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한/일 각본집
고레에다 히로카즈 지음, 정미은 옮김 / 플레인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대중 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흔에게 (반양장) - 기시미 이치로의 다시 살아갈 용기에 대하여
기시미 이치로 지음, 전경아 옮김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미움받을 용기>로 유명한 기시미 이치로의 신간이다. 아들러를 대중화 시킨 사람이라고 들어서 궁금했다. 그가 낸 신간 <마흔에게>는 이십대인 나에게도 유효할지 의구심을 품으며 읽기 시작했다.

 

2. 그는 갑작스러운 심근경색으로 병원에서 내내 원고를 썼다고 했다. 자기 자신도 아팠지만, 그 부모의 병간호를 내내 했던 것으로 보인다. 초고령화된 일본에서 주변사람들이 모두가 병들고 늙고 간호하는 게 일상화된 것 같다. 안 그래도 타인에게 폐를 끼치는 것을 질색하는 일본인들이 자기 자신이 케어의 대상이 된다면 죽고 싶은 마음이 들 것 같다. 그런 그들에게 저자는 산다는 것 자체로 도움이 됩니다라고 한다.

 

간호받는 동안 간호해주는 자녀들에게 도움을 주는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하고, 병실에 있는 자신은 간호사나 의사에게 상담을 해줘서 자신의 존재가치를 느꼈다고 했다. 타인에게 공헌한다는 것이 존재가치를 갖게 한다고 한다.

 

이 책은 고령화되고 아프고 피로한 일본인들에게 바치는 위로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고령화사회에 진입한 우리에게도 유의미하다. 부모님이 병들고 아프실 때, 아니면 주변에 아픈 사람들에게 얘기해주고 싶다. 살아있는 것 자체로, 존재하는 것 자체로 당신은 충분히 나에게 의미있는 사람이라고. 병이 그들의 자존감을 좀먹지 않도록.

 

3. 타인과의 경쟁보다 어제의 자신보다 잘 해야지 하는 마음가짐을 갖자고 한다. 말은 쉽지만 생각보다 그게 쉽지는 않다. 나의 가치가 상대평가로 매겨지는 사회에게 계속 있다 보니 나의 가치는 타인과의 관계를 상정하지 않고서야 매기기 쉽지 않다. 지금도 여전히 100점을 10명과 같이 받는 것 보다, 80점의 단독 1등이 낫다고 생각하는데, 어제의 나보다 잘한다는 마음가짐을 가지면 좀 더 홀가분해질 것 같긴 하다. 그러나 아직 그런 마음을 가지는 건 쉽진 않을 것 같다.

 

4. 일본인들은 우리보다 일찍 고도성장을 겪고 저성장시대에 접어들었다. 책을 좋아하는 일본인들 답게 이제 행복에 대한 책이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경쟁보다 행복을 논하는 사회 분위기는 좋지만, 그만큼 체념의 분위기도 짙어졌다. 살아있는 것 자체로 존재가치가 있다는 말은 내게도 위로가 되지만, 아직은 체념하고 싶진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런 나라도 즐겁고 싶다 - 오지은의 유럽 기차 여행기
오지은 지음 / 이봄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은 촛대를 보는 여행도 있다

아무렴 어때, 즐거우면 된거다

오지은의 이번 책은 굉장히 얇았지만 도서관에서만 빌려보다가 이번엔 굳이 교보에서 사왔다. 그녀의 책 한권쯤은 소장하고 싶었다. 그녀가 말하는 '작은마음' 만큼의 두께인지는 모르겠으나, 작지만 섬세한 여행기였다. 이런 여행기는 흔하지 않다. 정말로.

정세랑 소설가가 추천사에 오지은을 '공기채집가'라고 했는데, 이것만큼 적확한 표현이 있을까 싶다. 나는 거기에 더해 '마음 채집가'라고 부르고 싶다. 찰나의 마음을 언어로 정확하게 표현한다.

p. 126
...이런 곳에서 커피를 마셨다는 뿌듯함과, 그게 무슨 의미가 있나 하는 알쏭달쏭함이 한께 떠올랐다.

저번달에 다녀왔던 나의 일본여행중의 묘한 감정이 저것이었구나 싶었다. 이런 글을 쓰는 사람은 글을 잘 쓰는 것 이상, 무언가가 있을거라고 생각한다. 내면에 반짝반짝한 무언가가. 섬세한 오지은씨가 한국에서도 행복하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듀어 - 몸에서 마음까지, 인간의 한계를 깨는 위대한 질문
알렉스 허친슨 지음, 서유라 옮김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증의 <인듀어>....제목만 보고 고른 책이 이렇게 위험합니다. 좋은 책인데, 서문부터 마라톤, 운동, 트레이닝... 내가 제일 싫어하고 관심없고 못하는 것들을 열렬히 사랑하고 좋아하고 열심히하는 사람들에대해 주욱 나열해놓은 책이었다. 무리카미하루키가 매일 10키로씩 뛰고 <달리기를말할때내가하고싶은이야기> 라는 책을 쓸 정도로 유명한 달리기 광인데, 그에게 나대신 읽으라고 추천해주고 싶은 책이었다.

한참을 끙끙 대충 읽다가 인간의 한계를 계속 도전하고 깨부수려다가 목숨을 잃는 많은 스포츠맨들이 이해가 가지 않았다. 프리다이빙이니, 숨 오래참기니 등등. 특히 산소 파트 읽을때 혀를 끌끌 찼는데, 마지막에 이런 문구가 나온다. "어쨌든 마음을 관장하는 뇌 또한 몸의 일부가 아닌가." 몸의 문제와 마음의 문제는 서로 긴밀하게 연결되어있다. 마음이 아프면 몸에 이상이 없는지 살펴보고, 몸이 아프면 마음을 돌아보자.

그리고 이 두꺼운 책이 주는 교훈은 매애앤 마지막 문장이 직설적으로 말해주고 있다. "인간의 한계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우리에게 믿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국에서 컵밥 파는 남자 - 날라리 문제아가 길 위에서 일으킨 기적
송정훈.컵밥 크루 지음 / 다산북스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샛노란책을 펼쳐든 순간부터 ‘힘’이 느껴졌다. 건강한 에너지가 270페이지 넘도록 가득차서 책을 다 읽고 놓을 때까지 내게도 전이된 것 같았다. ‘나는 노량진 컵밥밖에 모르는데, 언제 미국에서 대박을 쳐서 국위선양을 하고 계신댜?’하는 마음으로 읽었다. 성공기는 언제나 읽어도 재밌다.

공부를 잘 못하고 춤에 빠져 살던 저자는 미국에서 아이를 다섯명이나 낳은 30대의 늦은 청춘을 살아가고 있다. 지금도 여전히 영어를 잘 못하지만, 오히려 그 단점을 ‘간단하고 이국스러운’ 장점으로 승화시켰다.

난 이 컵밥 크루의 최대 장점은 ‘원칙을 고수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일요일에는 NBA 농구스타가 애원해도 장사를 절대 하지 않는 소신. 가족 사랑이 밑바탕인 소신을 지키기 위해 재계약이 무산될 위기에 처해 져 있음에도 끝까지 원칙을 놓지 않는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들었던 생각은, ‘만약 이 사람들이 한국에서 장사를 했다면 어땠을까?’ 였다. 안타깝게도 계속 비관적인 생각만 들었다. 그들이 쓴 성공기는 기이하게도 장애물이 없는 100m 달리기 경주를 보는 것 같았다. 만약 한국에서 사업을 하고 성공기를 썼었더라면, 더 다이나믹하고 매 챕터마다 장애물이 있었을 것 같고. 그 말은 한국에서 무일푼의 청춘이 사업을 하기는 정말 어렵다고 인식이 되어있다는 것이다.

그들이 한국에서 똑같은 사업을 한다고 가정을 해 보자.
1. 일단 노량진에서 컵밥 장사를 많이 하고 있기 때문에 희귀하지않다.
2. 만약 컵밥을 상호로 했다면, 특허 등등 소송에 휘말렸을 것이다.
3. 푸드트럭으로 성공을 크게 했어도, 금방 그들을 따라하는 사람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날 것이다.
4. 만약 상호와 푸드트럭과 기타 등등 다 성공했어도, 대기업이 그들을 베끼거나 인수를 시도할 것이다.
5. 다른 푸드트럭과 마찬가지로 굉장히 비싼 가격을 받을지도 모른다.
6. 일요일 휴무가 왠말인가.
7. 앞 사람은 덤 줬는데 왜 난 안줘요?
8. 세금 탈루의 유혹과, 미국 회계사와 다르게 ‘절세’를 유혹하는 손짓.

한국은 정말 여러모로 사업하기 쉽지 않은 나라임이 분명하다. 그들이 언어도 잘 통하지 않는 타국에서 정말 힘들었을 것이라고 짐작은 되지만, ‘미국’이었기에 가능한 점도 분명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이 노란책은 280페이지 내내 긍정적이고 힘이 넘치지만, 한국에선 절대 이룰 수 없는 신기루였다. 대박을 노리려면 미국으로 가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