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함께 있을 수 있다면 - 전2권
안나 가발다 지음, 이세욱 옮김 / 북로그컴퍼니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랑스 국적의 안나 가발다는 생소한 작가였다. 그런데 42개국에 출간된 베스트셀러이자 독자와 평단에게 극찬을 받은 작품이란 소개를 읽고 관심이 생겼다. 유명 번역가 이세욱 씨가 역자인 점도 한 몫 했다. 좋은 작가를 알고 그의 작품 세계를 여행하는 일은 즐겁고 보람되다.

 

 

<함께 있을 수 있다면>은 서로 상처를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다. 부모에게 버림받거나 상처를 입은 탓에 힘든 삶을 살아가는 세 남녀, 그리고 치매를 앓는 할머니. 그들이 만나 새로운 가족을 이루고, 소소한 일상을 나누며 서로를 보듬게 된다. 바람둥이 요리사 프랭크와 거식증을 앓으며 힘들게 청소부 일을 하는 카미유의 러브스토리. 서로의 빈 공간을 채우고 보듬는 여정이고 치유의 과정이었다. '함께 있을 수 있다면'이란 제목이 와 닿는다. 

에쿠니 가오리의 소설 <반짝반짝 빛나는>을 연상케 한다. 소설에서 무츠키를 비롯한 인물들은 스스로를 은사자에 비유한다. 은사자는 색소가 희미하여 은색을 띄는데, 다른 사자와 달라서 무리에게 따돌림을 당한다. 멀리서 자기들만의 공동체를 만들어 살아간다. <함께 있을 수 있다면>의 주연들도 마찬가지다. 남들과 다른 힘든 삶을 살아 왔고, 서로를 만나 가족처럼 지낸다.

 

 

설정은 익숙하다. 여러 작품과 드라마에서 다뤄왔던 소재기 때문이다. 그러나 작품 속의 인물에 공감하고 치유받는 느낌을 공유하기란 쉽지 않다. 그 쉽지 않은 걸 <함께 있을 수 있다면>이 해내지 말입니다. 따뜻하다. 외로움과 소외감, 그리고 상처때문에 삶이 춥고 헛헛하다면, 안나 가발다의 소설이 위로가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