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의 인생 강의 - 논어, 인간의 길을 묻다
신정근 지음 / 휴머니스트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논어>는 공자의 어록을 제자들이 집대성한 대표적인 동양 고전이다.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즐겁지 아니한가"로 시작하는 구절은 익히 들었고, 한문이나 동양 철학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인상 깊은 문구 몇 개쯤은 외우고 있다. 반면, 산문 형식으로 체계적으로 주제를 분류하지 않은 탓에, 해제나 풀이를 읽지 않으면 책을 전체적으로 조망하거나 핵심 사상을 관통하기 어려울 수가 있다. 좋은 해설이 필요한 이유다.


<공자의 인생강의>는 신정근 교수의 EBS <인문학 특강> 논어 강의를 엮었다. 다사다난한 21세기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에 대한 화두를 논어의 핵심 키워드로 풀었다. 혼란스러운 약육강식의 춘추전국시대, 여러 나라를 주유하면서 인간의 도리와 바른 치세에 힘썼던 공자의 생애를 되짚어보며 온고이지신(溫故以知新)하는 시간이었다.


책은 먼저 배울 학(學)에 집중한다. <논어> 첫머리가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으로 시작하는데, 다른 덕목보다 앞세우는 까닭을 짚어본다. 인간은 신이 아닌지라 나의 이상을 현실에서 실현하기 위해선 배움의 과정이 필요하다. 또한 "사랑을 앞세우면서 배우려고 하지 않으면, 이때의 단점은 어리석은 짓을 하는 것이다. - <양화> " (p.30) 처럼, 배움이 없는 신념은 맹목적이고 책임윤리가 없다. 공자 생전에 여러모로 겸양의 자세를 취했지만 호학(好學)에 있어서는 자부심을 숨기지 않았던 것은, 백가쟁명과 패권이 난립하는 난세 속에서 끊잆 없는 좌절을 맞보면서도 이상향을 위해 노력했던 본인의 일생과 맞닿아 있었던 것은 아닐까. <현문> 편에 나오는 문지기는 공자를 이렇게 평한다. "안 되는 줄 알면서도 무엇이든 해보려고 하는 사람이다." (p.196) 공자의 후학들이 배울 학(學)을 앞세운 까닭은 이러한 공자의 인간적인 노정과 난세 속에서 바른 정치와 위민을 꿈꿨던 이상을 집약한 글자였기 때문이겠다. 배움이란 글자 속에 공자의 인간적인 면모가 절절히 드러나 있는 것이다.


학(學) 이외에도, 정(政), 서(恕), 군자(君子), 예(禮), 신(信), 인(人) 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논어)를 조명한다. 마지막으로 이들과 공자의 핵심 사상인 인(仁)과의 관계를 정리한다. 경공이 정치에 관하여 묻자 공자는 정명(正名)사상을 설파했다. 이름에 걸맞게 맡은바 직분에 충실해야 한다는 뜻인데, 저자는 세월호 참사를 예로 든다. 위난이 닥칠수록 본분을 망각한 행태가 만천하에 드러나고, 그것이 참사로 이어진다. 그리고 각종 대립과 갈등이 끊이지 않는 우리나라 풍토 속에서 되새겨볼 만한 관용의 정신인 서(恕)도 빼놓을 수 없다. 스스로 수신하고 타인에게 덕을 베푸는 군자(君子)의 길, 신뢰(信)를 바탕으로 한 예(禮), 그것들이 모여서 인간(人)의 길과 어짊(仁)을 이루어나간다.


<공자의 인생강의>는 <논어>의 핵심 사상을 축약하여 쉽게 고전에 다가갈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그리고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를 되짚어보고, 우리나라의 현재를 성찰하고 반성해 본다. 고전의 저력을 다시금 깨닫는다. 이후에 원전을 읽는다면 <논어>의 구절 절에 담긴 공자의 생애와 사상이 더욱 절절하게 다가오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