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단어는 어원이다 : 실력편 - 모르는 단어도 순식간에 유추가 되는 과학적 암기법 영단어는 어원이다
이문필 지음 / 베이직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영어 어원 책을 다시 잡았다.  얼른 생각하기에는 어원편 이라면 접두, 접미, 비슷한 어휘를   한 자리에 모아 놓은 책이라고 짐작할 지도 모르겠다.

그렇다. 접두, 접미사를 필두로 명사, 형용사를 어근으로 찾아보며 행동, 동작, 차이 면에서도 한꺼번에 단어를 접하도록 구성하고 있다. 영어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 단어의 힘은 말하지 않아도 중요하다. 그러나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단어를 많이 알아도 빠른 시간내에 잊어버리는 속도가 새로이 익히는 단어의 수를 능가하고 만다는 것을.  이에 이 책은 좀 더 과학적이고 오래도록 기억할 수 있도록, 또한 어근 학습을 체계적이고 차근히 공부할 수 있도록 꾸며 놓았다. 오랜만에 어근 관련 책을 다시 보는 독자 중의 한 사람으로서 많이 반갑다. 그동안 잊어 버린 단어가 많이 있었던 이유로, 두껍지도 않고 훨씬 기억에 자극을 줄 만한 내용으로 꾸며진 이 책은, 단어를 좀 더 다지고 싶은 모든 학습자에게는 환영받을 만하다는 생각도 든다.


 우선 이 책은 기초, 기본편을 거치고 올라온 실력편이다.  독자들 본인의 판단하에 자주 반복하여 볼 만한 단계를 손에 잡고서 익숙해 지면 좋을 것 같다.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당연하게 실력편을 선택한 나는 "유추" 한다는 이 작용을 선뜻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 첫 번째로 맞딱뜨린,  ~ 쪽으로, 의 a. 그 이유를 찾고 있었다. 왜 a 를 방향의 의미이자 향하는 뜻의 ~쪽으로, 라는 뜻이 되는 것이지를 놓고 한참 곰곰한 시간에 빠지기도 했다. 


그러나, 단어 하나에 어원, 예문이 이어지는 구조상에서 한 단어씩 넘어갈 수 있었고, 이런 작용이 있었음으로 인해 술술 넘어가지는 못하고 좀 더 단단하게 익혀갈 수 있는 계기가 되어 준 것 같다. 


de- 아래에, 떨어져서 (38쪽) 처럼 간단하게 시작하는 단어 부터 의성어, 자연에서 비롯된 단어들까지 설명도 잘 되어 있고, 연습문제로 확인까지 해 볼 수 있게 되어있다. 예문을 하나 씩 외워 보는 것도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추천한다.  혼자 만의 방법만으로 외워 오던 단어 학습법에 조금 더 색다른 방법으로의 접근도 가능해 졌다는 점이 좋았다. 이 책 속에 소개 되어 있는 단어 만으로도 벌써 새롭게 닿아오는 단어들이 많은 것을 보니 역시 시간의 흐름에 기억이 버티지 못함을 알게 해 주기도 한다. 



bene- 좋은 (246쪽) 이라는 뜻의 어근은 혹시 우리 주변의 카페베네의 그 어근과도 연관이 있는 것인지,  이렇게 생각지도 못했던 단어가 느닷없이 떠오르게 하는 것을 보면 역시 연상법의 효과인 것이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