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이 궁금한 10대를 위한 호르몬 수업 청소년숲 2
박승준 지음 / 봄마중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지원 #봄마중 #내몸이궁금한10대를위한호르몬수업 #호르몬수업 #박승준 #서평도서 #청소년도서


-이 책은 출판사로 부터 지원받았습니다-


이 책은 사춘기의 아이들이 보면 좋은 책이다. 근데 나는 왜 보고있는가..ㅎ 인생은 40부터라고 하니 나는 이제 사십춘기이다.. 라떼는 이런 책들은 구경도 할 수 없었다. ㅎㅎ 책을 펼치는 순간 귀여운 그림들이 나온다. 활자의 간격이나 그림, 컬러감들의 조화가 사춘기 아이들의 눈을 홀릴수? 있는 배열이다.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님이신 박승준 교수님이 자신의 연구를 바탕으로 청소년기의 아이들에게 보다 쉽고 빠르게 이해시킬수 있는 이야기로 다가오고 있다.


호르몬은 태어난 순간부터 우리가 이 세상을 떠날 때까지 우리의 몸을 조정하는 중요한 물질이다. 우리가 건강하게 사느냐 마느냐는 이 호르몬의 균형이 얼마나 조화로우냐 아니냐에 따라 나타나게 된다.

현대인의 고질병인 스트레스 호르몬을 줄이기 위한 방법이 나와있는데,

하나, 식물성 식단위주의 영양가 있는 식사하기

둘, 규칙적으로 운동하기

셋, 충분히 잘 자기

넷, 카페인 섭취 덜 하기

다섯, 즐거운 활동 하기

여섯, 명상하기

일곱,깊이 호흡하기

여덟, 스트레스를 인정하고 받아들이기

이러한 하루의 루틴을 가지고 지내다보면 스트레스는 우리 삶에서 없어질꺼라고 하고 있다.


내가 관심있었던 챕터는 4번째 챕터인 인슐린과 당뇨병 이었다. 종합검진을 할때마다 당뇨전단계라고 의사가 협박? 아닌 협박을 하기도 하고 작년부터는 또 고지혈 약을 매일 복용하고 있기 때문이다.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과 글루카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이 두 물질은 혈당 수치를 일정하게 유지해주고 우리몸에 에너지를 원활히 공급해주는 호르몬이다. 나는 이게 과한가부다.. 수치가 매번 높다.. ㅋ 인슐린의 발견은 비교적 최근에 되었는데 1921년 캐나다 토론토 의과대학에서 당뇨병환자의 생명을 구하면서부터 전 세계의 당뇨병 환자의 희망이 되었던 것이다. 죽음의 병으로 불리우던 당뇨병을 관리가능한 질병으로 만들었다. 의사 프레더릭 밴팅은 이것으로 최연소 32살로 노벨 생리의학상을 받았다고 한다. 당뇨병의 최초 발견은 1862년이라고 하니 당뇨약이 나오기 전까지는 정말 걸리면 죽는 어마어마한 질병이 었을꺼라고 생각해본다.


다음챕터에서는 우리가 살찌는 이유가 나오는데…나는 왜 찔리는가? ㅋ 

궁금하면 읽어보시면 될꺼같다.. ㅋ 교수님은 잘 먹는게 중요하다고 한다. 건강한 음식을 먹는게 중요하지만 난 지금도 햄버거가 땡긴다..ㅋ


이 책은 주위에 사춘기의 아이들에게 전달해 주고자 한다. 재미있고 흥미롭고 인생사는데 필요하고 중요한 이야기를 이토록 재미있게 해주고 있으니 관심이 없는 아이들이라도 읽고 독후감 써오라고 하고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상시청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상한 영화관 북멘토 가치동화 60
박현숙 지음, 유영주 그림 / 북멘토(도서출판)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이라고 해서 평화롭고 느긋하겠구나 하는 생각에 부럽다했더니 엄청난 비가 쏟아져 고립이라니! 게다가 폐업한 가게들이 많은 핫플레이스에 오래된 영화관. 이상한데 그럴듯하기도 한 원단길 강 극장 다열 44번 좌석과 관련된 오소소한 이야기.


“돈을 많이 버는 게 꼭 당연한 건 아닌데, 왜 다들 돈 버는 것만 생각할까?”

“사람들은 어떤 거든 이유가 있어야 하나봐. 그냥이나 우연은 안심할 수 없어서 그럴지도 몰라.”

“왜 사장님은 가장 좋은 자리를 손님에게 양보하지 않았을까? 사장님이면 언제든 그 자리에 안을 수 있으니까 영화 상영할 때는 손님에게 그 자리를 누릴 수 있게 해줘야 하는 거 아냐?”

“핫플레이스라는 곳에 가면 커피집, 빵집, 치킨집, 고기집이 다 있어. 풍경만 다르고 맛은 똑같아서 다행일 때도 있지만, 우리 동네에서도 할 수 있는 걸 멀리까지 와서 하자니 좀 이상하지.”

“SNS 정보를 믿으려면 검색어를 여러 가지로 해서 잘 찾아야하는데, 그것도 다 믿을 수는 없어서 여러 가지 SNS를 보는 게 좋대.”


북멘토 책을 읽고 난 후 수민이와 나눈 이야기들. 수상한 건 영화관이 아니라 사람들이었다며, 그런데 이 시리즈 재미있네, 학교 도서관에서 다른 책도 찾아봐야겠다 하니 대견하고 마음이 좋다.

젠트리피케이션이나 미디어리터러시 같은 이야기는 조금 더 미뤄두고, 우리는 왜 사람들이 다열 44번 좌석에 마음이 쏠리는 지 얘기했다. 어쩌면 사람들은 불운에 꼭 이유가 필요하다기보다, 내 불행에 남탓을 하고싶어서보다, 그저 귀가 열리고 마음이 움직이는 재미, 이야기, 즐거움을 느끼고 싶어서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떤 것”을 찾아내는 거라고, 신화나 옛날 이야기같은 것처럼. 그래서 그 극장이 아니었다면 큰 나무나 바위, 동네에 길고양이나 강물 속 큰 물고기라도 찾아냈을거라고. 그럼 다음 시리즈는 수상한 대추나무 같은 것도 나오겠다며 시리즈를 상상해보았다.


그간 북멘토와 읽은 에코 사수단, 흰 바람벽이 있어, 그 개의 이름은 아무도 모른다, 수상한 영화관까지, 다양한 장르를 접하며 좀 더 깊어진 우리 둘의 독모에 감사드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화 시장 북멘토 그림책 21
김지연 지음 / 북멘토(도서출판)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멘토 #평화시장 #그림책 #김지연 #북멘토메이트4기 #신간도서 #북스타그램

*평화시장_김지연 그림책

부드러운 색감과 색칠기법, 그리고 아기자기한 그림체에서 풍기는 예쁘기만한 그림책은 아닙니다.

그래서인지 전쟁을 겪으며 몸과 마음의 상처를 갖고 슬픔과 역경을 이겨내고자 하는 이들의 아픔이 더 역설적으로 다가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 세계 어느 곳에서는 일어나고 있는, 그리고 앞으로도 있을법한 일이지만 우리나라의 지금 어린이들이 '전쟁'과 '평화'에 대해 얼마나 가깝게 느끼며 생각해 볼 기회가 있을까요.

진정한 '평화'란 무엇인지,

누구를 위한 '평화'일지,

지금이 평화롭다면 그 평화는 어떤이들의 노력으로 이뤄낸건지.

서울 청계천변의 평화시장도 사실은 6.25를 겪으며 북에서 내려온 실향민들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시장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책을 받자마자 떠오른 것도 바로 이 시장이었구요.

아니어도, 부산에도 대구에도...등등 '평화시장'이란 이름을 우린 많이 붙여왔습니다.

작가는 이 평화시장을 통해 정말 '평화'의 의미를 되찾아보고자 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림책 속의 등장인물들은 척박한 환경속에서 시행착오를 겪으며 '평화'를 찾아갑니다. 순수하고도 간절히 바라는 그 마음이 자정작용을 일으키는 과정이 꽤나 속도감과 긴장감을 줍니다.

세심한 그림체 속에서 아이들은 보물찾기하듯, 숨바꼭질 하듯 표정, 행동, 물건, 장소 등등을 찾는 재미에, 또 인물들의 기분과 마음을 유추해보는 놀이에 푹 빠지게 됩니다.

너무 먼 곳, 오래전 일보다는 6.25 전쟁과 지금의 삶이 주어지기까지의 이야기를 짧게 나눠보았습니다.

별이의 아빠가 가정의 품으로 돌아오길 다같이 바라며 책을 덮었습니다.

온전한 가정, 가족안에서 하루를 보낸 오늘에 감사하며 잠들었을까요.

늘 아름다운 그림과 어렵지 않은 문장속에서도 생각거리를 던져주는 김지연 작가님의 다음 그림책이 기다려집니다.

*함께 받은 종이 인형놀이는 너무 귀여워서 아껴쓴다고 아직 자르지도 못하는 아이들이었습니다.

*제공해주신 북멘토에게 감사드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상 시청 감사합니다.
관심있으신분들은 ‘솔로몽북스‘ 채널로 놀러와보세용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윤희숙 2024-05-19 2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우아..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정말 소장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