를 한꺼번에 들여다 보고 싶을 때 마다 어떤 나이대의 독자에게든 유익할 그런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