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에 대한 생각 - 세계는 점점 더 부유해지는데 우리의 식탁은 왜 갈수록 가난해지는가
비 윌슨 지음, 김하현 옮김 / 어크로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추천; 식사에 대한 생각(The way we eat now), 비 윌슨 지음, 김하현 옮김, 어크로스, 2020년 2월 초판 1쇄.

먹는 것에 관심이 많은 나에게 엄청난 독서 경험을선사해 준 책. 어떤 시대보다 풍요롭고 다양한 먹거리의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 그런데 왜 다들 비슷비슷한 걸 먹고 있을까? 많이 잘 먹고는 있지만 과연 제대로 먹고 있는 것일까? 건강식, 다이어트 식이라고 믿고 있는 식단이 정말 균형 잡힌 식단인가? 나에게 식사란 어떤 의미인가?

수없이 많은 물음이 이 책 한 페이지 한 페이지를넘겨 515p에 도달하는 순간 '먹는 다는 일'이 단순히 살을 찌우고 빼고, 배를 채우는 문제가 아닌-기업, 농업, 보건, 관계, 탐욕-등 온갖 것들의 집합체라는 결론에 다다르게 된다. 뼈 때리는 문장들을 읽으며 먹는 다는 것에 새로운 시각을 갖게 해준 고마운 책.

"현재 우리 문화는 정크푸드를 먹는 개인은 비난하면서 정크푸드 판매로 돈을 버는 기업은 그리 비난하지 않는다." -p15.

"50년 전보다 접시가 훨씬 커졌고 1인분이 훨씬 늘어났으며 와인잔도 엄청나게 커졌다." -p17

"이제 많은 사람들이 전보다 다양한 식단을 먹을 수 있게 되었지만 그 다양성 이면에는 획일성이 자리하고 있다."-p21

"음식을 아끼던 옛날 사람들, 시간을 아끼는 요즘 사람들."-p218

#식사에대한생각
#thewayweeatnow
#비윌슨

#1주5책
#어크로스

*이 책은 어크로스 출판그룹으로부터 증정 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문학 스터디 <어느 언어학자의...> 저자 강연회 초대 이벤트 당첨자 발표

어느 인문학자~북토크 참석이 불가능 삽니다. 댓글달기 너어무 어렵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매일의 빵 - 오월의 종 베이커 정웅의 빵으로 가는 여정
정웅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매일의 빵, 정 웅 지음.

어젯 밤부터 읽기 시작해 한달음에 완독한 빵집 ‘오월의 종‘ 정 웅 제빵사님의 책.

좋은 독서란 읽고 나서 내가 주인공과 마치 오래전부터 아는 사이처럼 느끼게 만드는 글이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셰프의 빨간 노트 - 내 식탁 위의 소울풀 레시피
정동현 지음 / 엑스오북스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호흡에 읽어 내려간 책. 온갖 맛집 정보의 홍수속에 음식을 말하되 그 안에 사람에 대한 따스한 작가의 시선을 녹여내어 읽는 내내 주변 사람들을 떠올렸다. 대기업 과장님 이시라고 들었는데 요리에 대한 열정과 세상을 보는 시선이 메마르지 않은 분인듯 했다. 따뜻한 버터가 녹아든 매쉬 포테이토, 인간관계 만큼이나 쉽고도 어려운 뇨끼, 아빠의 월급날의 추억 치킨 로스트, 따뜻한 영혼의 위로자 양파슾. 글을 읽고 있었는데 머릿속엔 어느덧 정동현 작가가 같이 했던 사람들과의 추억을 한아름 선물 받은 느낌이었다. 일독지수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