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우리는 불평등을 감수하는가? - 가진 것마저 빼앗기는 나에게 던지는 질문
지그문트 바우만 지음, 안규남 옮김 / 동녘 / 2013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큰 재물에는 반드시 큰 불평등이 따른다. 큰 부자 한 명이 있으려면, 적어도 오백 명의 가난뱅이가 필요하다.
-애덤 스미스

우리의 세계가 원래부터 서로 경쟁하는 주체들로 갈라지도록 만들어져 있다는 주장은 궤변이다. 경쟁적 경제는 우리가 그것을 만들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출현한 것이다. 경쟁은 전쟁의 순화된 대체물이다. 전쟁은 결코 피할 수 없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전쟁을 원하면 전쟁을 선택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평화를 원하면 평화를 선택할 수 있다. 만일 우리가 경쟁을 원한다면, 우리는 경쟁을 선택항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경쟁 대신에 우호적 협력을 하기로 결정할 수 있다.
-존 쿳시



 전 세계적으로 이루어지는 부의 불평등 문제를 설명한다. 하층과 상층의 불평등은 점점 커지고 있고, 상층에서도 1%가 부를 독점하는 경향이 커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음을 보여준다. 1960년 최고경영자 보수와 공장 노동자의 임금은 12배였던 반면, 1974에는 35배 1980년은 42배 2000년대는 531배로 뛰었다. 일반 노동자가 창출하는 가치와 최고경영자가 창출하는 가치의 차이가 531배가 날 수 있는까? 설령 그렇다고 하더라도 과연 `올바른` 분배인지 의심된다. 불평등은 꼭대기에 있는 사람들이 경제에 더 많은 기여를 하고 `일자리 창출자`의 역할을 수행한다는 이유로 정당화 되었다. 낙수효과를 기대한 것이다. 꼭대기에 있는 사람들은 자신이 받는 보상을 나누어 주지 않았다. 수 백, 수 천명의 생계와 삶을 좌지우지 할 수 있는 그들. 일반 노동자의 531배 혹은 수 천배의 보상을 받는 그들은 위험상황이 오면 책임을 지지 않았다. 유능한 그들은 전혀 피해를 받지 않았다. 오히려 이득을 취하는 경우도 많았다. 일반 노동자들이 그 피해를 나눴다. 부의 낙수효과는 없었고, 부담의 낙수효과가 있었다.

 이 책을 통해 개인적으로 의롭고 멋진 사람이라도 `부자`라는 사실만으로 많은 사람을 짓밟고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그들이 누리는 특권에 대해서 최소한의 양심을 지녔으면 좋겠다. 그리고 우리도 불평등을 좌시하면 안 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5-21 17: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기업이 최소한의 양심을 가졌으면 그 기업을 신뢰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더 나쁜 기업은 양심이 있는 척하는 것입니다. 옥시 회장만 보면 알 수 있죠.
 
[eBook] 피로사회
한병철 지음, 김태환 옮김 / 문학과지성사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을 둘러싼 세계에 대한 면역학적 거부는 지난 날의 문제다. 패러다임은 변하고 있으며, 이미 변했다.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라는 오늘날의 과잉긍정에 홍수 속에서 개인은 모든 가능성을 지니고 있는 존재다. 모든 가능성을 지녔기에 실패는 철저하게 개인의 실패가된다. 긍정사회에서 실패는 가장 무서운 형벌이며, 개인은 성공에 집착하게 된다. 성공에 강박은 전분야로 확산된다. `남을 이겨야한다`, `멋져야 한다`, `행복해야 한다`와 같은 집착을 매순간 쉼없이 한다. 신경병의 탄생이다. 사회는 통제없이 스스로를 통제하는 개인을 기른다. 값싼 노예들.
과잉긍정 시스템에 빠져나오기란 여간 쉽지가 않다. 사회는 의미가 있는 시대에서 의미가 없는 시대로 전환되었다. 세상은 의미가 있고, 무언가 있는 자연, 신이있는 자리에서 무의미의 현장이 되었다. 신은 개인으로 대체 되었다. 개인은 신이다. 개인 신은 자기외엔 보지 못 한다. 그렇기에 시스템은 무너지지 않는다.
사회의 폭력, 포착되지 않는 힘을 바라보는 눈은 쓸모가 없다. 눈은 자신에게만 향하거나 근시안적이다. 문제가 생기면 자신에 머물러 불평 할 뿐 전체에 대한 분노를 터트리지 못 한다. 자신에 빠져나와 분노 할 수 있는 눈과 태도, 타인을 향한 끝이없는 노력이 필요하다. 쉽지 않는 일이지만 그 피로를 견뎌야 한다.

한병철 교수의 `피로사회`를 읽고, 면역학적 거부와 과잉긍정에 폭력을 알게 되었다. 포착되기 힘든 진정한 폭력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 `나는 과잉긍정 시스템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해봤지만 쉬운 문제가 아니다. 나는 어린시절부터 자신을 감시하고 통제해왔다. 더 좋은 행동과 결과를 내지 못하면 후회 했다. 미래를 걱정하고 더 나아지길 바랬고, 신경증적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 편협한 고민속엔 반성도 없었고, 타인도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돈은 어떻게 자라는가 - 투자하기 전에 알아야 할 8가지 돈 문제
권오상 지음 / 부키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돈을 모으는 것. 돈을 쓰는 것. 모은 돈을 불리는 것. 이 세가지가 삶을 경영하는 공식 중 하나다. 이 책은 위 세가지 공식 중 모은 돈을 어떻게 불려야 하며 어떤 자세로 투자에 임해야하는지에 대해서 쓰여진 기본적인 책이다.
투자는 단순히 돈을 모으는 것이 아니라,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하는 지를 알려준다. 우리 사회는 자본에 의해 움직인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그 사회에 속성을 알아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나는 왜 저 인간이 싫을까 - 인간관계가 불편한 사람들의 관계 심리학
오카다 다카시 지음, 김해용 옮김 / 동양북스(동양문고)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는 어린시절 부모와 애착 문제가 큰 원인이다. 과거에 아픔이 현재를 짓누르고 같은 아픔이 반복된다. 정확한 원인을 알고 그에 맞는 노력을 기울인다면 분명히 더 나아질 수 있다.


`애착 관계가 형성되고 안전기지를 확보하면 인간은 가만 놔두어도 앞을 향해 나아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대인의 빅픽처 - 저성장 시대의 생존 경제학
선대인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분야의 책을 읽고나서 제일 중요한 건 그 책에 나온 단편적인 지식이 아니라, 그 분야에 맞는 사고가 중요하다. 이 책을 읽고 투자자가 갖추어야 할 사고방식을 배울 수 있었다.
최근에 인지신경과학 기초 수업을 듣는데 교수님께서 뇌 부위별로 하는 저마다의 기능을 문자 그대로 외우지말라고 말씀하셨다. 구분을 짓기 위한 것이지, 구분을 하기 위해서 나누는 것이 아니라고 말이다. 기능의 상호작용을 이해하고 큰 그림에서 이해를 하라고 말이다. 지엽적인 현상에 매몰되지 않고 큰 눈으로 이해하는 마인드 인지신경학적 사고를 키우라고 말이다.
학습에서 해당 분야에 전문가가 되어 사고해보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지식이 아니라, 사고과정을 배우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