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낭만적 연애와 그 후의 일상
알랭 드 보통 지음, 김한영 옮김 / 은행나무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랭 드 보통 책을 5-6권 읽은 거 같다. 전에 리뷰로도 알랭 드 보통이 참 글을 잘 쓴다고 말한 적도 있다. 알랭 드 보통에 대해서 생각을 정리해 글을 써봐야 겠다. 고전과 좋은 책에 대해서 정리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사람과 나에 대해서도!

알랭 드 보통은 인간을 다층적으로 설명하고 바라보지만 개개인의 특이성과 개별성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 사람에 대해서 깊고 넓게 이야기하지만, 진정으로 깊고 넓지는 않다. 깊고 넓게 보여준다고 해서 정말로 깊고 넓어지지는 않는다. (물론 나보다 훨씬 더 배운 사람이고 깊이가 있지만! 그의 글은 스페셜하진 않다.) 그는 사랑에 관해서 우리가 보지 못하는 부분을 말한다. 각자에게는 각자의 특성이 있고, 각자가 아는 부분, 알지만 상황에 따라 이상하게 발현되는 부분, 모르는 부분이 있는 점에 대해서 맥을 잘 집는다. 맥을 잘 집는 능력이 탁월하고 무릎을 치게 만든다. 그의 책을 읽고나면, 기분이 좋아진다. 특히 사람과 사랑에 대한 통찰력이 생기는 것만 같아 계속 그의 글을 또 찾게 된다. 우리는 약점이 존재하고 연약한 존재이며 우스꽝스럽지만 사랑스러운 존재라는 그의 통찰이 좋았던 거 같다. 하지만 이번에는 조금 찝찝함기 남아서 두서없이 글을 쓰게 되었다.
이렇게 말 하지만 그의 책은 좋은 책이고 앞으로도 읽을 것이다. 그의 글이 주는 따뜻함과 통찰력을 사랑한다. 그가 일부로 멈춘 지점 어쩌면 그의 한계가 좋다.

그의 책 속 주인공들이 마치 나처럼 공감이 잘 되었다. 사랑만큼 중요한 건 많지 않다.(나에겐 없다.) 그렇지만 우리는 사랑에 대해서 놓치고 있는 점이 많다. 셀 수 없이 많다. 안타깝지만 앞으로도 완벽하게 사랑을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완벽이 오히려 부자연스럽다. 완벽으로 갈 수는 없다. 하지만 조금은 나아질 수 있다. 약간의 지혜와 인내가 도움을 줄 수 있다. 그럼에도 티격태격하고 맘처럼 안되겠지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헬스의 정석 : 근력운동편 - 수피의 1:1 트레이닝 이제 실전운동이다! 헬스의 정석 시리즈
수피 지음 / 한문화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x5 스트렝스 훈련만 맹신하고 있다가 계속되는 정체로 방황하고 있었는데 이 책이 어느정도 해결책을 제시해 주었다. 더 잘하기 위해서는 어느 분야든 공부가 필요하다는 걸 새삼 느낀다.
흥미가 생긴 분야를 하다보면 능력이 생긴다. 전 보다 나아진 능력은 새로운 흥미를 유발하고 더 높은 시도를 요구한다. 이 싸이클을 잘 타면 전문가가 되겠지만, 흥미감소와 정체감 그리고 방해요인들로 인해 더 이상 노력을 안 하게 되고, 능력은 정체에서 쇠퇴로 접어든다.
헬스트레이닝은 매력적이다. 신체활동이 주는 즐거움과 훈련과 회복에 대한 많은 깨달음을 나에게 주고 있다. 평생 할 수 있는 즐거운 취미가 생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순한 열정 (양장) -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99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99
아니 에르노 지음, 최정수 옮김 / 문학동네 / 2012년 11월
평점 :
절판


너로 가득한 내가 기록을 남기는 이유라고 하면 좋을까? 그냥 쓰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말하기는... 빛 바랜 느낌인데 더 좋은 문장이 떠오르지 않는다. 이 책은 짧은 문단들로 이루어져 있다. 솔직한 글이었다.


`내 열정의 근원을 알기 위하여 정신분석학자들이 하듯이 내 오래된 과거나 최근의 경험을 더듬어 찾아낼 생각은 없다. 어린시절 이래로 내게 영향을 준 심리적 모델을 근거로 해석하고 싶지도 않다. 나는 내 열정을 일일이 설명하고 싶지도 않다. 그것은 정당화되어야 할 실수나 무질서로 여겨질 수도 있다.`

`약속 시간을 알려 올 그 사람의 전화 외에 다른 미래란 내게 없었다.`

`요즘은 `한 남자와 미친 듯한 사랑`을 하고 있다거나 `누군가와 아주 깊은 관계`에 빠져 있다거나 혹은 과거에 그랬었다고 숨김없아 고백하는 사람을 보면, 나도 내 마음을 털어놓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그러나 이야기를 하고 공감에서 느끼는 행복감이 사라지고 나면, 그것이 아무리 사소한 것이었더라도 그렇게 마구 이야기해버린 것을 후회했다. 대화흘 나누면서 ˝맞아요. 나도 그래요. 나도 그런 적이 있어요.˝ 하고 남의 말에 맞장구를 치다가도 어느 순간 갑자기 이런 말들이 내 열정의 실상과는 아무 상관없는 쓸데없는 것으로 느껴지는 것이었다. 이 알 수 없는 감정 속에서 무언가가 사라져가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믿는다는 것의 과학 - 뇌과학이 밝혀낸 믿음의 비밀
앤드류 뉴버그 외 지음, 진우기 옮김 / 휴머니스트 / 2012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뇌는 참 재미있다. 편견을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했었는 데 믿음 자체가 편견 덩어리라고 생각해 볼 수 있게 되었다. 먼가 벽이 깨진 느낌이다. 그리고 명상에 대해서 알고 싶어졌다.
한 번 더 읽어봐야지!

댓글(3)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16-09-14 18: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추석 잘 보내세요~

sb 2016-09-14 17:45   좋아요 0 | URL
넵 감사합니다!! 추석 잘 보내세요~~^^

초딩 2016-09-14 18:09   좋아요 1 | URL
앗 추럭이라 써서 고쳤습니다 ㅎㅎㅎ
저도 감사합니다~
 
[eBook] 내면 보고서
폴 오스터 지음, 송은주 옮김 / 열린책들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폴 오스터의 <내면보고서>를 세 달만에 완독했다. 속초로 가는 버스 안이었다. 장거리를 이동하는 버스는 언제나 안정감을 가져다 준다. 자연스레 폴 오스터의 책을 꺼내 들게되었다. 사실 작정했다. 책은 어린시절 자신에게 중요한 사건들과 자신에게 의미가 있었던 영화 두 편, 그리고 자신이 한 때 뜨겁게 사랑했던 여인과 주고받은 편지로 구성되어있다.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구절은 대강 이런 느낌이었다.(못 찾겠다.) `삶이 너를 기만하고 기대를 무너뜨릴지라도 그 혼돈 속에서 살아가는 것. 매일 아침을 마주하는 것으로도 가치있다.`
소설 속에서 모든 주인공들은 나름에 모순을 마주하고 절망한다. 모순을 마주하기 전까지 삶은 그들의 편인 것 같지만 처음부터 그들의 편인 적도 없었고, 적인 적도 없었다. 주인공들이 모순에 대처하는 방식은 저마다 다르다. 노력하지만 별 수 없었던 인물도 있고, 처음부터 자포자기인 인물도 있다. 심지어 자신이 마주한 모순을 포착하지 못하는 인물도 있다. 각 인물의 대처 방식은 너무 다양하고 미묘하게 차이가 있기 때문에 범주화하기 애매하다. 그러나 삶을 어떤 식으로 마주하던 간에 모든 인물은 있는그대로 아름다웠다. 누구나 아름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