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일간의 남미 일주
최민석 지음 / 해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작가는 그 나라 안티(적국?)에게서 돈 받고 쓴 작가인것 같다. 덕분에 독일에 이어 남미도 가기 싫어졌지뭐에요 ^^ 나는 이런식으로 민숙 초이가 모든 나라에 대한 환상을 다 박살내줬음 좋겠다 ㅋㅋ 갈수없다면..(환상이라도) 부숴버리겠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은 나의 책 - 독립출판의 왕도
김봉철 지음 / 수오서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나친 소심함이 이해가 안가서 전작들을 읽어보기로 했다. 가끔 비문도 있고 안읽히는 문장도 있지만 흡입력이 남다른 책인것 같다. 책 한권이 사람의 인생을 바꾸는 신기한 경험을 간접체험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우리나라 좋은 마을 1박2일 여행하기 : 남해/가천마을 우리나라 좋은 마을 1박2일 여행하기
홍순응 지음 / 프리윌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천원도 아깝네요. 블로그에도 이것보단 정보가 더 많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페인은 순례길이다 - 지친 영혼의 위로, 대성당에서 대성당까지
김희곤 지음 / 오브제(다산북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우리 동네에 '가우디'라는 미용실이 있다. 아들이 건축을 해서 영감을 받은 이름이란다. 우리 동네에는 멋진 건축물같은 건 없지만, 그냥 간판만으로도 스페인 떠올리게 하는 그 이름.

2. 특히 최근에 화재가 일어난 노트르담 대성당 부분은 주의깊게 읽었다. 건축학적으로 의미있을 거라는 생각은 했지만, 순례길의 제로포인트이기도 하다는 사실이 의외였다.

3. 책 이름은 <스페인은 순례길이다>인데, 여행기보다도 건축서에 가까웠다. 제목만 보고 책을 사면 좀 황당할 것 같다(...) 다행히 건축에 관심이 많아서 책을 덮진 않았다. 스페인이라 그런지 석조건축물이 많고, 성당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 같다.

4. 하루가 다르게 건물이 휙휙 바뀌는 서울에서 역사적 건축물은 4대문과 궁궐과 몽촌토성이 전부려나. 서울의 건물들은 늘씬하고 위로 쭉쭉 뻗고 편리하지만 새 것이 아니면 도시에서 배척당하는 것이 마치 나이들어갈수록 가치없게 여기는 지금의 풍조와 결을 같이 하는 것 같다. 몇백년 된 건물과 함께 살아간다는 것은 어떤 느낌일까. 그것은 큰 어른이 굳건히 한 자리를 지키면서 우리를 지켜봐주는 느낌이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그것에 대해 아주 오랫동안 생각해 마음산책 짧은 소설
김금희 지음, 곽명주 그림 / 마음산책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험기간에 굳이 다 읽은 단편소설집.

알라딘 평을 보니 의미없는 소설들이 많다는 평이 많았는데, 내게 필요한건 이런 '무의미함'이었다. 나처럼 사는 사람말고도 다양한 삶이 있다는 것을 종종 잊어버리곤 한다. 힘을 뺀 여러 스케치를 본 느낌이었고, 이러니저러니 해도 다 살아간다는 여유 한조각을 마음에 심은 느낌이다.

이 책의 삽화도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