콰이어트 Quiet - 시끄러운 세상에서 조용히 세상을 움직이는 힘
수전 케인 지음, 김우열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주 동안 두 권의 책을 완독 했고, 두 권의 책을 읽고 있는 중이다. 주말 동안에는 특히 시간을 들여 책을 읽을 수 있었기 때문에 기분이 좋다. 타고난 성격탓에 자기가 만든 어둠에 곧잘 갇히곤 하는데 이 책을 읽으면서 타고난 나의 성격을 조금 긍정할 수 있게 된 거 같다.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를 끊임없이 탐구하고, 알아가는 과정이 내게는 몹시 소중하다. 내향적인 사람의 전형적 특성이다. 스스로에게 과도한 책임과 불안에 민감한 특성이 가끔 삶을 힘들게 하지만, 덕분에 남들은 보지 못하는 나만의 독특한 관점과 세계를 만들 수 있었던 거 같다.


‘모두가 조지 패튼 장군과 같은 종이라면 성공하지 못할 것이며, 이는 모두가 빈센트 반 고흐와 같은 종이라도 마찬가지다. 오히려 이 별에는 운동선수, 철학자, 섹스심벌, 화가, 과학자가 필요하다고 믿고 싶다. 세상에는 마음이 따뜻한 사람, 마음이 굳은 사람, 마음이 차가운 사람, 마음이 약한 사람이 골고루 필요하다. 어떤 환경에서 개의 침샘에서 침이 몇 방울 나오는지 연구하는 데 평생을 바칠 수 있느 사람이 필요하고, 벚꽃의 순간적인 느낌을 열네 음절의 시로 포착해내거나 어둠 속에서 침대에 누워 어머니가 잘 자라고 입맞춤해주기를 기다리는 어린 소년의 감정을 분석하는 데 스물다섯 쪽을 할애할 수 있는 사람도 필요하다...... 진정, 출중한 능력이 발현되려면 필요한 에너지를 다른 분야에서 한 곳으로 모아야 한다.’
-엘런 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늘 무언가를 오해 한다. 하지만 어느정도는 타당하기도 하다. 완벽하게 오해하기도 참 어렵다. 이해에 지평은 수 많은 사람들의 오해가 쌓여 넓어지는 게 아닐까? 교류란 그런 의미에서 오해를 주고 받는 행위인 것 같다. 밀어붙이기도 하고 끌려가기도 하면서 오해의 바다를 표류하는 게 삶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가끔한다. 넓은 세상을 표류하다보면 너무 큰 빈 공간에 허무하기도 하지만, 나도 모르는 사이에 내 옆에서 함께 표류하는 사람들을 보며 힘을 얻는다.
큰 배, 작은 배, 함께 표류하는 무리들과 혼자 떠도는 자들. 크고, 작고, 많고, 적은 것들이 수 놓여져 있는 바다.
이곳에 유일한 규칙은 당신인데, 당신은 그걸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르테미스
앤디 위어 지음, 남명성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재미있게 읽기 시작하면, 해야 할 일을 미루곤 한다. 최근에 또 습관적으로 책을 읽고 있었는데 간만에 ‘몰입’해서 읽었다. 책도 재미있었지만, 그 ‘몰입’하는 느낌이 좋았다. 읽는 중에도 행복했고, 완독 후의 가벼운 느낌도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그릿 GRIT - IQ, 재능, 환경을 뛰어넘는 열정적 끈기의 힘
앤절라 더크워스 지음, 김미정 옮김 / 비즈니스북스 / 2016년 10월
평점 :
판매중지


성공에서 가장 중요한 요인을 그릿으로 설명하고 근거를 제시하는 책이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밀고나가기. 그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조금은 알 거 같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이 결국 성공한다면 박수를 칠 수 밖에 없을 가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행복에 걸려 비틀거리다
대니얼 길버트 지음, 서은국 외 옮김 / 김영사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억과 예측의 오류
기억과 억측에 관한 책을 항상 좋아하고 흥미를 느낀다. 왜냐하면 기억에 대해서 관심이 많고 남들과 마찬가지로 늘 오류와 착각 속에서 살고있기 때문이다. 늘 정확하게 알고싶고 개선하고 싶은 욕망이 강해서 그런지 자주 미끄러지는 것만 같다. 너무 자주 미끄러져서 지치고 힘들기도 하다. 그래도 정확히 알고 싶다. 오래만에 기억 그리고 착각 오류 같은 주제에 대해서 관심이 살아났고, 이와 관련된 정보를 얻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끈기가 부족해서 깊게 파고 들 수 있을지 모르겠다.)
배우지 않아도 행복한 사람이 있지만, 나는 조금 그른 거 같기 때문에 나의 행복을 위해서 공부한다. 물론 관심도 있으니깐!
이 책의 대략적인 내용 사람들은 미래 예측을 하는데 많은 착각을 한다. 과거의 경험을 기반으로 미래 예측을 하는데 무척 모호하고 불확실하다. 과거 회상 조차 제대로 하지 못한다. 하지만 대부분 그걸 모른다. 모를 수 밖에 없다. 안다고 해도 본인에게 적용 힘들다. 그러니 연습을 통해서 교정을 해야 한다. 우리는 간접 경험과 직접 경험을 통해서 발전할 수 있다. (아직 완독하지 못하고 띄엄띄엄 읽어서 오류가 많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